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롤레타리아

1. 개요
2. 어원
2.1. 한국어에서의 프롤레타리아
3. 마르크스의 프롤레타리아
4. 베버의 프롤레타리아
5. 기타

1. 개요

보통 우리가 흔히 부르는 노동자, 근로자와 같은 의미이다. 때문에 극단적으로 이분법으로 나눈다면, 연봉 2억을 받는 회사원도 회사의 경영권을 가지고 있지는 않기 때문에 프롤레타리아이다.

현대에 와서는 '경영자'도 일을 하는 존재로 인식되어 프롤레타리아로 보는 시각이 많아졌다. 그리고 근로자, 노동자도 자본 보유하기도 한다. 예를들면 현대에 와선 통신기기 발달과 자본 시장 거래가 활성화되어 얼마든지 근로자, 노동자가 회사를 직접 인수하거나, 주식과 경영권을 구매나 거래, 배당이 가능하게 되면서 근로노동과 경영을 함께하게 되었으므로 서로의 영역을 명확하게 나누어서 구분짓기에는 애매하다. 그리고 각종 이유로 경영자 혹은 자영업자가 경영과 근로노동을 함께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많아지면서 이렇게 두 영역간 간극이 줄어들고 있다. 그래서 일을 하는 사람이라는 표현이 프롤레타리아에 더 가까워졌다.

2. 어원

프롤레타리아는 라틴어자식 말고는 재산을 가진 것이 없는 사람을 일컫는 멸칭에서 비롯되었다. 마르크스는 이 말을 사회학적 용어로 바꾸어 놓았다. 라틴어 proletarius로 부터 프랑스어 prolétaire 가 나왔으며 이 단어는 그다지 쓰이지 않다가 1789년경부터 널리 쓰이기 시작하였다. 1832년에는 여기에 집합적 의미를 가지는 접미사 -at을 더해 집단을 뜻하는 단어인 prolétariat가 만들어져 쓰이기 시작한다. 프랑스어의 접미사 -at 은 라틴어 접미사 -atus, -arum에서 유래하였으며 영어의 접미사 -ate와 같은 역할을 한다. 1844년 카를 마르크스가 경제학 철학 초고를 발표하면서 여기서 유래한 독일어 Proletariat 를 사용했고 이 단어가 널리 퍼지는 계기가 되었다.

2.1. 한국어에서의 프롤레타리아

한국어에서의 프롤레타리아라는 단어는 일본어 プロレタリア를 통해 유입된 단어로 생각된다. 일본에서 나온 사전들은 プロレタリア가 독일어 Proletarier에서 왔다고 명시하고 있다. 독일어 Proletarier 는 프랑스어 prolétaire를 어원으로 하는 단어로 발음은 프롤레타리어 이다. 즉 독일어 Proletarier가 일본어 プロレタリア를 통해 한국어 프롤레타리아 로 음차된 것이다. 그런 식으로 독일어와는 다르게 변한 발음 때문에 프롤레타리아가 집단적 명사인 프랑스어 prolétariat[1]에서 유래했다는 잘못된 설명이 국어사전에 실리게 되었다. 프롤레타리아 지칭하는 올바른 단어는 프롤레타리아트지만 한국어에선 이들을 구별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참고자료

프랑스어

독일어

일본어

한국어

prolétaire

Proletarier

プロレタリア

프롤레타리아

prolétariat

Proletariat

プロレタリアート

프롤레타리아트

3. 마르크스의 프롤레타리아

"만국의 프롤레타리아여, 단결하라!"

18세기에 계급론에 영향받은 학자들에 의하여 용어의 의미가 변질되어서 사용되었다. 프롤레타리아란 마르크스가 주장한 현대 사회의 계급 중 하나로, 다른 이름으로는 무산계급 혹은 무산대중이라고 하며 말 그대로 재산이 없어 자신의 몸을 희생해 노동을 해서 생계유지를 하는 계급이라는 의미이지만 이건 단순한 분류고, 정확히 말하면 노동력 이외에는 생산 수단을 소유하지 못한 계급이라고 보면 된다.

카를 마르크스는 모든 시대에서는 생산 관계가 존재해 왔으며 이것의 변화가 곧 시대의 구분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면서 근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이 관계는 자본가와 프롤레타리아, 두 계급 사이의 관계라고 주장한다. 마르크스는 노동가치론에 입각하여, 자본론에서 자본가가 필연적으로 노동자가 일한 만큼 임금을 주지 않게 된다, 부르주아들이 노동자들을 착취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한다.

