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터그래프 키보드

  상위 문서: 키보드

키보드 구동방식별 분류

하드웨어 키보드
기계식 키보드 · 레이저 키보드 · 멤브레인 키보드 · 버클링 스프링 방식 키보드 ·
정전용량 무접점 방식 키보드 · 팬터그래프 키보드 · 플런저 키보드

소프트웨어 키보드

Scissor-Switch Keyboard

1. 정의 및 구조
2. 구분 방법
2.1. 멤브레인 키보드인가?
3. 특성
4. 장점
5. 단점
5.1. 내구성
5.2. 레이아웃 문제
6. 용도
7. 변종 및 파생형
7.1. 아이솔레이션
7.2. 버터플라이 키보드

1. 정의 및 구조

팬터그래프 구조체를 사용한 컴퓨터용 키보드. 다만 국제적으로는 팬터그래프(Pantograph[1])라는 표현보다 가위형 스위치(Scissor-Switch) 방식이라는 표현이 주로 사용되고 있다.

지하철 전동차 위에 있는 전기를 공급해주는 X자 모양 구조물과 비슷한 구조를 팬터그래프라고 한다. 지하철 상단의 가공전차선을 보았다면 이해가 쉬울 듯.[2] 이런 구조체를 이용하여 키캡을 지지하는 방식을 팬터그래프 방식이라고 한다. 키를 누를 때 나는 특유의 짤깍짤깍 소리가 특징.

팬터그래프 키보드를 영어로 시저 스위치 키보드라고 표현을 하기는 하지만, 정작 이것만으로 접점 접촉을 할 수는 없기 때문에 하단에 작은 러버돔과 멤브레인 시트를 넣는 것이 일반적이다.

2. 구분 방법

제일 확실한 방법은 키캡을 분해해보는 것이겠지만, 팬터그래프 키보드는 내구성이 워낙 약하기 때문에 함부로 시도해볼만한 것은 못 된다. 대신, 타건했을 때 짤깍짤깍하는 느낌이 드는 것으로 간단하게 구분할 수 있다.

일단 키캡의 높이가 낮아보인다고 무작정 팬터그래프라고 부르면 안 된다. 팬터그래프 키보드 수준으로 키캡이 낮지만, 동작구조 자체는 일반적인 멤브레인인 키보드도 존재하기 때문. 이런 건 그냥 멤브레인 키보드라고 부르며[3], 지금은 찾아보기 어렵지만, 팬터그래프가 대중화되기 이전에 나온 노트북 컴퓨터에서 주로 볼 수 있었다. 이쪽도 일반 팬터그래프보다 내구성이 좋으면서도 그럭저럭 디자인도 챙길 수 있다는 나름대로의 장점이 있어 아직까지 살아남기는 했지만, 아이솔레이션 형태의 팬터그래프에 밀려서 모델의 가짓수는 극히 적다.

반대로, 팬터그래프 키보드이지만 키캡의 높이가 멤브레인에 버금갈 정도로 높은 것도 있다. 물론 종류는 적은 편이다.

외관만으로 굳이 구분하려면, 키캡의 두께를 보면 된다. 팬터그래프는 키캡 자체가 대략 2mm 정도로 매우 얇은 편이다. 멤브레인 방식의 경우는 초박형 구조를 사용하였다 하더라도 이것보다는 키캡이 두껍다.

2.1. 멤브레인 키보드인가?

거의 대부분의 팬터그래프 키보드가 반발력으로 러버돔을, 스위치로 멤브레인 시트를 사용하므로 멤브레인 키보드의 정의에 정확하게 부합하지만, 시저 스위치를 사용한 것은 멤브레인 키보드로 부르지 않는다. 일종의 예외로 보아야 할 듯.

드물게 러버돔 대신 소형 기계식 축을 넣은 모델도 있는데, 이것도 기계식 키보드에 속하지만 역시 팬터그래프 키보드라고 부른다. 따라서 시저 스위치의 사용 여부가 핵심 구분 방법이라 할 수 있겠고, 사용된 스위치나 반발력을 얻는 부품 종류와는 무관하다.

