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잘 산 전투

1. 개요
3.1. 던전 지도
3.2. 등장 우두머리
4. 퍼스트 킬
5. 기타

1. 개요

하이잘 산 전투

장소

아제로스 행성 칼림도어, 하이잘 산

원인

불타는 군단의 아제로스 침략

교전세력

<^|1> 아제로스 연합군

<^|1> 불타는 군단

지휘관

<^|1>말퓨리온 스톰레이지
티란데 위스퍼윈드
스랄
제이나 프라우드무어

<^|1>아키몬드
아네테론
카즈로갈
아즈갈로
격노한 윈터칠

결과

아키몬드의 죽음, 불타는 군단의 아제로스 침략 실패.

영향

나이트 엘프가 필멸자 종족으로 변하다.
아제로스의 군단 세력이 약화되다.
언데드 스컬지가 군단으로부터 독립하다.

Battle for Mount Hyjal. 워크래프트 시리즈3차 대전쟁의 막바지에 벌어진 사건이자, 오리지널 나이트 엘프 캠페인의 마지막 미션이다. '하이잘 산 방어전' 이라고 부르기도 하지만 정확한 해당 미션 이름은 '신들의 황혼'. 원문은 'Twilight of the Gods'. 즉, 모티브는 아마도 라그나로크. 확실히 세계수가 불타고[1] 새로운 시작을 한다는 점에서 닮긴 했다.

불타는 군단의 지도자인 아키몬드놀드랏실의 힘까지 흡수하기 위해 하이잘 산으로 진격하는 것을 얼라이언스, 호드, 나이트 엘프 연합이 격퇴한 전투이다.

2. 워크래프트3

워크래프트 3/캠페인/나이트 엘프 참고.

3.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MMORPG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인스턴스 던전 일람

{{{#!folding[ 펼치기 · 접기 ]

오리지널

5인

가라앉은 사원 | 가시덩굴 구릉 | 가시덩굴 우리 | 검은바위 나락 | 검은바위 첨탑 | 검은심연 나락 | 그림자송곳니 성채 | 놈리건 | 마라우돈 | 붉은십자군 수도원 | 성난불길 협곡 | 스칼로맨스 | 스톰윈드 지하감옥 | 스트라솔름 | 울다만 | 죽음의 폐광 | 줄파락 | 통곡의 동굴 | 혈투의 전장

공격대

검은날개 둥지 | 낙스라마스 | 안퀴라즈 사원 | 안퀴라즈 폐허 | 오닉시아의 둥지 | 줄구룹 | 화산심장부

불타는
성전

5인

강제 노역소 | 증기 저장고 | 지하수렁 | 던홀드 탈출 | 어둠의 문 열기 | 마나 무덤 | 세데크 전당 | 아키나이 납골당 | 어둠의 미궁 | 으스러진 손의 전당 | 지옥불 성루 | 피의 용광로 | 메카나르 | 신록의 정원 | 알카트라즈 | 마법학자의 정원

공격대

검은 사원 | 그룰의 둥지 | 마그테리돈의 둥지 | 불뱀 제단 | 줄아만 | 카라잔 | 태양샘 고원 | 폭풍우 요새 | 하이잘 산 전투

리치
왕의
분노

5인

군드락 | 드락타론 성채 | 보랏빛 요새 | 용사의 시험장 | 마력의 탑 | 마력의 눈 | 옛 스트라솔름 | 아졸네룹 | 안카헤트 | 사론의 구덩이 | 영혼의 제련소 | 투영의 전당 | 우트가드 성채 | 우트가드 첨탑 | 돌의 전당 | 번개의 전당

공격대

낙스라마스 | 루비 성소 | 십자군의 시험장 | 아카본 석실 | 얼음왕관 성채 | 오닉시아의 둥지 | 영원의 눈 | 울두아르 | 흑요석 성소

대격변

5인

검은바위 동굴 | 그림 바톨 | 그림자송곳니 성채 | 바위심장부 | 소용돌이 누각 | 시간의 끝 | 시초의 전당 | 죽음의 폐광 | 줄구룹 | 줄아만 | 영원의 샘 | 톨비르의 잃어버린 도시 | 파도의 왕좌 | 황혼의 시간

공격대

검은날개 강림지 | 네 바람의 왕좌 | 바라딘 요새 | 불의 땅 | 용의 영혼 | 황혼의 요새

판다리아
의 안개

5인

니우짜오 사원 공성전투 | 모구샨 궁전 | 붉은십자군 수도원 | 붉은십자군 전당 | 석양문 | 스칼로맨스 | 스톰스타우트 양조장 | 옥룡사 | 음영파 수도원

