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벨

타악기

{{{#!folding [ 열기 / 닫기 ]

체명악기

트라이앵글 · 핸드팬 · 심벌즈 · 캐스터네츠 · 탐탐/ · 실로폰 · 스틸팬 · 글로켄슈필 · 첼레스타 · 마림바 · 비브라폰 · 튜블러 벨 · 워터폰 · 카혼 · 피들스틱 · 핸드벨 · 엠비라 · 윈드차임 · 글라스하모니카 · 글라스하프 · 우드블록 · 템플블록 · 목어(목탁) · 클라베스 · 귀로 · 마라카스 · 레인스틱 · 셰이커 · 카우벨 · 아고고벨 · 클래퍼(슬랩스틱/채찍) · 꽹과리 · · 시스트럼

막명악기

팀파니 · 베이스드럼 · 스네어드럼 · 탬버린 · 톰톰 · 테너드럼 · 봉고 · 콩가 · 장구 · 소고 · 태고 · 사물북 · 소리북 · 츠즈미 · 젬베 · 다르부카 · 카시롤라 · 쿠이카

현명악기

피아노 · 심발롬 · 양금 · 클라비코드 · 하프시코드

기명악기

호루라기 · 경적 · 오르간(파이프오르간) · 윈드 머신

}}} ||

1. 개요
2. 상세
3. 관련 사이트

handbell

1. 개요

음율이 있는 타악기의 하나로, 손으로 쥘 만큼 작은 을 흔들어 소리를 내는 악기.

2. 상세

작은 종을 손잡이에 매달아놓은 형상이며, 손잡이는 막대일 수도, 휘어진 쇠고리일 수도 있다. 알록달록한 색으로 도장된 장음계 8음 정도의 교육용과 번쩍번쩍 금빛, 은빛으로 빛나는 전문가용은 가격과 용도, 음색, 연주 가능한 음악 등 다방면에서 큰 차이가 있다. 크기도 다양하여 아기 손만한 것부터 양손으로 연주할 수밖에 없는 정도까지 다양하다.

음색이 아주 아름답다. 교회, 성당이나 유아 교육 등에서 쓰이는데 주법이 간단하여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고 많은 사람들이 함께 협동하여 아름다운 화음을 만들 수 있고, 그에 따라 친목을 다지고 협동성을 기르기 좋기 때문이다.

특히 교회 음악에서 활약이 크며 '하늘의 소리'(이거?), '교회 음악의 꽃' 등으로 불린다.

음높이의 표현이 가능하지만 악기 1개 당 하나의 음만을 내기 때문에 연주할 곡에 들어가는 음의 가짓수만큼 악기를 준비하여 여럿이서 합주하는 것이 보통이다. 단 구세군에서 냄비와 함께 파견된 사람들이 흔드는 것은 음율이 필요 없으므로 음율 없는 타악기처럼 혼자 연주한다. 종이 위쪽을 향하게도 하고 아래쪽을 향하게도 하는데 구조를 생각하면 아래쪽을 향하는 쪽이 개념이라는 것을 깨달을 수 있다. 당연히 귀여운 건 전자지만.

다른 악기들과 마찬가지로 인간의 능력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한 방법으로, 양손에 하나씩 2개를 든다(...).

교육용 소형 타악기 주제에 빈곤한 아마추어에겐 비싸단 느낌이다. 교육용은 7,8만 정도, 전문가용은 30만 정도는 각오해야 한다. 하지만 이 악기들은 애초에 한 사람이 연주하라고 있는 게 아니다. 그걸 혼자 다 연주하면 무슨 토쿠마루 슈고게?

어레인지가 아닌 현대의 오리지널 핸드벨 연주곡이 듣고 싶다면 양방언의 <별이 지는 언덕>을 들어보자. 만돌린, 아코디언 등과 함께 등장해 아주 졸립다몽환적인 풍경을 자아낸다.

2D에선 썰매에 매다는 종과 함께 크리스마스 아이템으로 종종 등장하는 듯. 물론 구세군의 영향 같다. 그렇지만 현실에서도 산타복을 입고 연주하면 꽤 잘 어울린다. 따뜻한 겨울의 이미지인 듯.

3. 관련 사이트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