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센 대공국

독일의 역사 Die Geschichte Deutschlands

{{{#!folding [ 펼치기 · 접기 ]

고대

중세 ~ 근세

근대

현대

게르마니아

게르만족

프랑크 왕국

동프랑크

독일 왕국

독일 기사단국

프로이센 공국

프로이센 왕국

독일 연방

북독일 연방

독일 제국
호엔촐레른 왕조

바이마르 공화국

나치 독일
플렌스부르크 정부

연합군 군정기

동독

독일

서독

서독

로마 제국

서로마

신성 로마 제국

라인 동맹

바이에른
헤센
바덴
뷔르템베르크

자르

}}}||

독일제국의 제후국

왕국

프로이센

바이에른

작센

뷔르템베르크

대공국

바덴

헤센

올덴부르크

메클렌부르크슈베린

메클렌부르크슈트렐리츠

작센바이마르아이제나흐

공국

안할트

브라운슈바이크

작센코부르크고타

작센마이닝겐

작센알텐부르크

후국

리페

샤움부르크리페

슈바르츠부르크루돌슈타트

슈바르츠부르크존더샤우젠

로이스게라

로이스그라이츠

발데크피르몬트

기타

함부르크

브레멘

뤼베크

엘자스로트링겐

오스트리아 국기보다 가운데 하얀색의 폭이 넓다.

한국어 : 헤센 대공국

독일어 : Großherzogtum Hessen und bei Rhein

1. 개요
2. 약사
3. 지리
4. 왕사(王史)

1. 개요

북독일 연방독일 제국을 구성했던 대공국이었으며 수도는 다름슈타트(Darmstadt). 주요 도시로는 마인츠, 보름스, 기센 등이 있었다.

1910년 기준으로 면적 7,688.36 km², 인구 128만 가량이었다.

2. 약사

이 대공국은 오늘날 대체로 헤센 주 지역을 구성하지만, 라인헤센 구역은 현재 라인란트-팔츠주에 위치한다. 원래 방백령(Landgraviate)이었으나 1806년 대공국으로 승격했다. 1866년 프로이센-오스트리아 전쟁에서 오스트리아 편을 들다가 패전하면서 완전합병 위기에 처하나 러시아 차르 알렉산드르 2세의 황후가 헤센공가 출신인 인연에, 사위덕으로 완전 합병은 면하고 북부 홈부르크지역만 북독일 연방에 강제가입하였고, 다름슈타트 지역은 독립을 유지한다. 북부지역도 명목상은 헤센대공국의 소유였지만 실제로는 프로이센에서 관리를 파견하여 흡수당한 것이나 다름 없었다. 이후 1871년 독일 제국에 가맹했다.

1918년 독일 제국이 붕괴하면서 헤센 대공국은 헤센 인민공화국(Volksstaat Hessen 공산국가 아니다)으로 개조되었고, 1945년까지 지속되다가 헤센, 라인란트-팔츠주로 편입된다.

3. 지리

프랑크푸르트를 사이에 두고 두 덩어리로 이루어진 복부국(複部國)이었다. 남쪽 덩어리인 슈타르켄부르크, 라인헤센, 북쪽 덩어리인 오버헤센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4. 왕사(王史)

대공국 승격 이후

헤센-다름슈타트 가문은 1937년 일어난 헤센 대공가 비행기 추락사고가 결정타가 되어[1] 당주의 남동생 루트비히는 살아있었지만 그가 사망한 1968년을 끝으로 단절되었으며, 지금은 헤센-카셀 가문이 헤센 대공가를 대표하고 있다.


  1. [1] 가문 당주 하인리히 도나투스와 아들(=남자 후계자)들이 다 죽었으니...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7.0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