공격대

공포의 심장 | 모구샨 금고 | 영원한 봄의 정원 | 천둥의 왕좌 | 오그리마 공성전

드레노어의
전쟁군주

5인

피망치 잿가루 광산 | 파멸철로 정비소 | 아킨둔 | 하늘탑 | 어둠달 지하묘지 | 검은바위 첨탑 상층 | 강철 선착장 | 상록숲

공격대

높은망치 | 검은바위 용광로 | 지옥불 성채

군단

5인

감시관의 금고 | 검은 떼까마귀 요새 | 아즈샤라의 눈 | 어둠심장 숲 | 용맹의 전당 | 넬타리온의 둥지 | 보랏빛 요새 침공 | 별의 궁정 | 비전로 | 영혼의 아귀 | 다시 찾은 카라잔 | 영원한 밤의 대성당 | 삼두정의 권좌

공격대

에메랄드의 악몽 | 용맹의 시험 | 밤의 요새 | 살게라스의 무덤 | 안토러스 - 불타는 왕좌

격전의
아제로스

5인

자유지대 | 웨이크레스트 저택 | 톨 다고르 | 폭풍의 사원 | 보랄러스 공성전 | 아탈다자르 | 세스랄리스 사원 | 썩은굴 | 왕들의 안식처 | 왕노다지 광산!!

공격대

울디르 | 줄다자르 공성전 | 폭풍의 도가니

}}} ||

시간의 균형을 유지할 목적으로 변화하는 시간의 길을 감시하며 구불구불한 시간의 미로를 만들어 보호해왔다.

그러나 과거, 현재, 미래의 흐름을 바꿔 놓으려는 사악한 침입자들의 교묘한 위협에 맞서 고대 용의 위상인 노즈도르무가 눈을 떴다. 그리고 청동용군단은 주요한 역사적 사건들이 뒤집히는 일을 막아줄 영웅들을 모집하고 있다. 시간의 균형이 흔들리고 있다. 과거가 보존되지 않는다면... 미래도 없다.

불타는 성전 에서 등장한 티어6 25인 공격대 인스턴스 던전. 시간의 동굴에 존재하는 레이드 인던으로, 플레이어들이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서 불타는 군단의 진격을 막는 것이 목적이다. 다른 인던과 달리 몰려오는 적병들을 NPC들이 달려와서 잡을 때까지 버티는 게 본래 콘셉트. 와서 같이 전투해 주는 NPC 중엔 일반병들 말고 스랄, 제이나 프라우드무어와 같은 영웅도 보인다. 이 던전은 일단 들어가면 걸어서 나갈 수 있는 출입구가 그 어디에도 없다.

시간의 중재자 평판과 관련된 인던이며 시간의 중재자 평판을 올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기도 하다. 확고한 동맹 평판일 때 받는 반지는 불타는 성전의 최고 수준 아이템으로 많은 사랑을 받기도 했다.

워크래프트 3 캠페인 재현도는 높은 편이지만 스토리상으로는 의미가 없는 던전이기도 하다. 시간의 동굴에 존재하는 다른 던전들은 무한의 용군단의 계획을 막거나, 과거에서 필요한 물건이 있어서 가져오거나 하는 명확한 이유가 있지만 하이잘 정상은 그런 명분이 전혀 없다. 그냥 팬 서비스용 던전이라고 보면 될 듯.

T6 인던 치고는 아키몬드를 제외하면 쉬운 편이지만 문제는 그 놈의 웨이브. 한 네임드가 나올 때까지 불타는 군단의 악마들과 스컬지들이 8번에 걸쳐서 꾸역꾸역 몰려와서, 평판을 올릴 때는 즐겁지만 확고한 동맹을 찍고 나서는 정말 지겹다. 몰려오면 탱커가 몰고 어글 충분하면 그 때부터 광질만 하면 되었다. 캐스터는 광스킬만 써서 지겹고 밀리는 할일 없어서 지겨운 패턴. 캐릭이 만렙이어도 네임드를 잡으려면 웨이브를 무조건 다 봐야 하고, 호드 기지부터는 공중에서 적이 나타나기 때문에 솔로잉 시 앞뒤로 움직여야 돼서 이래저래 귀찮다. 가끔 호드 진영에서 첫 웨이브가 나타나지 않는 버그까지 겹치면 정말 답이 없다.

네임드 공략에 실패해서 전멸할 경우, 해당 네임드가 등장하는 웨이브를 다시 한 번 해야 하는 끔찍한 사태가 벌어진다. 패치 이전에 난이도가 높았던 시절에는 웨이브 한 번당 30분이 소요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네임드 전멸 = 30분 동안 졸음의 폭풍이라는 악순환의 반복이었으며 네임드도 뒤로 갈수록 한두 명의 엑스맨이 있으면 매우 귀찮아지고 전멸하기 십상인 놈들이라 더더욱 짜증이 솟구쳤다.

