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소와즈 사강

창세기전 3 에피소드 3 〈아포칼립스〉의 등장인물. 이름의 모티브는 아마도 실존 소설가 프랑수아즈 사강.

ISS 소속 요원으로 짧은 흑발머리의 여성. 안타나나리보에서 벌어진 수상한 실종사건을 조사하는 임무에 투입된 크리스티앙 데 메디치죠안 카트라이트를 원호하기 위해 게이시르 제국 재상 리슐리외의 지시로 추가된 요원이다.

스토리상 비중은 안타깝게도 제로(...). 거기다 후반부 남극대륙으로 향할 때는 로제 드 라시와 함께 아무 말 없이 사라져 버린다. 버그라는 의견도 있고, 철가면이 위험한 임무가 될 거라며 하차하고 싶은 사람은 하차하라고 한 이후부터 사라지므로 정말 하차해서 사라졌다고 보는 의견도 있었다. 이후 창세기전 4에서 '라이트블링거에 탑승했으나 최종전에는 참여하지 않은' 설정으로 땜빵했다.

크리스티앙 데 메디치시리우스와 같은 총병이지만 쌍권총을 쓰지 않기 때문에 육성 난이도가 좀 더 높으며[1], 혼자만 에이스[2]로 전직할 수 없기 때문에 파일럿에서 스파이→오피서→스페셜 오피서→L.T.K 전직 루트를 타야 한다. 이후 워프까지 배우고부턴 그저 상자따는 셔틀.


  1. [1] 권총 6연사만 어떻게 배우면 크게 어렵진 않다.
  2. [2] L.T.K보다 이동력이 떨어지는 대신 공격력이 더 높고 전투기 탑승이 가능하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1.0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