3. 특성

구동부에서 소리가 나지 않고 걸리는 느낌이 있으므로 넌클릭 방식에 속한다. 당연하지만 기계식 키보드의 넌클릭 방식과 키감은 전혀 다르다. 작동 방식만 비슷할 뿐이다.

키감에 대해서는 호불호가 엇갈린다. 익숙해지면 타이핑하는데 손끝 움직임도 적고 힘도 적게 들어 매우 좋은 느낌을 받을 수 있지만, 일반적인 멤브레인 키보드의 눌리는 깊이(Key Stroke)에 길들여진 상황에서 처음 치게 되면 그야말로 '맨바닥을 두드리는 느낌'이 나기 때문이다. 자신이 평소에 키를 강하게 누르는 습관을 가지고 있을 경우, 오랫동안 타이핑하면 손끝이 퉁퉁 붓는 경험을 할 수 있을 정도이다. 반대로 팬터그래프에 익숙해진 사람이라면 키압이 높은 일반 멤브레인 키보드나 기계식 키보드에 적응하기 힘들다. 기계식 키보드 중 흑축/적축 사용자의 경우 구름타법을 한다고 생각하면 의외로 적응이 쉬울 수 있다.

일반적으로 팬터그래프 키보드를 제외한 대부분의 기계식 키보드나 멤브레인 키보드는 스텝 스컬처가 적용되어 있어, 팬터그래프 키보드에 익숙해져 있는 사람이 스텝 스컬처가 적용된 키보드를 사용하면 많은 오타가 발생하곤 한다. 이 경우 스텝 스컬처가 적용되지 않은 DSA 키캡 등으로 교체하면 빠르게 적응할 수 있다.

한편, 이러한 키감 때문에 장시간의 문서 작업을 해도 (익숙해졌다는 전제 하에) 손가락이 쉽게 피로해지지 않아 사무용도로는 수요가 매우 높다. 그래서 프로그래머들도 많이 사용한다. 팬터그래프 키보드 중 타건감의 갑은 ThinkPadIBM에서 만들던 시절의 키보드들이다. 팬터그래프의 HHKB 같은 존재로, 일본 야마토 연구소가 개발한 특유의 쫄깃쫄깃한 타건감과 트랙포인트의 편리함, 뛰어난 재질과 마감 때문에 컬트적인 인기가 있어서 일부러 구형 ThinkPad를 뜯어 키보드만 적출해 쓰기까지 하는 유저들도 있었다. 이후 울트라나브(UltraNav)라는 이름을 달고 외장 키보드로도 발매되고 IBM 서버 제어용으로 납품되기도 했다.

다만 ThinkPad가 레노버에 인수된 후에 출시된 아이솔레이션 울트라나브는 그 전만 못하다는 평을 받아서, 구형 중고의 경우 부르는 게 값이 됐다. 그래도 IBM 리즈시절 기업용으로 풀린 물건들이 상당히 많아 영문자판 중고는 아직도 아마존에서 구할 수 있다.

현재 이 방면에서 우수한 키감으로 평가받는 키보드로는 로지텍K380MX Keys, 마이크로소프트서피스 키보드서피스 타입커버, 애플매직 키보드 등이 있다. 맥북 프로 키보드만 퇴화하고 있다 결국 맥북 프로 2019 16인치 신형부터 다시 팬터그래프로 복귀했다

4. 장점

두께를 얇게 만들 수 있는 것이 최고의 장점. 이 때문에 많은 수의 노트북 키보드가 팬터그래프 방식을 사용하며, 미니 키보드나 멀티미디어 키보드 등 이동성이 중요한 제품에도 많이 쓰인다.

그리고 이 얇은 두께 덕분에 굉장히 조용하다는 것 또한 장점이다. 특히 평범한 멤브레인 키보드와 비교해 보면 슬라이더 이동으로 인한 싸구려틱한 플라스틱 긁히는 소리가 없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고급스럽게 느껴지고, 정적인 타이핑이 가능하기 때문에 사무직이나 프로그래머 등의 계층에서는 팬터그래프 키보드가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우수한 팬터그래프 키보드는 가위형 스위치 특유의 반발력을 이용해 쫀득하고 구분감 있는 키감을 제공해 준다.