특히 문제가 되는 게 아키몬드 . 하이잘 산의 전투는 아키몬드 전과 아키몬드의 난이도가 심하게 갈려서 공개 채널에서 "아키만 남은 팟"을 수도 없이 볼 수 있었다. [2] 일단 아키몬드가 대기 파열이라는 스킬로 공중으로 띄울 때 티란데가 준 아이템을 제때 맞춰 쓰지 않으면 사망. 아키몬드가 뿜는 불을 밟으면 상당한 대미지가 오랫동안 들어와서 매우 위험했다. 또 주기적으로 공대원 전원을 대상으로 광역 공포를 거는데 이때 불로 들어가 버리기라도 하면... 한두 명이면 크게 상관은 없지만, 사망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공대 전력상의 문제도 있거니와, 공대원이 사망할 때마다 아키몬드가 영혼 구속이라는 스킬을 쓰는데 이 스킬이 클래스마다 다르지만 공대원 전체에게 치명적인 대미지와 부가효과를 주기 때문이다. 한명 사망-영혼 구속으로 수명 사망-수명 분의 영혼구속-전멸의 패턴으로 이어진다.

하지만 불타는 성전 막바지의 벽타기 활성화로 인해서, 아키몬드 등장 부분 옆 산의 나무에 올라가면 대기 파열을 맞지 않으며(혹은 맞아도 별 영향이 없으며), 공포에 걸려도 움직이지 않아서 레이드의 난이도가 일반몹 웨이브보다도 쉬워졌다. 당시 유행하던 악제파흑 때문에 어그로가 튀지만 않는다면 그냥 지금 있는 허수아비와 다를 게 없는 수준이었다. 그러므로 광역 탱킹에 가장 뛰어난 능력을 가지고 있었던 보호 기사가 각광을 받기 시작한 계기가 된 인던이기도 하다.[3]

2016년 7.0.3 기준 모든 직업이 쉽게 솔로잉이 가능하다. 다만 솔플이 가능하기는 한데 하기 많이 귀찮은 던전이기도 하다. 쫄이 웨이브 형식이라 시원시원하게 쓸고 지나갈수도 없고, 오크 진영에는 가고일이나 서리고룡, 지옥불정령처럼 하늘에서 여기저기 떨어지는 놈들이 있어 몰아서 광치기도 어렵다. 게다가 평판 상인이 입구에 있는데 인던 안에서 입구로 나갈 수 있는 방법이 없어 평판 룩템 등을 구매하려면 어떻게든 자살해야 한다. 중국인 작업장의 애용 던전이었던 탓에 드랍률이 대폭 너프당해 돈이 거의 떨어지지 않고, 에픽 보석은 아예 안 나오기 때문에 시간여행 던전이나 부캐 육성 등의 이유로 에픽 보석을 파밍하기에도 부적절하다.

3.1. 던전 지도

3.2. 등장 우두머리

4. 퍼스트 킬

2007년 3월 4일 레이드가 개방되었으며, 유럽의 NIHILUM 공격대가 2007년 6월 9일 개방 후 97일 만에 세계 최초로 모든 네임드를 처치하였다.

5. 기타

그 유명한 유즈맵 Defense of the Ancients 배경 콘셉트에 영감을 주기도 했다. 스컬지와 센티널의 대립은 하이잘 산 전투의 축소판 내지는 외전격으로 볼 수 있으며 일단 제목 자체가 하이잘 산 전투에서 따온 것임을 알 수 있다. 등장하는 센티널 영웅들은 오크, 인간, 트롤, 나이트 엘프, 정령 등이며 스컬지 영웅들은 타락한 용사, 악마, 언데드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단 이는 안타깝게도 Eul이 만들었던 오리지널 DOTA 한정이다. 후에 인기를 끌게 된 올스타즈나 카오스는 그 콘셉트을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 언제부터 하이잘 산에 해골 왕이 살았지? 에일리언도 산다 그리고 도타 올스타즈의 후속작인 도타 2는 저작권 때문에 콘셉트를 이어갈 수가 없었다.


  1. [1] 북유럽 신화에서는 이그드라실, 워크래프트에서는 놀드랏실.
  2. [2] 아키만 남은 팟은 후에 지옥불 성채에서 다시 나타났다.
  3. [3] 엄밀히 말하자면 불성 시절까지는, 보호기사 외 탱커들의 광역 탱킹 능력이 빈약했던 것이기도 하다. 리치왕의 분노 들어서 어그로 체계가 일신하면서 모든 탱커들의 광역 탱킹 능력이 개선되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76.9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