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르크어족

Turkic Languages

투르크어족, 튀르크 제어라고도 한다

1. 개요
2. 역사
3. 튀르크어족 언어의 상호 연관성
4. 분류와 분포
5. 특징

1. 개요

튀르크족이 사용하는 언어를 총칭해서 이르는 언어학적 분류이다.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우즈베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터키, 아제르바이잔 등의 튀르크 계열 민족이 사용한다.

카자흐어, 키르기스어, 우즈베크어, 투르크멘어, 터키어, 아제르바이잔어, 위구르어중앙아시아에서 통용되는 거의 모든 언어들과 사하어(야쿠트어), 하카스어, 돌간어, 투바어처럼 북아시아의 많은 언어들을 포함하며의 화자수는 거의 1억 6천만 명에 달한다.

튀르크어족의 언어 비율

터키어 43%
아제르바이잔어 15%
우즈베크어 14%
카자흐어 7%

위구르어 6%
투르크멘어 4%
타타르어 3%
키르기즈어 2%

2. 역사

튀르크어의 가장 오래된 기록 형태는 8세기경 제작된 오르혼강[1] 비문에서 나타난다. 이 비석은 룬 문자와 비슷한 모양의 글자로 새겨져 있었는데, 당시 이 지역을 지배하던 돌궐 제국에 의해 제작된 것이다. 그러나 이 시기의 튀르크어 기록은 이 비석이 아직까지는 유일무이하기 때문에 이 시대를 '암흑기'라 부른다.

8세기 이후 튀르크어는 주로 위구르인에 의해 기록되었다. 이들은 아랍 문자를 변형시킨 위구르 문자로 글을 썼으며, 이 시기의 튀르크어는 아직 분열되기 이전으로 통일된 형태가 있었다. 튀르크어의 분열은 11~12세기경 각 부족들이 이주하면서부터 나타나기 시작했으며 이들이 이주한 지역에서 사용되던 언어의 영향을 크게 받게 되었다. 가령 보통 '서부 튀르크어'로 분류되는 현대 터키어는 페르시아어아랍어의 영향을 받았으며 문법 자체가 페르시아어에 동화되는 양상을 띠었다. 반면 '동부 튀르크어'로 분류되는 우즈베크어나 카자흐어는 페르시아어 영향 외에도 몽골 제국과 러시아 제국의 지배를 받으면서 각각 몽골어와 러시아어의 영향을 꽤 받았으며, '시베리아 튀르크어'로 불리는 사하어나 투바어 등은 몽골어와 러시아어의 영향을 상당히 받았고 외따로 변한 부분도 많아서 모르는 사람도 나머지 터키어와 구분이 가능할 정도다.

튀르크어의 분화시기는 10세기쯤으로 굉장히 늦은 편이기 때문에 대부분의 튀르크제어들은 서로 유사한 특징들을 여전히 공유하고 있다. 7-8세기에 기록된 오르혼 강 비문 중 퀼 티긴(Kül Tigin)의 비문[2] 일부를 돌궐어와 현대 터키어로 비교해보면 다음과 같다.

Oksuz Kök Türk anca olurur ermiş. Bilge kağan ermiş, alp kağan ermiş. Buyrukı yime bilge ermiş erinç, alp ermiş erinç. Begleri yime budunı yime tüz ermiş. Anı üçün ilig anca tutmış erinç. İlig tutup törüg itmiş. Özi anca

Teşkilâtsız Gök Türk öylece oturuyormuş. Bilgili kağan imiş, cesur kağan imiş. Buyruku yine bügili imiş tabiî, cesur imiş tabiî. Beyleri de milleti de doğru imiş. Onun için ili öylece tutmuş tabiî. İli tutup töreyi düzenlemiş. Kendisi öylece