키캡 크기가 작고 납작해서 직각만 사용해서 키캡을 만들 수도 있기 때문에 디자인이 깔끔해진다는 장점도 있다.

방식상 멤브레인의 변종이기 때문에 가격이 저렴한 것도 장점. 멤브레인 키보드와 매우 유사한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 물론 고급 라인으로 가면 10만원대 근처의 가격이 책정되기도 한다.

5. 단점

5.1. 내구성

그야말로 유리로 만들었다고 해도 믿을 정도로 내구성이 약하다. 안습. 손 힘이 센 사람이 사용하다 보면 멤브레인보다도 오래가지 못함에 절망감을 느끼곤 한다. 플라스틱 X자 지지대가 사용하다 보면 깨지기 일수다. 원래 사이즈 문제로 노트북용으로 채택된 방식이라 내구도 문제는 감수하고 만든 것이니 어느정도 불가피한 면이 있기는 하다. 아무튼 이런 이유로 팬터그래프 키보드의 키캡을 분리하는 일은 피하는 것이 좋다. 자칫하면 고정부위가 헐거워져서 습관성 탈골마냥 툭하면 빠지는 정도면 다행이고 아예 부품이 부러져서 못 쓰게 되는 경우가 자주 나온다. 방수 기능이 있는 제품이라면 그래도 청소 시에는 좀 낫겠지만, 안타깝게도 IP68 방수방진 등급을 받은 팬터그래프 키보드는 아직까진 보이지 않는다. 처음부터 조심스럽게 사용하자.

어린 아이나 애완동물이 있는 경우에도 매우 조심해야 하는데, 그들의 약한 힘으로도 키캡이 쉽게 빠져버리기 때문이다. 키캡만 빠지면 그나마 다시 끼울 수 있겠지만 팬터그래프 구조체에 손상을 입히면 답이 없다. 한두 번 분리에 성공하면 에어캡마냥 재미있는지 아예 끝장을 봐 버리므로 멘붕에 빠지기 싫다면 아예 그들에게 노출되지 않게 관리하는 것이 최고. 키보드가 망가지는 것 외에도 아이나 동물이 키캡을 삼켜 버리는 사고가 발생할 위험성도 있으니 여러모로 주의할 필요가 있다. 물건을 떨어뜨리거나 하는 일도 최대한 피하도록 하자. 키캡 자체의 내구성도 별로여서 쉽게 부러져 나간다.

이런 단점 때문인지 2010년대 중반 즈음 파생형인 아이솔레이션 타입이 대중화되고 나서는 전통적인 사다리꼴 모양의 키캡을 가진 팬터그래프는 사실상 멸종 단계에 접어들었다. 간혹 지금도 보이기는 하지만, 대부분은 키캡이 낮은 멤브레인 키보드이다.

다만 팬터그래프라고 해서 무조건 내구성이 약한 건 아니고, 어느 정도 가격대가 있는 제품들은 튼튼하게 만들어진 경우도 많다. 특히 아이락스의 6170 모델이 대표적인데, 거의 10년 가까이 사용하면서 어떠한 고장도 나지 않았다는 리뷰들이 수두룩하며, 팬터그래프 키보드로서는 매우 드물게 풀사이즈 레이아웃을 제대로 지키는 점[4]도 좋게 작용하여 팬터그래프계의 AK-47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대신 키캡이 실크 인쇄라 각인이 잘 지워지는 것이 단점.

모든 전자제품이 그렇듯이, 키보드 또한 얇을수록 고도의 기술력이 필요한 법이다. 구조가 단순한 멤브레인이나 어느 정도 비슷한 축을 돌려쓰는 기계식은 중소기업도 준수한 품질의 제품을 만들 수 있지만, 가위형 스위치는 그렇지 않다. 팬터그래프 키보드를 구입할 때 브랜드를 보고 결정해야 하는 이유다.

