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놈펜

1. 소개
2. 교통
3. 관광
4. 행정
5. 기타

1. 소개

Phnom Penh

រាជធានីភ្នំពេញ

캄보디아의 수도이자 중심지. 캄보디아 남부 중앙에 위치해 있으며, 메콩 강과 톤레 쌉(쌉 강)의 합류점에 있는 도시이다. 도시의 이름은 크메르의 수도가 우동에 있을 당시, 왓 프놈을 지었다고 전해지는 뻰 여사의 이름을 따 지어졌다. ភ្នំពេញ프놈 뻰은 직역하면 '뻰의 언덕'이라는 뜻으로 왓 프놈을 방문해 보면 그것이 실제로 인공적으로 쌓아진 언덕 위에 자리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인구는 2013년 기준 1,501,700명 가량으로http://www.phnompenh.gov.kh/phnom-penh-city-facts-99.html 크메르인 외에도 다수의 베트남인, 중국인, 프랑스인 등이 거주하고 있다.

위의 사진에서도 볼 수 있지만 큰 강 둘과 인접해있고 지대가 낮은 편이라 크고 작은 호수가 많다. 따라서 동네 이름에 호수라는 뜻의 '벙'이 접두사로 붙어 있는 곳이 많다. 이 호수가 우기 때의 배수를 담당하여 곧바로 강으로 흘려보내지기 때문에 많은 강우량에도 자연 홍수는 드물게 발생한다. 다만 호수가 없는 도시의 중심 지역은 배수 시설의 부재로 인해 비가 조금만 많이 왔다 하면 침수되는 게 다반사(...)

구 도심[1]이라 불리는 강변과 노로돔 도로 사이의 블록에 캄보디아의 행정, 사법, 경제, 문화, 보건 중앙기관들이 집결해 있다.

현재 도심은 약간 남쪽으로 이동하여 모니봉 도로 부근에 형성이 되어 있으며 프사 트마이[2]를 중심으로 상점가와 빌딩이 많다. 그러나 최근 이 곳도 인구와 차량 숫자가 늘어남에 따라 각각 부도심으로 분산되고 있는 형편이다.

1867년 캄보디아의 수도로 지정되었으며 이후 월남이 진출해 옴에 따라 프랑스에 보호를 요청함으로서 프랑스가 근대적 도시 설계에 상당부분 관여하게 된다. 당장 현재 국왕이 거주중인 왕궁도 프랑스의 작품이며 유럽풍 건축양식 또한 유입되어 오늘날 프놈펜의 외관의 근본적인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2. 교통

앙코르 와트가 위치해 있는 씨엠립은 프놈펜 북쪽으로 300km 거리에 있으며, 프사 트마이에서 출발하는 버스로는 약 6시간이 소요되며 가격은 회사에 따라 다르지만 12USD 정도를 받고 있다. 또 특이점으로는 베트남 호치민까지 240km 정도로 제법 가깝기 때문에 버스가 여행객들에겐 애용된다. 프사 트마이에서 현지 회사 버스를 타면 국경에서 베트남 버스로 갈아타야 하지만, 강변의 여행사를 잘 찔러 보면 호치민의 지점까지 운행하는 버스도 있기 때문에(물론 영어가 아주 잘 통한다) 이쪽이 추천된다.

마찬가지로 버스를 이용하면 태국 국경인 포이펫까지는 약 12시간(방콕까지 갈 경우 버스 갈아타고 4시간 추가), 라오스 국경까지는 14시간 이상 소요된다.

도심에서 남서쪽으로 14km 떨어진 거리에 프놈펜 국제공항이 있어 인천과의 직항 노선에 아시아나항공대한항공이 주 7회 취항한다. 대중교통 인프라가 전혀 형성되어 있지 않으므로 도심까지 접근하기 위해서는 택시나 미리 예약해 둔 픽업을 이용하는 수 밖에 없다. 예로부터 이 부근이 특히 치안이 좋지 않으므로 직항기로 밤 11시 언저리에 도착하는 경우 숙소까지 안전하게 이동할 방법을 강구해 두는 편이 좋다.

철도는 그냥 없다고 생각하는 편이 낫다.

3. 관광

왕궁, 왓 프놈, 국립박물관, 독립기념탑, 그리고 크메르 루주 시절 강제수용소 였던 뚜얼 슬렝(S-21) 등이 주요 관광지로서 한 해 약 93만명 가량의 관광객을 받고 있다.

