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게이트

지옥문/Hell Gate

1. 인터넷 유행어
2. 교통 관련 인터넷 은어
2.1. 예시

1. 인터넷 유행어

영화 킹콩의 한 장면

크툴루

직역하면 '지옥'이다. 오귀스트 로댕의 조각인 '지옥의 문(La Porte de l'Enfer, 영어로는 The Gates of Hell)'과는 관계가 없다.

헬게이트 런던이라는 게임이 인터넷에서 크게 회자된[1] 이후, 국내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는 용어이다. 유행어로서의 시발점은 헬게이트 런던이지만 헬+게이트라는 단어 자체에 지옥문이라는 뜻이 있어서 10년이 지난 2017년까지도 다양한 분야에서 쓰이는 중이다.

쓰이는 경우마다 미묘하게 의미가 다르긴 해도 대체로 매우 좋지 않은, 마치 지옥같은 상황이 벌어지는 경우를 뜻한다. 아주 혼란스럽거나 절망적이거나 꿈도 희망도 없이 미래가 보이지 않는다거나. 헬게이트 런던의 설정대로 현실에 지옥과 연결된 게이트가 생겨나 악마가 쏟아져 나오기 시작하는 대혼란 상황을 연상하면 된다. 일반적인 사용례는 '헬게이트가 열린다'고 표현한다.

단어의 지옥문이라는 의미 자체도 뉘앙스가 강렬하지만 헬게이트 런던의 행보가 이 단어를 장기간 유행시킨 주 원인이다. 게임의 로딩 시간이 너무 길고 이 너무 심해서 헬게이트 런던을 실행하면 컴퓨터에서 헬게이트가 열린다는 것이 초기 용례. 이후 게임 자체가 폭삭 망해버리는 바람에 제작사인 플래그십 스튜디오와 유통사인 한빛소프트어떤 의미에서는 진짜로 헬게이트가 열렸고 이후 한빛소프트는 예전 블리자드 게임들을 유통하던 시절에 비해 상황이 크게 안 좋아지게 되었다.

창작물 쪽에서는 헬게이트적인 상황보다 좀 더 폭넓게 사용되는데 무시무시한 마력을 지닌 장소를 묘사하거나, 본래 헬게이트 런던의 설정대로 정말 지옥으로 통하는 문으로서 등장하기도 한다. 후자의 경우 뒷편에 헬이 있을 뿐 기본적으로 '문'의 속성을 따라가므로 열리는/열려있는/열리려고 하는/닫으려고 하는 모든 경우에 스토리 전개가 가능한 편리한 소품.

간혹 지옥과 동의어로 쓰이기도 하는데 헬게이트와 자체를 동일하게 사용하는 것은 본래의 의미를 벗어난 감이 있다. 어디까지나 헬게이트는 문, 즉 통로의 개념이므로 단어 본연의 의미에 충실하자면 문의 이쪽은 반드시 현실이어야 하고 반대쪽은 반드시 지옥이어야 한다.[2] 아무래도 지옥이 관련되어 있기 때문에 반어법이 아니라면 좋은 뜻으로는 거의 쓰이지 않는다.

일부 블리자드 팬덤에서 디아블로 2의 로딩화면에 등장하는 문이나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확장팩 불타는 성전의 로그인 화면에 등장하는 문에 대해 한번 들어가면 돌아올 수 없는 헬게이트라고 부르던 드립이 있었다.[3]

2. 교통 관련 인터넷 은어

평시에도 많은 통행량을 보이면서 특히 출퇴근 시간이나 휴가철, 명절만 되면 그야말로 답이 없어질 정도로 우글우글거리는 인파나 차량 등을 1의 헬게이트의 아성에 빗대어 표현한 말.

악마가 쏟아져 나오는 지하철 환승통로를 단신으로 돌파하는 거라고 상상해보자. 그리고 어원인 헬게이트 런던의 설정은 인류가 지하에 숨었다는 설정이라 플레이어가 속한 단체의 본부/지부가 전부 지하철역이다(!)[4] 게다가 관련 단어가 지옥철이니 썩 어울리는 말이기도 한다.

2.1. 예시

  자세한 내용은 헬게이트/사례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3. 콜 오브 듀티: 월드 앳 워의 사운드트랙

원문은 Hell's Gate. 싱글 플레이 캠페인 14번째 미션인 Heart of the Reich에서 사용된 음악으로, 플레이어와 아군이 독일 제국 의사당을 향한 우라돌격을 시작할 때 재생된다. '지옥문'이라는 곡명처럼 전쟁의 처절함이 느껴지는 멜로디가 일품.

곡의 일부는 나치 좀비 라운드 클리어 사운드로도 쓰인다.


  1. [1] 스타크래프트로 유명했던 빌 로퍼가 독립해서 만든 작품이라는 기대치에 설정의 파격성까지 곁들여지면서 한빛소프트의 한글판이 서비스를 개시할 때 크게 떠들썩 했었다.
  2. [2] 애초에 창작물이니 작가가 설정을 바꿔버리면 그만이지만 헬과 게이트 둘 다 꽤 명확한 이미지를 가진 단어이므로 일반적인 형태는 현실-문-지옥이 된다.
  3. [3] 불타는 성전에 침공한 불타는 군단은 지옥 소속은 아니지만 그래도 악마이고 디아블로 2는 플레이어가 정말로 지옥까지 쳐들어가니까 아주 근거없는 드립은 아니었던 셈.
  4. [4] 홀본 역에서 시작해 지하철을 따라 다른 역들로 넘어가면서 진행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9.1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