5.2. 레이아웃 문제

팬터그래프 키보드는 태생적으로 변형 레이아웃을 사용할 수밖에 없는 랩탑 출신답게 외장형 풀사이즈 키보드마저도 변형 레이아웃을 어떻게든 적용해놓은 경우가 많으므로 구입할 때 키보드의 레이아웃을 잘 확인해야 한다. ㄱ형태의 엔터 키는 그나마 한국인에게 익숙하지 않을 뿐이지 다른 레이아웃에는 자주 표준으로 채택되는 방식이기도 하고 적응하기도 크게 어렵진 않지만, 펑션 키의 크기를 줄여둔다거나 편집키의 위치를 바꾸는 등의 장난은 풀사이즈를 쓰려는 사람들에게 전혀 매력적이지 않은데도[5] 유독 팬터그래프 방식 키보드에 많이 보인다. 만약 한글 각인이 필요없고 일자형 엔터키에 거부감이 없다면 직구를 통해 영문[6] 풀사이즈 키보드도 함께 고려할 수 있으므로 선택권이 크게 넓어진다.

6. 용도

상술한 특성들이 디자인과 정숙성, 이동성에는 도움을 주기에 사무용이나 모바일용 등으로 널리 사용되지만, 대부분 내구성이 떨어지고 근본적으로 멤브레인의 변종이기 때문에 반응속도 등에서 딱히 유리할 것이 없어서 게임용으로는 그다지 선호되지 않는다. 그래서 상당수의 게이머들은 기계식 키보드를 쓰던지, 아니면 그냥 키캡이 크고 내구성 문제가 덜한 멤브레인 키보드를 사용하고 있다. 비슷한 이유로 물론 게이밍을 표방한 팬터그래프가 간간히 나오기는 한다. 무한동시입력과 LED를 지원하고 저소음을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그러나 게이머들 사이에서는 수요가 낮아 빠르게 단종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7] 리듬 게임처럼 동시 입력이 중요한 게임을 플레이하지 않거나, 별도의 게이밍 키보드를 구입할 생각이 없는 사람들은 그냥 업무에 사용하던 팬터그래프 키보드를 게임할 때 쓰기도 한다.

7. 변종 및 파생형

7.1. 아이솔레이션

2003년, 소니가 처음 개발하여 VAIO 노트북에 적용한 아이솔레이션 타입[8] 키보드라는 것이 있다. 영미권에서는 "Chiclet Keyboard" 혹은 "Island-style Keyboard"라고도 한다. 기본적인 작동 원리는 일반적인 팬터그래프와 대동소이하지만[9] 대표적인 차이점은 키 사이를 분리시켜 놓았다는 점이다. 이렇게 들으면 어떤 형태의 키보드인지 감이 안 잡힐 수도 있는데, 과거 맥북에서 채용하고 있던 키보드 형태가 바로 이 아이솔레이션 타입의 키보드이다. 특히 애플은 동일한 디자인을 가진 데스크탑용 제품으로 매직 키보드를 내놓았는데, 이 디자인을 카피한 저가형 풀사이즈 및 미니 키보드들이 시장에 대단히 많이 보급되어 있다. 다만 이것들은 커맨드 키 대신 윈도 키를 탑재하고 있는데다 마감이나 키캡의 인쇄 질 그리고 가격 등에서 압도적인 차이가 나기 때문에 헷갈릴 일은 전혀 없다.

이 타입의 가장 큰 장점으로는 기존 팬터그래프 형식에 비해 키간 간격이 확실히 떨어져 있는 덕분에 실질적으로 키 하나를 누르기 위해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 넓어졌다는 데에 있다. 예를 들어 통상적으로 키가 다닥다닥 붙어있는 키보드의 경우 가로 30이라는 공간에 가로 10짜리 키 3개를 배치할 수 있는데, 이 경우 키 하나당 차지하는 면적 또한 10이 되므로 특정 키를 누르려면 10의 공간만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아이솔레이션 타입의 경우 30이라는 공간에 8 정도의 키를 여백 1, 키 8, 여백 1, 여백 1, 키8, 여백 1, 여백 1, 키 8, 여백 1 정도로 배치하게 되므로, 실질적으로 특정 키를 누르기 위해 12의 공간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좌우 뿐만이 아니라 상하에도 적용되므로 동일한 면적임에도 키 하나에 할당되는 공간이 상당히 넓어지는 효과가 있다. 따라서 오타율도 떨어지게 되며, 키 사이에 손톱이 끼는 일도 없어 손톱 관리에 신경 쓰는 여성들에게도 호평을 받는다.[10]