간단히 설명하자면 마르크스는 모든 상품에는 노동한 만큼의 가치가 들어가 상품 거래시 그 가치만큼을 등가교환한다고 하였는데, 그 뜻은 거래 도중에는 절대 이익이 생길 수 없다는 것이었다. 그렇다면 거래가 아닌 생산 도중에 이윤이 생겨난다는 것인데 상품 제작에 필요한 재료, 기계는 모두 '등가교환' 해서 얻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이득을 챙길 수 있는 것은 노동자의 임금을 적게 주는 것밖에는 없다고 한 것. 따라서 자본가가 계속 이윤을 남기려면 재료, 기계 등을 유지하고 확충하면서 노동자의 임금을 줄일 수 밖에 없다. 하지만 그 재료, 기계들을 사용해서 이윤을 창출하는 것 역시 노동자라는 모순이 발생한다. 따라서 이러한 모순이 계속된다면 자본주의 사회는 버틸 수가 없다는 게 마르크스의 판단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완벽한 평등사회를 건설하기 위해, 폭력 행위를 포함한 시위 등의 여러 활동을 통해[2] 프롤레타리아 정권을 이루어야 한다. 공산당선언에 의하면[3] 폭력투쟁을 통해서 프롤레타리아가 정권을 잡아야 한다고 언급하고 있다. 원래 마르크스주의 전통에서는 이러한 폭력 혁명은 기존의 세력 관계가 극심한 위기에 빠지면 본인이 노동자 계급의 일부인 군대의 장병들이 하극상을 일으켜서 군을 무력화시키는 형태로, 아주 신중하게 이루어져야 한다는 입장이었는데, 스탈린주의자나 마오주의자들은 이를 문자 그대로 해석해 게릴라를 통한 무장 투쟁에 지나칠 정도로 집착한 바 있다. 또한 부르주아 정치권에서 공산당조차도 폭력 투쟁 노선만 포기한다면 얼마든지 인정할 수 있다는 입장을 취했을 때, 사회민주주의자들은 다수의 지지를 얻어 집권만 한다면 사회주의를 실현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 폭력 투쟁 자체를 부정하는 입장을 취하기도 했다. 그리고 1970년대 이후에는 유럽 각국의 공산당들이 이러한 입장으로 우경화했는데, 이를 유럽공산주의라 한다.

그 유명한 "프롤레타리아 독재"는, 노동자 대중이 사회의 전부가 되며, 노동자는 능력만큼 일하고 국가는 최소한의 필요에 따라 분배하며, 국가가 생산 수단을 소유하며 생산력과 생산수단의 증대에 집중하는 '사회주의' 체제이다. 이에 대해서는 프롤레타리아 독재 참조.

4. 베버의 프롤레타리아

베버는 경제적 측면으로만 접근하는 마르크스의 계급 이론을 부정하고 인간을 지위(사회적). 권력(정치적). 계급(경제적) 측면으로 각기 분석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그래서 더 넓은 시각인 계층으로 나누었다. 자세한건 막스 베버 문서 참고바람.

5. 기타

2015년 대한민국이 교과서 국정화로 인해 시끌벅적할때 한 여고생이 교과서 국정화를 반대하며 프롤레타리아 혁명 발언을 해 논란이 일어났다. 영상 해당 여고생의 발언으로 어린 학생이 정치에 관여하고 사회주의적 발언을 하는 것이 잘못되었다는 주장과 잘못된 것에 적극적으로 자기 주장을 하는 것은 옳다는 주장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뜨겁게 달궜으며 프롤레타리아에 대해 대중들이 관심을 가지는 사건이 되었다.

하지만 극단적인 사회변화를 추구하는 프롤레타리아 혁명을 여고생이 주장하는 건 모종의 배후세력이 있었기 때문이 아닌가라는 의혹과 정치판에 학생이 관여하는건 섣부른 행동이란 의견이 많아 부정적인 시각이 대다수를 차지했다.[4] 논란이 일어나자 해당 여고생은 자신의 SNS에 사과문을 올렸다. 사과문


  1. [1] 집단적 의미의 프랑스어 prolétariat의 발음은 프롤레타리아 이고 개별적 의미를 가진 프랑스어 prolétaire의 발음은 프홀레떼흐이다.
  2. [2] 이론적으로, 이러한 변혁적 행위를 먼저 도맡는 것이 전위대라고 일컬어진다. 반동이다!! 전위대!! 전위대!!
  3. [3] 부르주아 계급이 잉여가치로 대표되는 특권을 내려 놓을리 만무하기 때문이다.
  4. [4] 교과서 국정화 반대에 대해 긍정적으로 보나 역시 단어 선택이 잘못됐다는 의견이 많았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2.6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