나라도 없이 돌궐인들은 그렇게 있었다. (그는) 지혜로운 카간이었으며, 용맹한 카간이다. 그의 명령 또한 지혜롭고 용맹했다. 베이들도 부족도 올발랐다. 그를 위해 땅을 그렇게 가졌다. 땅을 나누어 가진 후 의식을 진행했다. 그는 그렇게

kergek bolmış. Yoğçı sığıtçı örfgre kün toğsıkda Bökli çöl[l]üg il Tabğaç Tüpüt Apar Purum Kırkız Üç Kurıkan Otuz Tatar Kıtariy Tatabı bunca budun kelipen sığtamış yoğlamış. Antağ külüg kağan ermiş. Anda kisre inişi kağan

vefat etmiş. Yasçı, ağlayıcı, doğuda gün doğusundan Bökli Çöllü halk, Çin, Tibet, Avar, Bizans, Kırgız, Üç Kurıkan, Otuz Tatar, Kıtay, Tatabı, bunca millet gelip ağlamış, yas tutmuş. Öyle ünlü kağan imiş. Ondan sonra küçük kardeşi kağan

사망했다. 눈물 흘리는 자, 우는 자, 동쪽에서부터 고려, 중국, 티베트, 아바르, 로마, 키르기스, 위츠 쿠르칸, 오투즈 타타르, 거란, 타타브, 이와 같은 민족들이 와서 울고 눈물을 흘렸다. 그렇게 유명한 칸이었다. 그의 뒤를 이어 동생인 카간

근현대에 들어 튀르크어족의 문자 체계에는 새로운 변화가 생겼다. 1920년대에 소련터키 공화국에서 튀르크어에 라틴 문자를 보급하였다. 소련에서는 1926년에, 터키에서는 1928년에 본격적으로 튀르크어의 라틴 문자 도입이 실시되었다. 소련에서 영토 내 튀르크계 민족들이 쓰는 튀르크어족 언어들에 라틴 문자를 도입하였는데, 이것이 터키에도 자극을 주어 터키어의 라틴 문자 보급을 도왔고,[참고] 터키 역시 소련의 라틴 문자 보급에 영향을 주었다(참고 자료). 터키어의 라틴 문자 표기는 현재까지 그대로 계속 사용되고 있다. 반면 소련에서는 1940년대 이오시프 스탈린 집권 시기에 튀르크어 표기가 키릴 문자로 대체되었고, 1991년 소련 붕괴 이후 아제르바이잔어, 투르크멘어, 우즈베크어에는 라틴 문자 표기를 재도입하였지만, 카자흐어, 키르기스어, 기타 러시아 영토 내 튀르크계 소수민족들의 언어에는 여전히 키릴 문자가 쓰인다.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터키어 문서의 r493 판, 2.1번 문단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3. 튀르크어족 언어의 상호 연관성

튀르크 언어들이 비슷해서 하나만 공부하면 나머지는 대충 다 이해할 수 있는 말이 많이 있다. 튀르크어족에 속하는 언어들은 기본적으로 공유하는 문법요소나 공통적인 단어가 많다. 물, 땅, 수사같은 기본적인 단어들은 거의 다 같다. 글로 써 놓고 읽으라고 하면 어느 정도까지는 대충대충 서로 이해하기는 한다. 실제로 이 언어들의 차이는 그리 크지 않아서 천천히, 그리고 쉬운 표현에 문법적으로 일치하는 경우는 서로 다른 튀르크어족 사람들이 알아듣는 것도 가능하다. 그러나 조금 복잡한 문장으로 말한다든지 고급어휘를 사용한다든지 문법적으로 다른 경우는 서로 알아듣지 못하게 된다.

보다 구체적으로 예를 들자면 다음과 같다.

아제르바이잔어 gəldim (겔딤) 과 우즈베크어 keldim (켈듬)은 '오다'라는 의미를 가진 어기 gəl-과 kel-은 발음 차이 정도로 이해할 수 있고, 가시적 완료접사 -di는 글로 써놓으면 같으며 들었을 때 역시 발음 차이 정도로 이해할 수 있으며, 1인칭 비복수 접사 -m은 완벽히 일치한다. 이런 것은 서로 각자 언어로 이야기해도 잘 통한다.

