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용사

形容詞 / Adjective

영어 & 한국어 품사

체언

명사

대명사

수사

용언

동사

조동사

형용사

수식언

관형사

부사

관사

관계언 & 독립언

조사

전치사

감탄사

1. 개요
2. 일반론
3. 한국어
4. 일본어

1. 개요

사물의 성질이나 상태를 나타내는 품사. 순우리말로는 그림씨라고 한다.

2. 일반론

많은 언어에 공통되는 형용사의 일반적인 특징은 다음과 같다.

  • 형용사는 문장의 서술어(predicator)가 될 수 있다. 언어에 따라서는 형용사 술어가 계사(copula)를 동반하기도 한다.
  • 형용사가 표현하는 의미는 정도성을 가지기 때문에, 원급/비교급/최상급이 구별된다.
  • 형용사는 명사를 수식하는 경우가 많으며, 명사에 표시되는 정보가 그 명사를 수식하는 형용사에 함께 표시되기도 한다. 그 예로 명사의 성/수/격 등 정보가 형용사에 표시될 수도 있다. (라틴어 등)

한편 유형론적으로 형용사와 관련하여 언어들은 다음과 같이 분류될 수 있다.

  • 형용사가 명사와 비슷한 문법적 속성을 가진 언어(라틴어 계통 언어)와, 형용사가 동사와 비슷한 문법적 속성을 가진 언어.(한국어 등.)[1]
  • 형용사가 개방 부류인 언어와 형용사가 폐쇄 부류인 언어.

3. 한국어

한국어 품사

불변어

체언

명사

대명사

수사

수식언

관형사

부사

관계언

조사

독립언

감탄사

가변어

용언

동사

형용사

한국어의 형용사 문서 참조.

4. 일본어

일본어의 외국어 교육에서는 일본적으로 い 어미를 갖고 이것을 활용하는 형용사[2]와 어간만 있는 형용사[3]가 있다고 가르친다.

다만 일본 현지의 현행 문법은 하시모토 신키치의 하시모토 문법을 채택하고 있으므로 일본의 교육과정 및 원서에서는 い형용사만 형용사라고 부르고, な형용동사는 형용동사라는 별개의 품사로 취급한다. い형용사는 일본의 전통적인 형용사고, な형용사는 고대 일본어에서 부족한 형용사때문에 명사+にあり와 명사+とあり를 붙여서 형용사로 전성시켜 쓰던 것이 각각 어미가 なり와 たり로 변해 남은 것으로 그 중에서도 なり의 형태를 현대 가나 표기법에서 だ로 바꾼 것이 기원이다. 참고로 하시모토 문법 이외에 일본에서 통용되는 공식적이지 않은 문법으로 토키에 문법과 마츠시타 문법, 야마다 문법의 3가지가 더 있는데 이 세 문법에서는 い형용사만 형용사라고 부르고, 형용동사는 그냥 어미 だ를 명사를 형용사로 전성시키 조동사로 봐서 명사+조동사 だ의 형태 취급한다. [주의]

일단 학교문법에서 이 둘을 명확하게 나누는 이유는 어간의 자립성 문제인데[5] い형용사의 어간은 자립하지 못하고 さ나 げ따위의 어미가 붙어야 명사로 쓸 수 있는 반면 형용동사는 어간 만으로 자립할 수 있기 때문. 그리고 매우 특수한 형태로 소위 トタル형용동사라고 부르는 형태가 있는데 이는 앞에서 말한 なり와 たり중 たり형태가 남은 것으로 다른 활용이 퇴화하고 연용형 と와 연체형 たる만 남아서 형용사로 사용되기 때문에 トタル형용동사라고 부른다. 다만 하시모토 문법을 제외한 나머지 문법에서는 이 トタル형용동사의 경우 ~と는 부사로 ~たる는 연체사로 취급한다. 참고로 형용동사는 현재는 부정설이 다수설이다.[6]

5. 영어

현대 영어학에서의 품사 구분

명사

동사

형용사

부사

한정사

전치사

접속사

감탄사

한국어, 일본어의 형용사와는 차이가 있다. 명사를 수식하고, 2형식 동사에서 보어로 쓰이고, 목적격 보어로 사용된다. 약식으로는 adj. 또는 a.라고 쓴다. 영어에는 조사가 없기 때문에 이러한 역할을 하는 품사가 형용사의 기본 정의이다. 단독으로 서술어가 될 수 없고 반드시 be동사를 추가로 넣어줘야 서술어의 기능을 할 수 있다. 명사를 수식한다는 점에서 오히려 관형사와 더 비슷하게 보이기도 한다. 이것 때문에 국어의 품사를 배울 때 헷갈리기도 하고. 형용사의 기본형태를 동사로 착각하는 경우도 부지기수.

영한사전이나 단어시험 등에서 형용사의 뜻을 적을 때는 관형사형으로 '~한', '~ㄴ' 꼴로 적어야 한다는 불문율이 있다. 이렇게 안 적으면 단어시험에서 품사 틀렸다고 오답처리된다 아마 '~다', '~하다' 식으로 적으면 동사와 헷갈릴 수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6. 라틴어

라틴어는 명사와 형용사가 넓은 의미에서 같은 품사로 행동한다. 수식하려는 명사와 성/수/격이 똑같이 변화하며, 형용사가 (소유격 등의 굴절 없이 단독으로도) 추상명사 혹은 "~~한 성질을 가진 무엇(사람, 집단, 사물, 지역 등)"이라는 뜻의 명사로 쓰이는 용례가 많다.


  1. [1] 이러한 유형론적 차이를 고려하지 않으면 영어의 관사(한정사), 형용사와 한국어의 관형사, 형용사의 미묘한 대응 관계를 혼동할 수 있다. 특히 학생들은 국어의 품사론 문제에서 형용사가 용언 부류라는 것을 생각하지 못하고 틀리는 경우도 있다.
  2. [2] 可愛(かわい)い, 遅(おそ)い 등. 일본어 학교문법에서는 그냥 형용사라고 부른다.
  3. [3] 好(す)き, 上手(じょうず), 綺麗(きれい) 등.
  4. [주의] 4.1 결과적으로 형용동사 부정설이라고 형용동사를 형용사로 분류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이때문에 일부에서는 형용동사 대신 명용사(名容詞)라고 부르는 사람도 있다.(테라우치 히데오 설) 이걸 형용사로 분류하는건 외국인들에게 일본어 교육을 할 때 편의를 따라서 하는거지 일본의 문법학자들도 형용동사와 형용사가 문법적으로 그 성질이 명확하게 다르다는 것은 인정하고 있다.
  5. [5] 하시모토 문법에서 형용사와 형용동사를 나누는 기준이다. 이게 왜 논란이 되냐면 어간이 자립할 수 있다는건 체언과 용언을 가르는 기준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 때문에 형용동사 부정설에서도 형용동사를 형용사에 포함시키지는 않는다. 부정설에서는 명사에 형용사 전성 조동사 だ가 붙어 형용사화한 명사 취급을 한다.
  6. [6] 다만 ~やかだ형태처럼 어간의 자립성이 약한 형용동사나 형용동사의 경우 なれ(현행문법에서는 일단 부정함)나 たれ로 명령형을 만들 수 있어 동사의 성질도 있다는 부분이 논란점이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