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오세-에오세 극열기

이 문서는 토막글입니다.

이 문서는 토막글로 분류되는 450자 이하의 문서입니다. 기여자가 되어 풍성하고 좋은 문서를 만듭시다.

※ 이 틀을 적용할 때에는 문서의 최상단에 분류:토막글에서 알맞은 분류를 찾아 분류하되, 알맞은 분류가 없거나 분류를 찾을 수 없으면 분류:토막글/미분류에 분류해 주시기 바랍니다.

Paleocene-Eocene Thermal Maximum(PETM)

팔레오세-에오세 극열(極熱)기

Eocene thermal maximum 1(ETM1)이라고도 부른다.

팔레오세 후반에서 에오세 초반 사이에 있었던 온난기로 약 5580만년전 부터 대략 17만년동안 계속된 기후변화사건.

이 사건은 지구과학 연구에 있어서 주요한 연구문제로 자리잡았는데 그 이유는 오늘날 인류가 처한 지구온난화문제의 중요한 열쇠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사건의 연구는 지구온난화의 양상과 해양산성화같이 대기해양으로 대거 유입된 탄소가 이들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이해하는데 있어서 매우 중요하다고 판단되어진다.

이 사건의 발단은 지구의 온도가 5°C정도 오르고 탄소의 순환에 극심한 변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되어진다.

화석기록에서도 이 사건의 영향에 대해 확인할 수 있는데, PETM이 시작될때, 바다에서는 유공충이 대량으로 멸종했고 아열대 쌍편모조류가 대량으로 증식했다. 육지에서는 영장류를 포함한 오늘날 존재하는 포유류의 많은 목(目)이 갑자기 출현하게 되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3.9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