그러나 아제르바이잔어 gəlmişəm 과 우즈베크어 kelganman 은 위와 마찬가지로 '오다'라는 의미를 가진 어기 gəl-, kel- 까지는 비슷하나, -miş 와 -gan 의 차이 때문에 의미 전달이 썩 잘 되지 않는다.

아제르바이잔어 kitabı oxuyub çıxdım 과 우즈베크어 kitobni o'qib chiqdim 은 '읽다'라는 의미를 가진 oxu-, o'qi-는 유사하다 치고, -yub, -b 은 동부사 만드는 접사로 같은 형태이나, 뒤에 온 çıxdım 과 chiqdim 은 의미가 전혀 다르다. 아제르바이잔어 oxuyub çıxdım 은 '나는 읽고 나갔다'라는 의미이나, 우즈베크어 oq'ib chiqdim 은 '나는 읽고 나갔다'는 의미로 볼 수도 있고, 보조동사 -ib chiqmoq 형태로 사용해 '나는 다 읽었다'는 의미로 볼 수도 있다. 만약 보조동사 -ib chiqmoq 를 사용한 경우라면 의미 전달이 제대로 된다고 보기 매우 어렵다. 그렇다면 -ib chiqmoq 이 많이 안 쓰는 표현이냐 하면 상당히 많이 쓰는 표현이다.

위의 예는 외형적으로 정말 비슷한 경우를 예로 든 것이다. 하지만 보면 알 수 있듯이 어휘가 비슷하다고 해서 다 알아듣는 것은 아니다. 발음 변화가 너무 크게 차이를 보이는 경우나 아예 어휘가 다른 경우는 당연히 못 알아듣는다.

과거 페르시아어 영향권에 살았던 튀르크어족들은 페르시아어 어휘를 많이 가지고 있고 러시아어 영향권에 살았던 튀르크어족들은 러시아어 어휘를 많이 가지고 있다. 보통 튀르크 언어들의 관계는 한국어의 사투리들의 관계보다는 확실히 멀지만, 영어와 독일어보다는 비교할수도 없을 정도로 훨씬 더 가까운 관계다. 다만 추바시어사하어(야쿠트어)와 같이 오랫동안 떨어진 언어는 매우 거리가 먼 언어이므로 예외다.

서로의 문자가 다른 경우는 당연히 아예 읽지 못한다. 현대에 들어 많은 튀르크어족 언어들은 라틴 문자를 도입하는 추세이나 아랍 문자를 사용하는 위구르어, 키릴 문자를 사용하는 키르기스어, 카자흐어, 우즈베크어를 써놓고 읽으려면 먼저 이들 언어의 문자부터 아는 것이 우선이다.

튀르크 언어들이 비슷해서 하나만 공부하면 나머지는 대충 다 이해할 수 있다는 말은, 일반인들이 상상하는 '어떤 튀르크어 하나만 알면 우리가 사투리 알아듣듯 다른 튀르크 언어도 다 알아들을 수 있다'는 얘기완 꽤 거리가 멀다. 사실 이 말은 터키인 중심의 범튀르크민족주의자들이 정치적 의미를 갖고 하는 주장으로 터키어 소개에 꼭 등장하는 문구다. 본래 튀르크 민족 대부분을 지배하던 소련은 많은 민족들에게 각자의 문화를 누리는 자유를 보장한다는 점을 홍보하고 거대한 민족주의 움직임이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려는 정치적 목적으로 개별 언어의 차이점을 강조했다. 이로 인해 문법 정형화 과정도 각 언어간 차이가 부각되는 쪽으로 진행되었다. 반면 터키는 역사적으로 범튀르크주의를 내세웠던 적도 있고, 소련 붕괴 후 중앙아시아 튀르크 국가들에게 영향력을 확대하며 미국 및 나토 관계에서 새로운 중요성을 인정받으려 노력했다. 그러나 1994년 터키가 IMF 위기를 맞으면서 터키의 중앙아시아 지원은 크게 축소되었다. 그래서 유독 터키인들이 터키어 알면 다른 튀르크어도 이해할 수 있다는 말을 잘 하고, 터키가 큰형님이고 나머지 튀르크 국가들은 동생 국가 식이라는 터키인 중심의 범튀르크민족주의 성향 발언을 잘 하는 편이다. 반면 중앙아시아 국가들은 자신들 언어를 홍보할 때 다른 튀르크 언어를 쉽게 배울 수 있다고까지만 말하지, 특별한 공부 없이도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다고'까지 이야기하지는 않는다. 지도를 보면 튀르크어 사용자 분포는 동쪽으로는 중국 서부(신장 위구르 자치구), 북부로는 시베리아 북단, 남부로는 아프가니스탄 북부, 서부로는 터키까지 이어지는 엄청나게 광활하고 넓은 면적을 보인다. 그런데 서로 말이 잘 통한다면 그게 이상한 거다.

