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햇

  • 이 문서는 악기에 대해 서술하고 있습니다.

1. 드럼 세트에 포함되는 타악기
2. 관련 항목

드럼 세트의 일부분. 심벌즈의 일종이다. 드럼매니아의 최대 피해자

1. 드럼 세트에 포함되는 타악기

심벌 한 쌍을 수평으로 걸어놓고 발로 조작하는 페달로 맞부딪치게 만든 특수한 심벌즈. 크기는 평균 14인치. 더 큰 경우는 거의 없고 스플래쉬 두개를 겹쳐 보조 하이햇으로 쓰는 경우, 혹은 아예 12인치짜리를 하이햇으로 쓰는 경우가 간혹 있다. 재즈 빅 밴드카운트 베이시의 악단에서 드러머로 활동한 조 존스가 드럼 세트에 도입하면서 유명해진 악기이며 지금은 거의 모든 드럼 세트의 상비 악기로 자리잡고 있다. 설치할 때는 오른손잡이 기준으로 스네어드럼의 왼쪽에 놓는 것이 일반적. 세트에 추가하지 않는 사람도 있다. 더 후의 키스 문이 대표적. 아니 거의 유일(...)

드럼에서 유일하게 장음과 단음을 둘 다 연주할 수 있는 악기이다. 기본적으로 비트의 틀을 잡아주며 베이스드럼, 스네어드럼과 함께 기본적인 비트를 이룬다. 손으로 잡고 치는 심벌즈와 달리 페달을 밟아 치면 심벌즈 양면이 완전히 맞물리는 형태라 여음은 거의 없다. 하지만 페달 외에 드럼스틱 등으로 쳐서 연주할 수도 있고, 페달을 뗀 상태에서 치면 당연히 여음도 얻을 수 있다.[1]

2비트, 4비트, 8비트, 16비트 등의 2의 배수를 붙여 부르는 비트들의 숫자들은 단순하게 표현하자면 하이햇을 한 마디에 치는 횟수이다. 말인즉슨 하이햇이 비트의 가장 기초가 된다는 말. 하이햇을 치는 횟수에 따라 비트의 느낌이 달라지는 것이다.

기본 상태는 페달을 밟고 있는 닫힌 상태. 발끝을 들거나 떼서 열린 상태가 되면 두 심벌이 서로 부딪치기 때문에 닫힌 상태에서 심벌을 쳤을 때와는 다른 소리가 난다. 이러한 소리의 차이를 이용해서 중간중간 오픈을 넣어 비트의 느낌을 바꾸거나, , 메탈, 혹은 기타 강렬한 소리를 요구하는 음악 등에서는 아예 연 상태로 쭉 비트를 쳐서 강한 느낌을 주곤 한다.

메탈에서는 아예 닫아놓고 오픈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이유는 더블베이스드럼 때문. 베이스드럼 참고.

스래시햇이라는 것도 있다. 보통은 16인치 차이나 심벌을 하이햇바텀 대신 쓰고 보통의 14인치 하이햇탑을 올려서 사용하는 것으로, 보통의 하이햇과 달리 상당히 축축한(...) 듯한 소리가 난다. 주 하이햇으로 쓰는 경우는 없고 라이드 옆에 붙이든가 해서 추가적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오픈 상테에서 페달로 클로즈와 오픈상태를 반법하면서 하이헷을 연주하기도 한다.

2. 관련 항목


  1. [1] 그런데 어째서인지 드럼연주를 리듬게임화한 드럼매니아에서는 하이햇에 페달이 빠져있다. 그래서 스틱으로만 하이햇을 칠 수 있고 하이햇 노가다곡이 존재한다. 드럼매니아 XG에서 페달이 구현되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2.5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