이 곳에 위치한 나가월드 카지노가 각광받고 있어 프놈펜을 찾는 중국인, 서구권 사람들에게 인기가 좋다. 입장료는 없으며 서비스와 이용 환경이 좋고 식당 등의 부대시설도 프놈펜 내에선 최고로 꼽히지만 동남아답지 않은 가격은 감안해야 할 것이고, 한국인은 속인주의에 따라 함부로 이용해선 안 되니 주의할 것.

관광지도는 http://www.phnompenh.gov.kh/map.php?type=2를 참고.

4. 행정

프놈펜 시는 8개의 칸과 그 아래 96개의 상캇, 그리고 897개의 Village로 구성되어있다.

2014년 현재 시장은 2013년 취임한 파 쏘체아테엉이다.

최근 지방에서 상경해 오는 인구 탓에 도시의 주거문제가 심각해짐에 따라 남쪽으로 대규모 주거 단지를 착공 중에 있다. 이곳의 이름은 프놈펜 트마이로 새로운 부도심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5. 기타

치안은 캄보디아 내에서도 수도인만큼 좋은 편. 그렇다고 모두가 좋다는 건 아니니 어느 나라를 여행하던지 여행하는 데 있어서 소지품 간수는 항상 잘 해야한다. 특히 툭툭을 타고다니며 멋대로 풍경사진을 찍겠노라 스마트폰을 들이밀면 그야말로 '가져가세요' 하고 헌납하는 꼴이니만큼 주의할 것. 최근 이런 부분에 대한 문제가 많다는 걸 아는지 대부분의 툭툭은 팔을 내밀지 않더라도 사진촬영에 불편함이 없도록 개방구를 그물 형식으로 봉해 이런 사고는 많이 줄어든 모양.

치안은 많이 개선된 편이나 아직 소매치기 문제가 종종 발생하곤 한다. 거리를 걸을 때 귀중품 사수를 잘하자. 이어폰으로 노래를 듣다 오토바이를 타고 있던 2인조 소매치기단이 이어폰 줄을 낚아채 폰까지 가져가는 경우까지 있다. 혹시라도 지나가던 오토바이 소매치기단에게 가방이 붙잡혔다면 내주는 것이 나을지도. 자칫 끌려가 다치는 것은 물론 사망까지 이르는 사고가 있기 때문이다.

또한 프놈펜 남쪽 대규모 주거 단지 뿐만 아니라 상업 지구까지 건설하는 데 있어서 중국과 일본 기업의 진출이 굉장히 활발하다. 당장 찾아가봐도 시공 중인 중국, 일본 기업만 수두룩하고 완공 후의 규모만 예상 하더라도 여의도를 대번에 떠올릴 수 있을 정도.

한국에서도 뚤꼭지역에 캄코시티를 조성해서 캄보디아 투자와 재캄보디아 한인의 결집을 의도하려고 했지만, 부산저축은행비리가 터져서 반쯤은 망했다. 그럼에도 캄코시티 자체는 프놈펜 시내에서 꽤나 고급단지로 알아주며, 한인 및 일부 외국인도 거주하며 사설경비원들이 경비를 선다는 이야기가 있다.

2014년 일본계 대형 고급 쇼핑몰로 유명한 이온몰(Aeon mall) 1호점이 오픈하였다. 일본계 백화점답게 일본브랜드하며 일본풍이 물씬 풍기는 가게가 많다. 2층에는 오락실과 영화관, 노래방까지 찾아볼 수 있으며 영화티켓값이 나쁘지 않은 편이다. 노래방은 한국/일본노래가 있는 기기일시 1시간에 $8, 영어와 크메르어 노래가 있는 일반기기는 1시간에 $4불이다. 오락실은 영화관바로 옆에 위치해있는데, 무려 태고의 달인 기기도 찾아볼 수 있다. 같은 층에 롯데리아와 버거킹 또한 있다. 이온몰 2호점 또한 북부에 오픈 예정이라고 한다.


  1. [1] 이곳에 있는 시설물들은 '짜', 즉 오래됐다는 수식어가 붙는다.
  2. [2] 앞서 말한 '짜'에 대비되는 '트마이'는 새롭다는 의미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