물론 실제 같은 '튀르크어족'에 속하는 언어들이니 문법 및 어휘에서 비슷한 것이 많아서 어느 정도까지는 특별한 학습 없이도 알아들을 수 있고, 의미를 유추해볼 수도 있기는 하지만 의사소통이 그럭저럭 잘 되는 수준까지는 절대 아니다. 예를 들어 터키인이 우즈베크어를 60%정도 알아들을 수 있다고 하는데, 이렇게 60%라 하면 꽤 알아듣는 것 같지만, 실제 언어생활에서 40% 못 알아들으면 의사소통이 곤란해진다. 기본적으로 발음 차이부터 시작해 단어 차이와 단어의 용법 차이, 문법 차이까지 알아야 제대로 원활히 의사소통이 된다. 그런데 이걸 안다면 결국 그 언어 화자를 겪어본 경험이 매우 풍부하거나 별도로 공부했다는 소리다. 이런 차이를 모르는 상태에서는 당연히 아무리 튀르크 언어 원어민이라 해도 다른 튀르크어를 그렇게 잘 이해하지는 못한다.

결국은 뭐가 어찌 되었든 원어민이든 외국인이든 간에 이쪽 언어 몇 개를 조금이라도 공부해본 사람들에게는 비슷한 점이 매우 많고 쉽게 공부할 수 있는 언어들이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그냥 다른 언어들인 것이다.

4. 분류와 분포

행정구역상 튀르크어의 지위

튀르크어가 공용어인 국가

튀르크어가 공용어인 자치 구역

튀르크어 화자 다수 구역

튀르크어 화자가 5만 명 이상인 곳

남동 튀르크

남서 튀르크

북동 튀르크

북서 튀르크

아르구(칼라지)

오구르 튀르크(추바시)

보편 튀르크어파(Common Turkic)는 남동튀르크어파(차가타이어파), 남서튀르크어파(오우즈어파), 북동튀르크어파(시베리아어파), 북서튀르크어파(킵차크어파)로 나뉜다. 남동튀르크어파에는 우즈베크어, 위구르어가, 남서튀르크어파에는 아제르바이잔어, 터키어, 투르크멘어가, 북동어파에는 사하어, 투바어가, 그리고 북서어파에는 카자흐어, 키르기스어, 타타르어가 속한다. 여기에 할라지어도 거의 독자적으로 보편 튀르크어파에 속한다. 추바시어는 위의 보편 튀르크어파와의 언어들과는 큰 차이를 보이는 오구르어파에 속한다.

이들 어파에서는 다시 세부적으로 몇 개 어파로 구분된다.

이들 어파에 속하는 언어들을 하나씩 뽑아서 1에서 10까지 수사를 비교해보면 다음과 같다.

터키어

우즈베크어

카자흐어

사하어

추바시어

1

bir

bir

бір (bir)

биир (biir)

пӗрре (pĕrre)

2

iki

ikki

екі (eki)

икки (ikki)

иккӗ (ikkĕ)

3

üç

uch

үш (úsh)

үс (üs)

виҫҫӗ (viśśĕ)

4

dört

to'rt

төрт (tórt)

түөрт (tüört)

тӑваттӑ (tăvattă)

5

beş

besh

бес (bes)

биэс (bies)

пиллӗк (pillĕk)

6

altı

olti

алты (alty)

алта (alta)

улттӑ (ulttă)

