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 텐디

1. 개요
2. 일화

1891년 8월 30일 ~ 1977년 12월 20일

1. 개요

제1차 세계대전에서 활약한 영국의 군인. 전장에서 우연히 마주친 히틀러를 살려주었단 이야기로 유명하다. 그러나 이 이야기는 진위여부가 확실하지 않다.

2. 일화

주의. 이 문서는 도시전설을 다룹니다.

해당 문서는 실제로 발생한 것으로 증명되지 않은 현상을 다룹니다. 따라서 카더라 통신에 기반한 증명되지 않은 비윤리적이거나 비과학적인 내용이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또한 이 문서에는 일부 이용자들이 혐오하거나 범죄 등 불법적인 내용 및 따라하면 위험한 내용도 일부 포함할 수 있으므로 문서를 열람하실 때 주의하십시오. 또한, 문서의 하단에 이 틀과 함께 분류:도시전설을 포함해 주십시오.

그는 1차대전 당시 일등병으로 영웅적 행동으로 빅토리아 훈장까지 수여받은 뛰어난 군인이었다. 빅토리아 훈장은 영국군 최고 무공훈장으로 현재까지도 받은 사람을 다 합쳐봐야 그 수가 1300여명에 지나지 않는 영국군 희대의 무공훈장이다. 근현대 영국군이 수백만의 군인을 동원해서 수많은 전쟁에 참전한 것을 생각해보면 그 가치는 엄청나다 할 수 있다.

그러나 그는 그보다는 그가 구해준 병사 하나로 유명해졌다. 그는 1차 세계대전에서 전투중 한 독일군 병사와 맞이했는데, 부상을 입어 무기도 제대로 들지못하는 그 병사를 보고 그는 신사도를 발휘해 그 병사를 살려주었는데, 그 병사가 1차대전에서 끝까지 질기게 살아남아 그에게 이 얘기를[1] 전했다고 한다. 자신의 목숨을 구해준 병사에게, 독일의 총통 아돌프 히틀러가 감사를 전한다고.

관련기사.

이 사실이 알려진 후, 그는 주변에서 엄청난 비난을 당했으며, 크게 괴로워했다고 한다. 만일 그가 순간의 양심으로 눈앞의 적군를 죽이지 않았다면, 나치당의 비약으로 세계대전도 터지지 않았을 것이라는 거다. 하지만 이건 결과적인 이야기고 군인을 살려준 일화만 놓고보면 오히려 전쟁 중에도 인류애를 잃지 않는 훌륭한 인간의 이야기로 볼 수도 있다. 따라서 헨리 텐리가 비난 받는 것이 당연하지는 않다.

그러나 이 이야기가 사실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1. [1] 이 부분에 당시 영국 총리였던 스탠리 볼드윈이나 네빌 체임벌린이 들어가기도 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6.8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