또한 통상적인 V자형 팬터그래프 키보드의 경우 특정 키를 깊게 누르면 그 키의 옆의 키 사이에 생기는 공간으로 이물질이 들어갈 확률도 높은데, 아이솔레이션 타입은 키 하나하나가 독립적이기에 옆 키에 영향을 주지 않으며 눌린 키는 자기가 눌리면서 구멍을 막아버리는 효과가 있어 먼지 유입이 적다. 그리고 구형 팬터그래프 키보드에서 느낄 수 있는 이른바 출렁거림도 없다.

단점으로는 키보드 상판이 일반 팬터그래프 키보드에 비해 복잡해지므로 단가가 올라간다는 문제가 있다. 또한 키 하나하나가 떨어져 있는 형태이기 때문에 일단 한번 먼지가 끼기 시작하면 키 하나하나에 골고루 끼므로, 청소할 때 굉장히 귀찮아진다. 게다가 다시 끼운답시고 하다가 지지대가 부러지거나 휘는 경우가 있어 상당한 주의가 필요하며, 상술했듯이 되도록이면 키캡을 분리하지 말고 미니 청소기 등으로 바람을 불어넣어서 청소하는 것이 좋다.

2010년대에 출시되는 대부분의 노트북 키보드 및 팬터그래프 키보드는 아이솔레이션 타입이다. 정작 이쪽 분야의 최강인 TP는 이걸 적용한 후 욕 먹고 있지만...

7.2. 버터플라이 키보드

팬터그래프의 키캡 높이마저 높다며 더 낮추기 위해 애플에서 개발한 물건이다. 버터플라이 키보드 항목 참조. 사실 분류상으론 아이솔레이션 키보드라고 봐도 손색이 없으므로 이것의 하위 분류라고 할 수도 있겠다. 단, 이쪽은 특유의 팬터그래프 구조가 없으므로 팬터그래프 키보드라고 분류하기는 애매하다.

결국 버터플라이 키보드는 끝없이 속출하는 결함으로 인해 애플이 개발을 포기했다.


  1. [1] 펜타그래프(Pentagraph)라고 혼동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는 '하나의 음소(音素)나 소리의 조합을 나타내는 다섯 개의 연속된 문자'라는, 전혀 다른 뜻이므로 혼동하지 말자.
  2. [2] 일부 경전철제3궤조집전식에서는 볼 수 없다.
  3. [3] 별칭으로는 초콜릿 키보드라 부른다. 키캡 모양이나 두께가 초콜릿과 비슷해서 붙은 별명이다.
  4. [4] 역L자 엔터 키도 가지고 있다.
  5. [5] 사실 랩탑 사용자들 중에도 이렇게 키의 크기를 줄이거나 위치를 바꾸는 것을 싫어하는 사람들이 많다. 랩탑은 풀사이즈 키보드를 탑재하기 어렵다는 명확한 한계가 있기 때문에 그냥 받아들이고 적응하려는 사람들도 많지만, 도저히 적응이 안 돼서 공간적인 비효율성을 감수하고서라도 일반적인 외장형 키보드를 쓰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6. [6] 자판만 외운다면 한글 입력에 거의 지장이 없다.
  7. [7] 현재 게이밍용 팬터그래프 키보드 중 단종되지 않고 판매중인 제품을 꼽자면 커세어의 K83 정도밖에 없다. 다만 방향키가 일반 노트북의 키보드처럼 매우 작아서 호불호가 갈린다.
  8. [8] 조약돌형으로 부르기도 한다.
  9. [9] 그냥 멤브레인 방식인 경우도 있다.
  10. [10] 이 손톱 얘기는 소니에서 아이솔레이션 타입 키보드를 소개하면서 발표한 장점 중 하나이기도 하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80.8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