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트마긴 바트톨가

1. 개요
2. 생애
3. 기타

1. 개요

Халтмаагийн Баттулга ( Khaltmaagiin Battulga )

1963년 3월 3일, 울란바토르에서 태어난 몽골의 정치인이자 스포츠 선수, 예술인, 기업인. 2017년 몽골 대통령 선거에서 당선되어 2017년 기준 몽골국 5대 대통령이다.

2. 생애

울란바토르에서 태어났다. 3살 되던 해인 1966년, 홍수 때문에 집안이 풍비박산나는 불우한 시절을 겪었다.[1] 그럼에도 학업을 제대로 마쳤고, 중학교 8학년 때 선생님의 조언으로 예술업계에 몸을 담았다. 거리에서 주변 관광객에게 그림을 팔면서 영어 공부도 틈틈이 배웠다.

정치에 입문하기 전에는 스포츠 선수로 유명했다. 특히 부흐유도·삼보 국가대표 선수였으며 세계 선수권 우승자로 이름을 떨쳤다. 선수 생활 후에는 사업에 뛰어들어 호텔·요식업에서 큰 성공을 거둔 사업가가 됐고 정계에 진출해 2004년부터 2016년까지 3선 국회의원을 역임했다.

2017년 몽골 대통령 선거에 몽골 민주당 소속의 후보로 출마하여 제1차 투표에서 통과하고 이후 결선 투표에서 몽골 인민당 소속의 후보인 미예곰빈 엥흐볼드 국가대의회 의장을 누르고 당선되었다. 선거 이전에는 대다수의 여론이 엥흐볼드 국가대의회 의장의 승리를 점치는 분위기였다. 시장 친화적인 엥흐볼드 국가대의회 의장의 성향과는 달리, 바트톨가는 이웃나라에 자원을 의존하는 것을 비판하며 타 정치인들과 마찰을 빚었으나 결국 몽골 민주화의 어버이로 불리는 차히아긴 엘벡도르지를 잇게 된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창궐에서 중국과는 무려 5000km나 직접 국경을 맞댄 곳임에도 불구하고 2월 23일까지 사망자는 물론이고 단 한 명의 확진자조차 나오지 않는 기적을 보여주고 있다. 어떻게 했는지는 기사를 통해 확인하자.

중국을 방문했다가 몽골로 돌아온 뒤 14일 간 격리됐다.#

3. 기타

  • 스포츠 선수였던 경력에 걸맞은 몸매를 아직도 유지 중이다. 비슷하게 몸 좋다고 알려진 윗나라 대통령과 유도, 삼보 등의 스포츠를 좋아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몽골 유도협회 회장에 재임 중이기도 하다.


  1. [1] 건조한 초원 지대에 자리한 울란바토르는 8월 평균 강수량이 70㎜밖에 안 되는 곳이라 홍수가 정말 희귀한 이벤트이니(홍수라고 부를 만한 녀석은 2009년에나 다시 왔다) 더럽게 재수가 없었던 셈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7.6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