투바 공화국

  • 투바어: Тыва Республика (트바 레스푸블리카) , Тыва (트바)
  • 러시아어: Республика Тыва (레스푸블리카 티바), Тува (투바)

러시아 시베리아 연방관구 행정구역

크라스노야르스크 지방

노보시비르스크 주

케메로보 주

이르쿠츠크 주

알타이 지방

옴스크 주

자바이칼 지방

톰스크 주

부랴티야 공화국

하카시야 공화국

투바 공화국

알타이 공화국

북아시아의 국가 및 지역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6px"

국가


러시아

자치공화국


부랴티야


사하


알타이 공화국


투바


하카시야

}}}}}}

면적

168,604km²

인구

321,597 (2018)

인구밀도

1.91명/km²

수도

크즐(Кызыл)

민족구성

투바인 82%[1], 러시아인 16.3%(2010)

종교

불교 61.8%, 샤머니즘 8%, 정교회 1.5%(2012)

공용어

투바어, 러시아어

시간대

UTC+7

1. 개요
2. 지리
3. 역사
4. 경제
5. 문화
6. 영토 분쟁
7. 이야깃거리

1. 개요

시베리아몽골 서북쪽에 위치한 러시아 연방을 이루는 공화국.

2. 지리

아시아의 중심이 여기 있다고 한다. 아시아 대륙의 지도를 하나의 큰 도형으로 봤을 때, 무게중심이 이 곳에 있다는 뜻.

아시아의 중심(51°43′30.00″N, 94°26′37.00″E)에 세워놓은 기념비.구글지도

아시아의 중심이 있는 만큼 기후는 그야말로 대륙성 기후의 전형을 보여준다. 수도 크즐의 1월 평균 기온은 -28.7℃이며 7월 평균 기온은 20.5℃로 연교차가 무려 50도 가까이 육박한다! 최저 기온과 최고 기온 기록을 보면 영하 54도에서 영상 40.7도까지의 기온이 기록되었다. 내륙 지역이다 보니 강수량은 많지 않은 편.

예니세이 강의 상류 지역에 위치해 있으며, 수도 크즐도 예니세이 강가에 위치해 있다.

도시는 수도 크즐(Кызыл)과 악도부락(Ак-Довурак), 샤고나르(Шагонар, Шагаан-Арыг), 차단(Чадан, Чадаана), 그리고 투란(Туран)이 있다. 정말로 남한보다 큰 나라에 전국에 도시가 5개밖에 없다. 물론 크즐을 제외하면 인구 2만 명 넘는 도시가 없다. 애초에 인구가 30만밖에 안 된다.

교통은 전적으로 항공편에 의지하다. 수도인 크즐에는 크즐 공항이 있다.

3. 역사

몽골의 역사

{{{#!folding [ 펼치기 · 접기 ]

고대

중세

근현대

청나라 치하 몽골

중화민국/북양정부

중화민국/국민정부

중화민국/국민정부

중화인민공화국
(내몽골 자치구)

몽강연합
자치정부

내몽골 인민 공화국

투바 인민 공화국

소련
(투바 자치주)

러시아
(투바 공화국)

복드 칸국

몽골 인민 공화국

몽골국

}}}||

  자세한 내용은 투바/역사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4. 경제

석탄, 철광, 우라늄과 여러 금속 등의 다양한 자원들이 난다고 한다. 다만 경제적으로는 러시아에선 낙후된 지역에 속한다. 2008년 기준 1인당 지역총생산이 2,800$ 수준으로 러시아 평균의 4분의 1 수준에 불과했다. 특히 공업 발달 수준은 매우 안습해 2008년 기준 러시아의 83개 연방주체 중 가공업 생산량 순위는 81위에 불과해 소비재는 전량 수입에 의존한다. 실업률도 굉장히 높아 20%가 넘어가는 수준.

5. 문화

전통 악기로는 이킬이 있는데 몽골의 마두금과 비슷하다.

