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소이치로

本田宗一郎(ほんだ · そういちろう)

{11.17, 1906 - 08.05, 1991}

일본 기업 HONDA의 창업주. 마쓰시타 전기의 창업주 마쓰시타 고노스케와 더불어 일본 경제계에서 '신'으로 불려진 인물

1. 생애

혼다 소이치로는 1906년 11월 17일, 일본 시즈오카의 하마마쓰란 곳에서 태어났다. 아버지는 철공장이었고 어머니는 직공이었다. 어린시절부터 아버지의 철공소에서 자전거를 수리하는 일을 익혔으며 이는 그로 하여금 기계와 기술분야에 관심을 쏟게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된다. 결국 15살에 도쿄로 상경해 자동차 수리소 견습생으로 일을 시작해서 22세가 되던 1928년 고향으로 돌아와 자신의 자동차 수리소를 차리게 된다. 그 후 1937년 도카이 세이키라는 도요타 자동차 부품제작공장을 차렸으나 미군의 공습과 1945년 미카와 지진으로 인해 공장으로 잃고 복구 가능한 것을 도요타에게 매각해서 받은 45만엔으로 1946년 10월 혼다 모터스의 전신인 혼다 기술연구공업을 창립하고 2년 후 첫 양산형 오토바이를 생산해낸다. 이후 탁월한 기술능력과 마케팅을 바탕으로 대형기업으로 회사를 성장시켰으며 1959년 미국 현지에 첫 혼다 오토바이 딜러를 열게된다. 이후 1973년 은퇴하기까지 최고기술고문이라는 직함으로 기술연구분야에 전념하게 된다. 이같은 활동으로 1982년 미 기계기술자 소사이어티로부터 공로메달을 수여받았으며 1989년 미국 디트로이트에 위치한 미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는 개인적인 경사도 누렸다. 그후 1991년 8월 5일, 간질환으로 타계한다.

2. 여담

  • 학교 교육에 부정적인 인물이었다. 제일 싫어했던 과목이 서예였다고. 심지어 독서도 싫어했는데 본인 왈; "책에는 과거에 관한 것 밖에 나와있지 않다. 책을 읽노라면 과거에 얽매여 퇴보할 것 같아 싫었다."라고 했을정도.
  • 직원들이 사장님이라고 부르는 것을 싫어했다고 한다. 일반 사람들이 어른을 부르던 애칭이던 "오야지"라고 불리는 것을 더 선호했다. 한국으로 치면 "할배"라고 불리는 것을 더 좋아한 것.
  • "인간은 실패할 권리를 지녔다. 그렇지만 실패에는 반성이라는 의무가 따라붙는다"라는 명언을 남겼을 정도로 도전정신을 높게샀다. 실패가 두려워 몸을 사리는 것보다 되든 안되든 일단 부딫혀보는 도전정신을 높게 샀다. 다만 자신의 직종이 직종인지라 언제나 꼼꼼하고 철두철미한 관리와 점검을 강조했는데 자동차 리콜같은 사태를 거부하는 기업들에 대해서는 "도덕의 결여"라고 호되게 나무랄 정도였다.
  • 소니의 창업자였던 이부카 마사루와는 백년지기였다고 한다. 기술연구라는 공통점이 있는 인물들이라 쉽게 친해질 수 있었을 것이다.
  • '본업에 전념한다'는 사훈을 내세워 정치권과의 교류역시 거부했다. 당시 일본 경제에 만연하고 있었던 정경유착에서 자유로왔던 인물.
  • 그가 타계했었을 당시의 일화도 명작인데 그가 타계한 후 일본신문에 유족들과 지인들이 조문객들을 돌려보내는 사진이었다. 이는 다름아닌 혼다의 유언 때문이었는데 그는 임종시 유언으로 "가뜩이나 자동차가 많아 교통체증이 심해 서민들이 불편을 겪으니 내 장례식은 절대로 치르지 마라!"고 했다는 것. 유족들과 지인들은 그의 유언을 지키기 위해 장례식 대신 '감사의 모임'이라는 이름의 조촐한 추모자리를 만들었다고 한다.
  • 그의 아들인 히로시 역시 아버지의 기질을 이어받아 혼다 레이싱카 튜닝전문회사인 무겐 모터스포츠를 설립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