7

yedi

yetti

жеті (jety)

сетте (sette)

ҫиччӗ (śiččĕ)

8

sekiz

sakkiz

сегіз (segiz)

аҕыс (ağıs)

саккӑр (sakkăr)

9

dokuz

to'qqiz

тоғыз (toǵyz)

тоҕус (toğus)

тӑххӑр (tăhhăr)

10

on

o'n

он (on)

уон (uon)

вуннӑ (vunnă)

100

yüz

yuz

жүз (júz)

сүүс (süüs)

ҫӗр (śĕr)

5. 특징

튀르크어족에 속하는 말은 첨가어로써, 접사를 추가하며 의미를 더한다. 그래서 접사의 의미가 매우 중요하다.[10]

예) 터키어 okumaktayım. oku 읽다 - mak 명사화사 - ta 처격조사 - yım 나는~이다

예) 터키어 okuyordum. oku 읽다 - yor 진행상 접사 - du 완료시제 접사 - m 나

예) 카자흐어 Қазақстандықтарменмін. Қазақстан 카자흐스탄 - дық 명사파생접미사 - тар 복수접미사 - мен 구격(~와 함께) - мін 나는 ~이다

튀르크어족에 속하는 어족과 한국어 모두 교착어이기 때문에 명사 뒤에 접사를 붙여 동사로 만들 수 있다. 하지만 한국어는 사역접사(이,히,리,기,우,구,추) 뒤에 피동접사(이,히,리,기)를 붙이는 것이 안 되나 튀르크어족에 속하는 언어들은 가능하다. 더 나아가, 실제 일상 언어생활에서는 거의 사용하지는 않으나 문학이나 언어유희에서는 접사를 계속 이어 붙여 '하게 하는 것을 당하는 것을 하게 하는 것을 당하는...'식으로 접사를 여러 개 붙여 의미 확장하기도 한다.

예)

1. 나무위키 (명사)

2. 나무위키+lash- (나무위키화하다)

3. 나무위키+lash+dir- (나무위키화하게 하다)

4.1. 나무위키+lash+dir+il- (나무위키화하게 하는 것을 당하다)

4.2. 나무위키+lash+dir+ish (서로 나무위키화하게 하다/같이 나무위키화하게 하다) - 여기까지는 일상 언어생활에서도 잘 사용.

(5, 6 같은 사례는 일상에서 사용하는 경우는 사실상 없고, 아주 드물게 문학이나 언어유희에서 사용한다)

5. 나무위키+lash+dir+il+dir- (나무위키화하게 하는 것을 당하게 하는 것을 시키다)

6. 나무위치+lash+dir+il+dir+il- (나무위키화하게 하는 것을 당하게 하는 것을 시키는 것을 당하다)

터키어를 예를 들면 이런 단어가 나올 수 있다.

Çekoslovakyalılaştıramadıklarımızdan mısınız? (체코슬로바키아인화 될 수 없는 사람들에 속하시나요?)

이 문장의 접사구조는 다음과 같다.Çekoslovakya+lı+laş+tır+a+ma+dık+lar+ımız+dan

참고로 이렇게 접사를 붙여 의미를 확장해나가기 때문에 굴절어 입장에서 보면 교착어가 기괴하고 끔찍해보이는 것이다. 또한 교착어를 공부할 때 왜 접사의 의미가 중요한지에 대한 결정적 근거이기도 하다. 필요하면 접사를 붙여서 의미를 확장해나가는데, 이걸 일일이 다 동사 파생형 및 동사 변화, 또는 하나의 단어로 외우려 하면 밑도 끝도 없기 때문이다. 한국어는 그나마 조어법에서는 사역, 피동 접사 붙이는 것에 제한이 있고 상호 접사는 없지만 튀르크 언어는 동사 어간에 사역, 피동, 상호, 재귀 접사가 있고, 이 접사들을 붙여 의미 확장하는 것이 한국어보다 자유로운 편이다.

