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 206

1. 개요
2. 상세
3. 모터스포츠에서
4. 둘러보기

1. 개요

프랑스의 자동차 제조사 푸조에서 1998년부터 2012년까지 생산한 소형차이다. (참고 자료)

2. 상세

푸조에서는 기존의 소형차 모델이었던 205를 10년 넘게 우려먹고 있었는데, 더 이상 수익성이 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205의 후속을 내놓지 않을 계획이었다. 그 대신 기존 205의 고객들이 경차인 106 혹은 준중형차 306을 선택하도록 유도할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이러한 푸조의 계획은 실행되지 못했는데, 당시 포드 피에스타폭스바겐 폴로 같은 B세그먼트 소형차들이 꾸준히 인기를 얻으면서 해당 세그먼트 시장에서 푸조의 입지가 좁아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결국 푸조에서는 205의 후속을 내놓기로 했고 1998년에 206이라는 이름으로 출시되었다. 디자인은 205의 디자인을 담당했던 제라드 웰터(Gérard Welter)의 팀이 담당했다.

프랑스의 푸아시(Poissy)와 뮐루즈(Mulhouse)의 공장에서 생산되었고 영국에서는 라이톤(Ryton) 공장에서 2006년에 공장이 폐쇄될 때까지 현지생산을 했다.[1] 그 외에도 선임자인 205처럼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브라질, 칠레, 우루과이, 이란, 중국 등지의 다양한 해외 지역에서도 현지생산이 이루어졌다. 엔진 라인업은 가솔린이 1.0L부터 2.0L까지 무려 8가지나 되었으며, 디젤도 1.4 / 1.6 / 1.9 / 2.0L 등 4가지가 있었다. 출시 초기에는 3도어와 5도어 해치백이 있었다.

엔진 목록

연료

기통, 배기량

엔진 형식

최고출력

가솔린

I4 999cc

르노 D4D 16v

70마력

I4 1,124cc

PSA TU1JP

60마력

I4 1,360cc

PSA TU3JP 8v

75마력

I4 1,360cc

PSA ET3J4 16v

88마력

I4 1,587cc

PSA TU5JP 8v

88마력

I4 1,587cc

PSA TU5JP4 16v

110마력

I4 1,997cc

PSA PEW10J4 16v

140마력

I4 1,997cc

PSA EW10J4S 16v

180마력 

디젤

I4 1,398cc

포드 DV4 HDi

68마력

I4 1,560cc

포드 DV6 HDi 16v

109마력

I4 1,868cc

PSA DW8

71마력

I4 1,997cc

PSA DW10 HDi

90마력

206CC 전기형 전면

206CC 전기형 후면

2도어 하드탑 컨버터블인 206CC는 무라트 귀냑(Murat Günak)이 디자인했으며, 1998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한 푸조 20♡(투-오-하트) 컨셉트카를 양산화해 2000년 9월에 파리 모터쇼에서 공개되었다. 푸조 402 이클립스로 선보인 하드탑 기술을 계승하는 차로, 프랑스의 코치빌더인 율리에즈(Heuliez)가 생산을 맡았다. 206cc는 2007년에 후속인 207cc가 출시됨에 따라 2008년 초반까지 생산되었다.

206SW 전면

206SW 후면

2001년 9월에 스테이션 왜건형인 SW가 추가되었다. 뒷문 손잡이를 C필러 쪽에 위치했고, 뒷창문만 열 수 있는 해치게이트가 특징이었다.

206RC

206 세단

2003년에는 해치백과 CC 모델의 테일램프 디자인이 변경되는 페이스리프트를 거쳤다. 페이스리프트의 외관 변화 폭이 적음에 따라 SW는 기존의 외관을 유지했다. 이 때 고성능형인 GTI180과 RC 모델이 추가되었는데, 이 고성능형은 1980년대와 2000~2003년 사이 푸조 랠리카의 활약을 기념하는 차원에서 만들어졌고, 가변 밸브 타이밍 및 개량된 흡배기 매니폴드를 얹은 2.0L EW10J4S 175마력(bhp 기준) 엔진을 얹어 100km/h까지 가속 시간 7.4초를 기록했다. 17인치 휠과 레이싱 버킷시트, 기어비를 손본 변속기를 추가했으며 GTI180은 영국에서, RC는 기타 시장에서 판매되었다.

