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비 건담

1. 개요
2. 상세
3. 그 외 트리비아
4. 모형화
4.1. GFF
4.2. MG 헤비 건담
4.3. HG GTO 헤비 건담
4.3.1. HG GTO 헤비 건담 롤아웃 컬러
5. 관련 문서

1. 개요

헤비 건담 1호기

헤비 건담 2호기

RX-78 건담의 무장 강화 플랜인 FSWS(Full Strike Weapon System)계획의 2호기인 계획 모빌슈트.

FSWS 계획에는 총 3대의 FA-78 시리즈가 존재했는데, 그 중 3번째 기체는 RX-78-7 건담 7호기를 소체로 한 풀아머 건담 7호기이며, 나머지 두 기체는 RX-78-2를 베이스로 다른 컨셉의 병장 강화 플랜을 적용하는 컨셉이었다. 그 중 풀아머 건담은 RX-78-2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였던 코어 파이터 기능을 살리기 위해 소체는 그대로 두고 초밤 아머로 구성된 전신 추가 장갑을 덧입히는 방식이었고, 헤비 건담은 코어 파이터 기능을 배제한 채 프레임 자체의 장갑을 강화시키는 방식이었다.

2. 상세

헤비 건담은 코어파이터 기능을 없앤 대신 몸체 장갑과 다리 장갑을 한층 더 강화시킨 것이 특징으로, 특히 원형의 통짜 장갑을 덧씌우는 방식의 콕핏 전면부 집중 강화로 인해 기존 에어덕트의 디자인까지 변경되는 결과를 낳았다. 또한 카메라 아이가 기존 건담의 듀얼아이에서 보다 신뢰성 높은 건캐논/GM 방식의 고글아이로 변경되었다.

중장거리 포격전에 특화된 풀아머 건담에 비해 상대적으로 백병전 쪽의 밸런스도 맞추고 있는 데다가 포격보다는 방어력 향상에 주 목적을 두고 있다. 그래서인지 추가된 무장은 어깨에 장착된 대구경 캐논과 대형 빔 라이플로서 상당한 무게를 자랑하는 데 비해, 슬러스터 쪽은 양 다리의 버니어를 대구경으로 바꿨을 뿐 별다른 추가 방안이 없다. 이와 같이 증가한 무게에 비해 슬러스터 확충안이 빈약했던 설계 컨셉의 문제 때문에, 종전에 이르기까지 추진기 개발에 난항을 겪어 결국 시작 단계에 들어가지도 못한 계획 기체로 남아 버렸고, 납품받을 예정이었던 덴 비자크 대령은 결국 헤비 건담에 탑승하지 못했다고 한다.

그러나 풀아머 건담의 놀라울 만한 고기동성과 헤비 건담 자체의 정비성/신뢰성 위주의 설계 컨셉, 그리고 당시까지 축적되어 있던 연방의 기술력 등등을 가만히 고찰해 보면, 그 어느 것도 헤비 건담이 시작 단계에 들어가지 못할 이유는 되지 않는다. 그런 이유 때문에, 일설에는 먼저 완성된 풀아머 건담과 상당 부분 컨셉이 겹쳤던 데다가, 그나마 그 쪽도 종전 직전에 롤아웃되어 별다른 전적을 올리지 못했기 때문에, 굳이 만들 필요가 없어서 일부러 내버려 두었을 거라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3. 그 외 트리비아

여기까지가 SD건담 G제네레이션 시리즈MSV 콜렉션, 그리고 기타 건담 팬사이트 등에서 확립되어 정설로 인정되고 있는 설정이고, 오리지널 설정인 MS-X에서는 덴 비자크 대령에게 성공적으로 양도되어 페즌 기지에서 실행되었다는 지온군의 병기 개발 프로젝트를 조사하는 임무에 투입되었다가 무사히 귀환하는 것으로 묘사된다.

그러나 MS-X가 정식으로 모형 상품화가 되지 못하는 바람에 헤비 건담은 제대로 MSV에 편입되지 못했고, 결국 의혹 가득한 비운의 계획 기체로 전락하고 말았다. 이후 기동전사 건담 MSV-R 죠니 라이덴의 귀환 9권에서 '미소녀 죠니 라이덴 전용 헤비 건담 발진!'이라는 띠지를 두르고 정식으로 출현하기 전까지 그 흔한 재조명조차 받지 못했던 안습한 건담 타입.

