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소주)

{{{#!html <div style="margin-left:50px;"><b style="font-size:14px">

이 문서는 <a href="/w/나무위키 주류 프로젝트">나무위키 주류 프로젝트</a>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b><br />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div>}}}

1. 개요
2. 특징
3. 대장균 검출

1. 개요

제주특별자치도에 위치한 (주)한라산소주에서 생산하는 소주 이름. 본래 이름은 한일소주(韓壹燒酎)였다. 한라산소주는 1993년에 처음 출시했으며, 1999년에는 아예 회사이름까지 (주)한라산으로 개칭했다. 오리지널 한라산(투명병)은 21도, 저도수인 한라산 올래(초록병)는 18도이다. 도수가 21%인 투명한병 기준으로 제주산 밭벼로 만든 증류식 소주0.06%들어간다고 한다. 출처 원료의 절대다수는 다른 소주처럼 물하고 주정이다. 다만 많이들 느끼는 것처럼 여타 희석식 소주와 다르게 맛이 좋은 것은 수돗물 대신 제주암반수를 사용해서라고 한다.

2. 특징

흔히 제주도 식당가에서는 "하얀거"(오리지널) , "퍼런거"(순한소주) , "노지"(냉장고에 안 넣은 상온보관한 술) 등의 애칭으로 불린다. 관광객에게 서비스를 많이 준다고 소문난 식당에 제주도민이 관광객 코스프레를 하고 식사를 하러 갔다가 저 위의 애칭으로 소주를 주문하는 바람에 들통났다는 도시전설이 전해져 내려오기도. (....)

이 술을 접할 기회가 상대적으로 적은 육지 사람들의 말에 따르면 도수가 약간 높음에도 불구하고 물처럼 술술 넘어가지만 그만큼 훅가기도 좋은 술이다. 목넘김과 깔끔한 끝 맛이 마치 보드카를 연상시키는 소주. 희석식 소주 치고는 여러모로 꽤 평가가 좋은편이다.

제주도 소주이다보니 제주에서는 별도의 도매상을 거치지 않고 본사에서 직접 소매점까지 납품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그 외에 다른지역에서는 다른 제주도 소주인 푸른밤과 함께 이마트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전국의 주요 대형할인매장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홍대를 중심으로 한라산과 토닉워터를 섞어 마시는 이른바 '한라토닉'이라는 칵테일이 유행하고 있다. 일반적인 레시피는 한라산 오리지날1:토닉워터2+레몬. 잘 받는 사람은 이걸로 한라산 두세병도 거뜬한데 안 받는 사람은 한라산 한 병도 채 안 먹고 다음날 지옥을 맛보는(...) 극과 극을 달리는 물건이다.

일본에서도 찾을 수 있다. 재일교포 중 제주도 출신이 제법 되니[1] 전국구가 아닌 지역소주 치고는 나름 수요를 기대할 수 있는 품목이긴 하다. 다만 역사가 좀 안습한데, 2013년까지는 오사카 신사이바시에 제주특산품전시장을 열었는데 처참하게 폭망(...) 게다가 전시장 건물주인 '덕산'이라는 한국식품 유통 전문회사와 판권을 계약했는데, 이 회사가 대형 슈퍼마켓을 운영하는 업체다 보니 물건을 슈퍼마켓에만 쌓아두고 적극적으로 소매점 판매에 나서주지 않아 역시 폭망(...) 결국 도쿄 지역에서는 해피콜통신이라는 한국음식 유통업체가 판권을 따 갔고, 오사카 지역은 2016년에 다시 총판을 계약한다고 한다.

제주 유나이티드와 업무협약관계를 맺고 있기 때문에 제주도내에서 유통되는 물량에는 병 라벨에 제주 홈경기 일정이 프린트되어 있다. 다만 일부 물량에만 한정된 듯 하다.

3. 대장균 검출

2018년 10월 중반, (주)한라산이 최근 식품의 약품안전처로부터 지하수 수질검사 부적합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pH농도가 초과되었으며 대장균군도 검출 되었다고 한다. 한식약처 관계자는 한라산 지하수의 pH 농도는 8.7로, 기준치인 5.8~8.5를 초과했고 총대장균도 일부 검출된 것으로 조사되어 조치를 내렸지만, 수질검사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해서 제품에 이상이 있는 것은 아니다.

(주)한라산 관계자는 신공장을 짓고 공장을 이전하는 과정에서 신공장을 가동하기 전 점검 차원에서 수질검사를 의뢰한 것이라 수질검사 당시에는 신공장과 구공장 모두 생산을 중단한 상태라고 밝혔다.


  1. [1] 특히 오사카 일대는 일제치하에서 제주도 사람의 이주가 매우 두드러졌었던 지역이다. 지금이라면 상상하기 힘든 일이지만 일제치하에서는 제주~오사카간 군대환 등의 선박이 취항한 정기선 항로가 있었다. 또한 해방이후 일어난 4.3사건 당시 국군의 학살을 피해 많은 산간지방 제주도민들이 살기위해 일본으로 도망쳤다. 조총련에 제주출신들이 많았던 이유. 소설 '피와 뼈'의 원작자인 양석일도, 그의 아버지가 모델인 작중 인물 김준평도 제주도 출신이다.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한라산 문서의 r93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2.3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