2005년 9월에는 206 SD라는 세단이 추가되었는데, 이란에서 개발되었고 생산도 이란 코드로(Iran Khodro)에서 담당했다. 이 세단형 모델은 러시아, 터키, 알제리에도 수출되었고, 말레이시아중국에서는 세단형만 판매되었으며, 브라질에서도 2008년 10월부터 현지생산을 했다. 대신 207의 앞모습을 적용해 207 Passion이라는 이름으로 판매했다. 이란 코드로 역시 이 차를 손봐 자사 브랜드를 단 Runna라는 차를 판매하고 있다.

2006년에 후속 모델인 207이 출시된 이후에도 계속 생산되었는데, 2009년 2월부터 207의 전면 디자인을 적용한 페이스리프트 버전인 206+가 출시되어 2012년까지 207과 병행 판매되었다. 중국 사양의 시트로엥 C2도 206+와 비슷한 시기 등장했으며, 사실상 이 차의 뱃지 엔지니어링 버전에 가깝다.

대한민국에는 1990년대 이후 푸조 차량의 수입이 끊겼으나 2003년부터 한불모터스를 통해 206CC 모델이 수입되면서 푸조가 대한민국에 다시 들어오게 된다. 1,6L 110마력짜리 가솔린 엔진이 장착된 버전이 수입되었다. 또한 206RC 모델을 수입하기도 했는데, 180마력 2.0L 엔진과 수동변속기가 맞물린 버전이 들어왔다.

3. 모터스포츠에서

206은 이전 그룹 B이후 푸조가 다시 WRC에 매뉴팩쳐러로 복귀할 때 선택한 차량이었다. 1999년 프랑스 뚜르 드 코스 랠리에 데뷔했으며 WR카 규정에 맞게 2.0L 300마력 터보 차져 엔진에 사륜구동 구동계를 장착했다. 206은 당시 참전하던 토요타 카롤라, 포드 포커스, 스바루 임프레자, 미쓰비시 랜서 에볼루션 등과 비교해도 파격적으로 컴팩트한 슈퍼미니 사이즈의 머신이었는데, 때문에 4WD 터보의 구동계를 극도로 협소한 공간에 이식하는데 애로사항이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태생적으로 몸집이 작고 휠베이스가 짧아 기동성이 뛰어난 206은 데뷔 직후부터 상당한 전투력을 발휘했다. 당시 토미 마키넨, 리처드 번즈, 콜린 맥레이, [[페터 등 쟁쟁한 랠리 드라이버들을 상대로 마커스 그론홀름이 에이스로서 활약했으며 2000년부터 2002년까지 3년간 푸조에게 매뉴팩처러 타이틀을, 그론홀름에겐 2000년과 2002년 세계 챔피언의 타이틀을 안겨주었다. 세바스티앙 로브시트로엥 사라 WRC[2]가 등장해 WRC 판을 씹어먹기 전까지 당대 최강을 자랑했으며, 2003년을 끝으로 랠리카가 후속 모델인 푸조 307 베이스[3]로 변경되었다. 은퇴한 후에도 인기가 여전해 여전히 지역 랠리 무대에 꾸준히 등장하고 있다.

4. 둘러보기


  1. [1] 폐쇄 후에는 206의 생산지를 동유럽으로 옮겼다.
  2. [2] 사실상 206과 같은 구동계를 사라의 프레임에 이식한 것이다. PSA만 다 해먹는 더러운 세상
  3. [3] 해치백이 아닌 하드탑 컨버터블(CC)을 베이스로 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2.7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