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모리아

모리아(Paul Mauriat)

1925년 3월 4일 ~ 2006년 11월 3일

프랑스작곡가, 편곡가, 지휘자, 피아니스트, 쳄발로 연주자. 이지 리스닝계의 1인자로 유명하다.

주로 대중가요, 민요 등을 편곡하여 오케스트라 악단과 함께 공연하였으며 히트곡으로는 El Bimbo, Love is Blue 등이 있다. 제목은 몰라도 들어보면 한번씩은 들어봤던 노래라고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한국에서도 친숙한 뮤지션으로, 특히 그의 노래는 국내 라디오 오프닝 BGM으로 쓰이기도 했다. 동양방송 라디오의 인기 프로그램이었던 밤을 잊은 그대에게로 쓰였던 'La Reine de Saba(시바여왕)' ##, 그리고 아래에 있는 'Please return to Pusan'이 유명하다.

이걸 못 들어본 사람은 별로 없..아니면 아재인증이려나? 허니패밀리의 <우리 함께 해요>에 샘플링으로 쓰이기도 하였다.

MBC 표준FM의 강석, 김혜영의 싱글벙글쇼의 시그널 음악으로 사용되고 있는 'Please return to Pusan[1] port'는 조용필이 부른 돌아와요 부산항에를 폴 모리아가 그의 첫 내한공연에서 사용하기 위하여 편곡한 곡이다.[2]

TOCCATA는 훗날 리듬게임 기타프릭스&드럼매니아 시리즈에도 편곡되어 수록되기도 했다.

1980년대~1990년대 현대자동차의 승용모델 구입시 제공되는 자동차 관리안내 카세트 테이프의 A면 첫 BGM으로 이 뮤지션의 곡인 El Bimbo, Love is Blue 등이 나온다.


  1. [1] 현행 로마자 표기법에 따르면 Busan이지만, 노래 제목 자체는 Pusan이므로 이에 따라 표기. 유튜브에는 Busan이라고 되어 있다.
  2. [2] 싱글벙글쇼에 나오는 노래라고 하면 아는 사람들이 많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