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센 대공국

[1]

Großherzogtum Hessen und bei Rhein

1. 개요
2. 약사
3. 지리
4. 왕사(王史)

1. 개요

북독일 연방독일 제국을 구성했던 대공국이었으며 수도는 다름슈타트(Darmstadt)였다. 주요 도시로는 마인츠, 보름스, 기센 등이 있었다.

1910년 기준으로 면적 7,688.36 km², 인구 128만 가량이었다.

2. 약사

오늘날 대체로 헤센 주 지역을 구성하지만, 라인헤센 구역은 현재 라인란트팔츠에 위치한다. 원래 백국(Landgraviate)이었으나 1806년 대공국으로 승격했다. 1866년 프로이센-오스트리아 전쟁에서 오스트리아 편을 들다가 패전하면서 완전합병 위기에 처하나 러시아 차르 알렉산드르 2세의 황후가 헤센공가 출신인 인연에, 사위덕으로 완전 합병은 면하고 북부 홈부르크지역만 북독일 연방에 강제가입하였고, 다름슈타트 지역은 독립을 유지한다. 북부지역도 명목상은 헤센대공국의 소유였지만 실제로는 프로이센에서 관리를 파견하여 흡수당한 것이나 다름 없었다. 이후 1871년 독일 제국에 가맹했다.

30년 전쟁에서 국토가 초토화되면서 용병업을 국책사업으로 삼기도 했는데, 전성기 때는 무려 인구의 7% 를 병사로 유지했다. 이들은 오스만 제국을 상대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신교도 국가하고만 거래했으며, 주요 거래 상대중 하나가 영국. 미국 독립전쟁에도 영국 편으로 참전했는데, 미국은 땅과 가축,시민권을 미끼로 헤센 병사들을 낚아 전향시키기도 하였다. 그리고 여기서 영국이 패배해 정치적 위상에 타격을 입으면서 헤센도 덩달아 타격을 입고 용병사업을 접게 되었다.

1918년 독일 제국이 붕괴하면서 헤센 대공국은 헤센 인민공화국(Volksstaat Hessen 공산국가 아니다)으로 개조되었고, 1945년까지 지속되다가 헤센, 라인란트-팔츠주로 편입된다.

3. 지리

프랑크푸르트를 사이에 두고 두 덩어리로 이루어진 복부국(複部國)이었다. 남쪽 덩어리인 슈타르켄부르크, 라인헤센, 북쪽 덩어리인 오버헤센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4. 왕사(王史)

대공국 승격 이후

헤센-다름슈타트 가문은 1937년 일어난 헤센 대공가 비행기 추락사고가 결정타가 되어[2] 당주의 남동생 루트비히는 살아있었지만 그가 사망한 1968년을 끝으로 단절되었으며, 지금은 헤센-카셀 선제후위 요구자인 헤센-카셀 가문이 헤센 대공도 함께 요구하고 있다.


  1. [1] 오스트리아 국기보다 가운데 하얀색의 폭이 넓다.
  2. [2] 가문 당주 하인리히 도나투스와 아들(=남자 후계자)들이 다 죽었으니...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3.8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