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르 앗 딘

하이르 앗 딘(خير الدين, Khayr ad-din, 1478? - 1546.7.4)

1. 개요
2. 생애
3. 대중매체에서의 등장

1. 개요

일명 바르바로사(붉은 수염)라 불리며 악명을 떨쳤던 알제리바르바리 해적이자 오스만 제국해군 제독으로 터키어 표기인 하이레딘 파샤(Hayreddin Paşa)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져 있다. 바바 우르지의 동생으로서, 형이 스페인 원정대와 싸우다가 전사한 후 '바르바로사' 호칭을 이어받았다.

2. 생애

본명은 히지르. 아버지가 오스만 제국의 시파히 출신이었다. 형제들과 함께 은퇴 후 화물 운송업을 시작한 아버지를 돕다가 해적업에 발을 들이게 되었지만, 이윽고 형제인 우르지와 일랴스가 구호기사단의 습격을 받는 일이 일어난다. 이때 일랴스는 전사하고 우르지는 오늘날 아나톨리아 반도 남서부의 보드룸에 감금되었는데, 소식을 접한 히지르는 함대를 보내 우르지를 구출했다. 다만 히지르의 세력이 약했는지, 우르지는 3년 동안이나 감옥 신세를 졌다.

당시 북아프리카 지역은 지중해 해적들의 본거지였고, 북아프리카 이슬람 왕조들은 기독교 국가들과의 싸움을 위해 이 해적들을 지원해주고 있었다. 처음에 우르지와 히지르 형제는 튀니지의 지원을 받았으나 당시 튀니지의 술탄이 점차 강력한 세력을 형성하며 명성을 높이고 있는 이들을 부담스러워하여 본거지를 옮길 생각을 하게 되었는데, 때마침 스페인에게 항구를 점령당한 알제리의 통치자가 그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그리고 이들 형제는 스페인군을 몰아내고, 몰아내는 김에 아예 알제리를 자신들의 것으로 만들어버렸다. 이후 우르지는 알제의 술탄을 칭했으며, 아루즈(ʿArūj; 터키어로 Oruç)는 바바 아루즈(Bābā ʿArūj)라고 불리었고, 바르바로사(Barbarossa)라는 별칭도 바바 아루즈를 잘 못 알아들은 유럽계 사료의 실수로 보는 경우도 있다. 또한 아루즈와 그 동생인 하이르 알딘 흐드르 파샤(Khayr al- Dīn Khïḍïr Pasha)는 동지중해를 오가며 이베리아 반도에서 쫓겨난 무슬림이나 유대인의 망명에 도움을 주었다. 하지만 이후 스페인의 침략 가능성을 우려하여 당시 오스만 제국의 황제 셀림 1세에게 알제리를 바쳤고, 셀림은 우르지를 알제리 총독으로 임명해서 현재 누리고 있는 권력을 그대로 인정해주었다.

1518년에 우르지가 스페인 침공군과의 전투 중 전사하자 히지르는 오스만 제국에 도움을 요청하여 스페인군을 몰아냈고, 뒤이어 우르지의 기반 위에 자신의 재능을 발휘하여 이름을 날렸다. 이윽고 쉴레이만 대제로부터 해군 총사령관직을 수여받기에 이르렀고, 콘스탄티노플에서 오스만 제국의 해군 개혁을 주도하였다. 1518년 이후 이탈리아와 스페인 해안을 2~30여 차례나 약탈했고 신성 동맹과 신성 로마 제국의 원정군까지 격파하면서 지중해의 패권을 확립하였으며, 자신이 은퇴한 뒤에 사실상 후계자가 되는 투르구트 레이스를 비롯한 부하들을 육성하는 데에도 힘써 이후 레판토 해전에서 패배하기 전까지 지중해는 완전히 오스만 제국의 안방이나 다름없게 되었다[1].

해적으로서는 흔치않게 천수를 누렸으며, 부귀영화를 누리면서 이스탄불에서 사망했다. 그가 말년에 해적에서 은퇴한 뒤에 구술한 회상록이 남아 있으며, 문상객으로 장례식장이 미어터질 지경이었다고 하니 해적으로는 그를 따를 성공사례가 없을 듯하다. 있다면 헨리 모건이나 정일수 정도?[2]

3. 대중매체에서의 등장

북아프리카나 오스만 제국의 역사가 널리 알려지지 않은 국내에서는 역사상의 인물 하이르 앗 딘 자체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그를 모티브로 한 인물과 가문이 대항해시대 시리즈에 등장해서 유명해졌다.

  • 대항해시대 2대항해시대 외전에 하이르 앗 딘 본인이 모티브인 '하이레딘 레이스'라는 붉은 수염의 해적이 등장하며 이후 시리즈에는 하이레딘 가문으로 언급된다. 2에서는 필드를 돌아다니는 해적 중에서도 최상급의 전투력(본인과 함대 모두)을 지녔으며, 2를 베이스로 한 외전에서는 주인공인 살바도르 레이스의 아버지이기도 하다. 이 게임의 해적들이 다 그렇듯 죽여도 사망 대사(쳇, 이까짓 놈에게 죽임을 당하다니….)를 남긴 뒤에는 근처 술집에서 멀쩡히 살아서 떠돌이 항해사 노릇을 한다.
  • 대항해시대 3에서는 역사대로 알제를 본거지로 한 오스만 제국의 해적으로 나온다. 능력치는 체력 100에 무력 98, 검술레벨 3이라는 게임상 존재하는 모든 NPC중 최강의 일기토 상대이다. 다만 끌고 다니는 배가 다우 7척이라 초반에는 절대 이길 수 없지만 갤리온, 중카락 등이 등장하는 후반에는 그럭저럭 상대할 수 있는 수준. 또 전작과는 달리 게임 시스템이 바뀌어서 엔딩 보는 내내 한 번 얼굴 보기도 힘든 캐릭터가 되어서 싸울 일도 사실상 없다.
  • 대항해시대 5에서도 '바르바로사 하이레딘'이라는 이름으로 본인이 모티브인 인물이 등장한다.
  • 무흐테솀 유즈이을에서도 등장. 쉴레이만 대제의 장남이자 유력한 황위 계승자였던 무스타파 황자의 조력자 역할이다. 하이르 앗 딘의 딸이 무스타파 황자의 연인이나, 하이르 앗 딘 본인은 물론 실존인물이지만 그의 딸로 등장하는 인물은 무스타파를 띄워주기 위한 가공인물인 듯.


  1. [1] 실제로 하이르 앗 딘 이후에 활약한 해적 두목들을 살펴보면 '하이르 앗 딘 문하생' 이 아닌 경우가 드물다.
  2. [2] 현재 자신의 조국에서 어떤 대접을 받고 있는가를 따져 보면 하이르 앗 딘이 위다. 오늘날 터키에서 그는 '터키 해군의 아버지' 로서 존경받으며, 오늘날 터키 해군은 작전을 나가거나 해전을 벌이기 위해 출전할 때마다 꼬박꼬박 하이르 앗 딘의 묘에 참배하고 있다고. 그러나 전체적인 세력으로 따지면 하이르 앗 딘의 세력은 역사에 남을 대선단을 거느렸던 정일수에 비할 수 없으며, 활약으로 따지면 카리브해를 종횡무진했던 헨리 모건 역시 그에 못지 않다. 하이르 앗 딘이 터키에서 지금까지 대접받는 이유는 그 활약도 활약이지만 무엇보다 터키 해군사에 있어서 그의 역사적 중요성 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2.4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