이쪽 등지에서 공유되는 회메이(Хөөмей)라는 전통 민요 창법이 유명하다. # 그 외에 스긋(Сыгыт)이나 카르그라(Каргыраа) 등이 있다. 그래서 이쪽 출신 음악 그룹이 꽤 있는데 대표적인 예시로 Huun-Huur-Tu가 있다.[2]

투바 전통 창법과 록을 결합시키기도 한다.예시[3]

6. 영토 분쟁

위에서 서술하였듯이 한때 청나라 땅이었다. 그래서 대만(중화민국)은 2012년까지 이곳이 자국 영토라고 주장했다. 러시아 입장에서는 좀 미묘한 곳. 그러나 최근 대만의 중국 지도나 세계 지도에서 자신들의 주장이 아닌 현실을 반영하는 경우가 많아졌는데 이 지역을 몽골 영토로 표시하는 실수를 자주 한다. 그 이유는 중화민국의 명목상 행정 구역에서 여기가 '몽골 지방'에 속했기 때문이다. 중화민국의 몽골 지방과 실제 몽골 영토는 완전히 일치하지 않는다. 2012년에 대만 측이 헌법 해석을 바꿔 몽골의 독립을 인정하면서 투바 공화국의 영역도 여기에 묻어 간 탓에 중화민국의 관점에서는 그냥 자국에서 떨어져나간 '몽골'의 일부로 해석하여 지도를 그릴 때 몽골 영토에 투바 공화국 땅을 포함시키는 것이다. 애초에 중화민국이 인정한 건 (외)몽골이 독립했다는 사실 뿐이지 구 소련과 현 러시아 연방이 투바 공화국이라고 부르는 지역을 영토로 흡수했다는 걸 인정한 건 아니기 때문. 이것까지 인정하려면 아마 몽골의 독립을 인정한 것보다 훨씬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 할 수도 있는데 그건 별 이득이 없으므로 내버려 두는 것이다.[4]

사실 투바 인민 공화국이 소련에 합병된 것도 중국과의 분쟁 때문인데, 추축국이 무너져가는 시점(1944년)이라 중국이 소련과 국경을 맞대고 땅 달라고 하기 전에 소유권을 굳혀버리려는 생각이었던 것 같다.

7. 이야깃거리

  • 미국의 물리학자 리처드 파인만이 꼭 가보고 싶어했으나 결국 소원을 이루지 못했다. 어릴 적 투바 인민 공화국의 우표를 본 적이 있는데, 자음만으로 이루어진 키질(Kyzyl, Кызыл)[5]이라는 도시 이름이 신기해서 가보고 싶어했다나(...) 세계적인 네임드급(1965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 물리학자로서 얼마든지 소련에 갈 수 있었겠지만, 권위주의를 혐오하는 그는 직접 투바어를 배워 편지를 쓴다든가, 투바 문화 전시회를 여는 등의 정면 돌파를 선택하였다. 10여 년간의 준비 끝에 결국 방문 허가가 나긴 났는데…. 파인만이 죽은 지 며칠 후였다. 그의 절친 랠프 레이턴(Ralph Leighton)[6]이 이 이야기에 대해 쓴 책(《투바: 리처드 파인만의 마지막 여행(Tuva or Bust!)》)이 있다. 파인만 자신은 결국 못 갔지만 파인만의 딸인 미첼(Michelle Feynman)이 2009년 갔다고 한다.
  • 블라디미르 푸틴이 휴양지로 자주 찾는 곳이라고 한다. 인터넷상에 퍼져 있는 웃통 벗고 낚시하는 푸틴 사진의 배경이 투바 공화국이다.
  • 치안이 좋지 않아 러시아에서 살인이 가장 잦은 지역이다. 10만 명당 살인 사건의 발생 빈도는 53.9명으로 러시아 평균의 4배. 더욱이 2005년에는 10만 명당 90.7명이라는 시우다드후아레스급 수치를 보여줬다. 그러나 후아레스와는 달리 키질 등 도시 지역에서는 외국인에게 해를 가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봐도 좋다. 버스 터미널이나 시장 등지의 소매치기만 조심하면 되는 수준.
  • 2013년 기준으로 러시아에서 출산율이 가장 높은 지역이다[7] 합계 출산율 3.42명이며, 특히 농촌지역에서는 무려 6.43명(!)을 기록했다.많이 죽이고 많이 낳고
  • 이 지역의 대다수 민족인 투바인은 튀르크계 민족이다. 다만 몽골의 영향을 걸쭉하게 받아 인근의 부랴티아동유럽 구석의 칼미키아[8]와 더불어 독실한 불교 국가. 특히 외모가 전형적인 황인이다. 본래 튀르크계 민족이 토박이 무슬림이 아니였기에 오늘날 러시아 내에는 샤머니즘이나 정교회를 믿는 소수 튀르크계 민족도 나름 존재한다.
  • 2012년 11월 6일, 투바 공화국 출신인 세르게이 쇼이구[9] 모스크바주 주지사가 해임된 세르듀코프 국방 장관의 후임으로 러시아 국방장관에 임명되었다. 쇼이구 장관은 주지사 이전에 비상 사태부 장관 겸 비상 사태 대응군 사령관(육군 대장 대우)을 역임한 바 있다. 용자 미하일[10]과 이 현실 세계에 강림
비상 사태 대응군 사령관 시절의 쇼이구 장관. 대장 군복 차림이다.
  • 최근 선거에서는 통합 러시아당의 지지율이 매우 높았던 지역. 2011년 총선에서는 통합 러시아당이 85%를 득표했고, 2012년 대선에서도 푸틴이 90%를 득표했다. 다만 믿을 수 있는 수치인지에 대해서는...... 어쨌든 지역 출신 유력 정치인이 있다는 점에선 비슷하게, 아니 더 심하게 몰표가 나오는 캅카스보다는 설득력 있을지도.
  • 러시아에서 알코올 중독자의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이다 현지인의 말로는 한 가정당 알코올 중독자가 한명 씩은 있을 정도로 심하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관련 범죄율도 러시아에서 가장 높다고 한다.