그나마도 원래는 갸프랑을 그대로 쓰려고 했다가 작가가 "전장이 바뀌는데 똑같은 기체를 주는 건 싫다"라며 거부하고, 편집부원 중 한명이 "그럼 프로토타입 사이코 건담은 어떠냐?"라고 하자 편집장이 "그럼 타고있는 죠니코(잉그리드0)가 죽어버리잖아!"라며 거부해서 다른기체를 찾다 결국 MSV-R에서는 못찾고 이전의 MSV나 MS-X등마저 뒤져서 겨우 내보낸 것[1]이라고 한다. 즉 작가가 갸프랑을 거부하지 않았다면 죠니 라이덴의 귀환에도 나오지 못할 뻔 한 정말 안습의 기체인 셈(...)

그래도 한번 등장시킨 이상 뽕을 뽑을 생각인건지, 잉그리드0의 전용기로서 대 샤아 아즈나블 전에서 상당한 활약을 보여주며, 이후 추가장비로 버스트라이너가 등장한데다 20권에선 아예 판넬을 장비시켜 버린다. 하지만 작중 시점에선 연방제 판넬장비는 없거나 개발중인 상황이라 제 1차 네오지온 항쟁 당시에 입수한 엑시즈제 판넬[2]을 어거지로 조정해서 쓰는거라 기체에는 탑재를 못 시키는 상황이었고, 이에 바스키 대위"MS에 팔이 뭐하러 달려있겠냐? 그냥 손으로 들고 가서 던져"라는 심히 그다운 조언을 해 주어 잉그리드가 어처구니 없다는 표정을 짓게 만든다(...)

4. 모형화

4.1. GFF

FIX로 프로토 타입 건담과 환장하는 형식의 완성품으로 발매되었다.

4.2. MG 헤비 건담

2015년에 MG로 발매되었는데, 프리미엄 반다이(클럽 G) 한정으로 나오는 상황에 추가로 소체는 MG 퍼팩트 건담의 소체를 이용해버린 관계로 여러의미로 HGUC같은 MG라는 미묘한 제품이 되었다. 그나마 동봉된 습식 데칼은 MSV로 알려진 여러 소대 마킹을 잔뜩 넣어줬지만 정작 본체가... 본체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헤비 건담의 소체를 빼버리고 페담이나 오리진 버전 건담 소체로 갈아준 뒤 도색하자.

4.3. HG GTO 헤비 건담

프리미엄 반다이 한정으로 국지형 건담의 배리에이션이라는 설정으로 2018년 7월에 발매되었다.[3][4] 킷의 평가는 이게 정말 국지형 건담의 바리에이션인가 싶을 정도. 국지형 건담의 통짜 다리와 그에 붙은 일체형으로 나온 앵클가드, 비대칭 안테나 등의 문제점을 반다이답지 않게 모조리 신금형으로 뽑아내어 해결하였으며 드럼 탄창이 달린 대형 빔 라이플과 플레임 런처 역시 심플한 색분할과 디테일로 포함되어 있다.[5] 다만 플레임 런처가 무지막지하게 커서[6] 포징이 조금 어려운 것이 단점.

4.3.1. HG GTO 헤비 건담 롤아웃 컬러

2018년 8월 6일, 헤비 건담 롤아웃 컬러의 예약이 시작되었다. 전체적으로 밝은 회색-흰색의 투톤을 띠고 있으며, 라인 씰의 색깔이 주황색에서 초록색으로 바뀌었다. 이 외의 구성품은 동일

5. 관련 문서


  1. [1] 우락부락한 건담을 핑크색으로 도장하면 재밌을 것 같다라는게 선정 이유였다고 한다(...)
  2. [2] 형태로 보면 큐베레이 계열기의 판넬로 보인다.
  3. [3] 엄밀히 말하면 HG GTO 카테고리이기 때문에 본문의 설명과는 다른 기체로 봐야한다.
  4. [4] 선발매되었던 건담 FSD의 쉴드가 포함되있다는 점과 디자인으로 보아 헤비 건담 2호기임을 알 수 있다.
  5. [5] 플레임 런처의 경우 뒤쪽 부분이 움직이는 기믹이, 빔 라이플은 조준경이 움직이는 기믹이 있다.
  6. [6] 약 13cm로 왠만한 HG 하나만 하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9.5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