위에 있는 튀르크어족에 속하는 언어들에 대한 네 가지 큰 구분에서 시베리아어파는 나머지 셋과 꽤 다른 모습을 보이며,[11] 나머지 세 어파는 크게 동부 튀르크 언어 계열 (큽차크어파+차가타이어파)와 서부 튀르크 언어 계열 (오구즈어파)로 나누어진다.

동부 튀르크 언어 계열과 서부 튀르크 언어 계열의 차이는 다음과 같다.

1. 명사가 자음으로 끝났을 때, 동부 튀르크 언어 계열의 여격과 대격은 '자음+모음'으로 된 격조사가 붙지만, 서부 튀르크 언어 계열에서는 모음으로 된 격조사가 붙는다.

예) Қазақстанды (카자흐어) - Kazakistan'ı (터키어)

카자흐스탄을

2. 서부 튀르크 언어 계열에서는 동형용사가 꾸며주는 명사가 실제로 절의 주어인지 목적어인지에 따라 동형용사 형태가 달라지지만, 동부 튀르크 언어 계열에서는 이 때문에 동형용사 형태가 바뀌지는 않는다.

예) mening o'qigan kitobim (우즈벡어) - mənim oxuduğum kitabım (아제르바이잔어)

내가 읽은 책

3. 3인칭 현재진행시제에서 서부 튀르크 언어 계열에서는 진행상 접사 뒤에 인칭 접사가 붙지 않는다. 그러나 동부 튀르크 언어 계열에서는 인칭접사가 붙는다.

예) keladi (kel+a+di) (우즈벡어) - gelýär (gel+ýär) (투르크멘어)

그가 옵니다.

4. 동부 튀르크 언어 계열에서는 GAn 동형용사를 술어로 사용할 경우 대과거 시제 비슷한 의미가 된다. 그러나 서부 튀르크 언어에서는 동형용사 An 을 술어로 사용해 대과거 시제 비슷하게 표현하는 방식을 사용하지 않는다.

예) Men O'zbekistonga borganman (bor+gan+man) (우즈베크어)

나는 우즈베키스탄에 갔었다.

5. 동부 튀르크 언어 계열에서는 '서다', '앉다', '눕다', '가다' 동사를 보조동사로 사용해 동작 상태의 진행 및 유지를 표현한다. 이 단어들이 서부 튀르크 언어에서는 발음 변화 및 축약, 탈락을 거쳐 접사가 되었다.


  1. [1] 이 유적은 현대 몽골에 있다.
  2. [2] 참고로 여기서 돌궐 문자로 적힌 비문의 전체를 볼 수 있다.
  3. [참고] 3.1 Zürcher, Erik Jan. Turkey: a modern history, p. 188. I.B.Tauris, 2004. ISBN 978-1-85043-399-6
  4. [4] 알타이제어와는 다르므로 주의.
  5. [5] 역시 예니세이어족과는 다르므로 주의.
  6. [6] 동부 유구르어는 몽골어족에 속하는 언어다.
  7. [7] 카라임 유대인이 사용
  8. [8] 크림 반도의 아슈케나짐 유대인들이 사용
  9. [9] 크림 반도의 그리스계 주민들이 사용
  10. [10] 그러나 보통은 접사를 구분해서 가르치기보다는 뭉뚱그려 하나의 접사 및 하나의 별개 시제로 가르친다
  11. [11] 이 어파에 속한 언어들은 터키인들이 1,2,3 과 같은 몇몇 단어를 제외하면 정말로 못 알아듣는다. 터키인 뿐만 아니라 다른 튀르크어 화자들도 이쪽만큼은 잘 알아듣지 못한다. 자세한 내용은 사하어 참조. 동북부 시베리아어파는 퉁구스계열의 제족들과 혼혈되면서 혼혈된 퉁구스족들이 투르크화된 사례이기 때문이기도 하고, 샤머니즘을 유지하거나 러시아의 영향으로 러시아 정교도 받아들이는 등 일부 서아시아 및 중앙아시아 지역의 아리안계열 민족들과 혼혈되어 대부분 이슬람화된 킵차크, 차가타이어파, 오구즈어파와는 다른 분위기를 가졌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03.1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