  1. [1] 참고로 카자흐스탄의 카자흐인 비율보다 높다(...)
  2. [2] 1992년부터 활동을 시작한 투바 전통음악 그룹으로 현재까지 활동하고 있는 장수그룹이다.
  3. [3] 해당 예시의 그룹은 Yat-Kha. 해당 록밴드의 리더인 알베르트 쿠베진은 위에 상기된 Huun-Huur-Tu의 창립 멤버였다.
  4. [4] 그나마 대만 측이 헌법 해석 변경으로 몽골의 독립을 인정할 수 있었던 건 국민정부가 중화민국 헌법을 정식으로 반포(1947)하기 전 몽골 독립을 인정했었다가(1946) 헌법 반포와 국부천대 이후 무효화하고 자국 영토로 간주(1953)하는 등 오락가락했었기 때문이다. 1946년 몽골의 독립을 승인했던 걸 2012년에 유효하다고 해석을 바꿈으로써 대만 측이 몽골을 실재하는 국가로 취급하게 된 것이다. 하지만 구 소련이 투바 공화국을 차지한 것은 영토 분쟁의 결과라 중화민국 현행 헌법의 테두리에서 이걸 인정할 수 있는지 없는지를 따지려면 내부적으로 법적인 검토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어차피 대만 측이 이미 공식적으로 자국 영토에서 떨어져 나간 지역이라고 인정한 마당에, 이미 대만 국내법으로도 남의 영토가 된 이 곳을 몽골이 지배하고 있는지 러시아가 지배하고 있는지 허구적인 해석 문제를 놓고 씨름해 봤자 얻을 이익 자체가 없다.
  5. [5] 러시아어 키릴문자 ы는 모음이지만 이를 전사한 y는 언어학적 관점에서 자음, 모음 둘 다 되는 글자이다. 그러나 기초 교육에서는 자음이라고 가르치는 경우가 많아 그냥 자음으로 알고 사는 사람이 많다.
  6. [6] 대개 리처드 파인만이라는 인물을 처음으로 접하게 되는 책, 《파인만 씨, 농담도 잘하시네!》의 저자.
  7. [7] 그 다음은 체첸 공화국(2.93명), 알타이 공화국(2.83명)의 순서.
  8. [8] 다만 칼미키아나 부랴티아는 튀르크족이 아니라 몽골 계통.
  9. [9] 순수 투바인은 아니고 러시아인과 투바인 혼혈이다.
  10. [10] 게임 HOI2 에서 투바 인민 공화국으로 ICBMSSBN을 만들었던 유저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67.3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