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소이치로

本田宗一郎(ほんだ そういちろう)

1906년 11월 17일 ~ 1991년 8월 5일

1. 개요
2. 생애
3. 이모저모

1. 개요

일본 기업 혼다의 창업주. 파나소닉의 창업주인 마쓰시타 고노스케, 그리고 교세라 창업주 이나모리 가즈오와 더불어 일본 경제계에서 으로 불려진 몇 안되는 인물이다.

2. 생애

혼다 소이치로는 1906년 11월 17일, 일본 시즈오카하마마츠란 곳에서 태어났다. 아버지는 철공장이었고 어머니는 직공이었다. 어린시절부터 아버지의 철공소에서 자전거를 수리하는 일을 익혔으며 이는 그로 하여금 기계와 기술분야에 관심을 쏟게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된다.

15살에 도쿄로 상경해 자동차 수리소 수습생(修習生)으로 일을 시작해서 22세가 되던 1928년 고향으로 돌아와 자신의 자동차 수리소를 차리게 된다. 그 후 1937년 도카이 세이키(株式会社東海精機)라는 부품 공장을 세워 도요타에 납품했으나 미군의 공습과 1945년 미카와 지진으로 인해 공장을 잃고 복구 가능한 것을 도요타에게 매각해서 받은 45만엔으로 1946년 10월 혼다 모터스의 전신인 혼다 기술연구공업을 창립하고 2년 후 첫 양산형 오토바이를 생산해낸다.

이후 탁월한 기술능력과 마케팅을 바탕으로 회사를 대기업으로 성장시켰으며 1959년 미국 현지에 첫 혼다 오토바이 딜러를 열게 된다. 그리고 1973년혼다의 사장직에서 물러나 은퇴하기 전까지 최고기술고문이라는 직함으로 기술연구분야에 전념하게 된다.

이같은 활동으로 1982년 미 기계기술자 소사이어티로부터 공로메달을 수여받았으며 1989년 미국 디트로이트에 위치한 미국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일본인으로서는 최초로 헌액되는 개인적인 경사도 누렸다.

그후 1991년 8월 5일, 간질환으로 타계했다.

3. 이모저모

  • 학교 교육에 부정적인 인물이었다. 제일 싫어했던 과목이 서예였다고. 심지어 독서도 싫어했는데 본인 왈; "책에는 과거에 관한 것 밖에 나와있지 않다. 책을 읽노라면 과거에 얽매여 퇴보할 것 같아 싫었다.[1]"라고 했을정도.
  • 직원들이 사장님이라고 부르는 것을 싫어했다고 한다. 일반 사람들이 어른[2]을 부르던 애칭이던 "오야지"라고 불리는 것을 더 선호했다. 정장차림의 말쑥한 사장보다는 기름때묻은 작업복차림 공장장 호칭으로 불리는 것을 더 좋아한 것. 한번은 천황을 알현 하게 됐는데 작업복 입고 가겠다고 하도 고집을 부리는 통에 황궁측과 임원들이 사정사정하여 그날만은 특별히 정장을 입었다고 한다.
  • "인간은 실패할 권리를 지녔다. 그렇지만 실패에는 반성이라는 의무가 따라붙는다." 라는 명언을 남겼을 정도로 도전정신을 높게 샀다. 실패가 두려워 몸을 사리는 것보다 되든 안 되든 일단 부딪혀보는 도전정신을 높게 샀다. 이는 혼다가 창립 초기부터 오토바이 레이스나 포뮬러 1같은 모터스포츠 세계에 도전하고 여러 진취적인 기술적 시도들을 하는 원동력이 되었다. 다만 자신의 직종이 직종인지라 언제나 꼼꼼하고 철두철미한 관리와 점검을 강조했는데 자동차 리콜 같은 사태를 거부하는 기업들에 대해서는 "도덕의 결여"라고 호되게 나무랄 정도였다. 정작 자기 회사는 별세 20년 후 엄청난 리콜사태를 맞이하셨다.
  • 독학으로 엔지니어링을 공부했음에도 혼다를 재벌들 사이에서 거대 기업으로 키워냈고 세계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은 덕에 기술에 관해 고집이 엄청나게 강했다고 한다. 이처럼 강한 에고로 인해 아랫사람들과 발생하는 갈등을 잘 조율하고 경영 업무 전반을 맡은 소이치로의 오른팔 후지사와 타케오도 명 경영자로 칭송받는다.
  • 다만 이러한 고집 때문에 말년에는 여러 실패들을 겪기도 했는데, 대표적으로 엄청난 공랭식 덕후라 자동차 업계에서 주류로 자리잡은 수랭식 엔진 도입에 소극적이었다. 이러한 공랭식 덕후 기질로 인해 혼다의 대중차 시장 진출을 이끌기 위해 개발된 야심작 혼다 1300이나 혼다가 자체 제작한 마지막 F1머신인 RA302 등에 공랭식 엔진을 적용했다 대실패를 겪기도 했고, 결국 이 둘의 실패가 혼다 소이치로와 후지사와 타케오의 명예직으로의 은퇴를 불러오게 되었다.
  • 소니의 창업자였던 이부카 마사루와는 백년지기였다고 한다. 기술연구라는 공통점이 있는 인물들이라 쉽게 친해질 수 있었을 것이다.
  • '본업에 전념한다'는 사훈을 내세워 정치권과의 교류역시 거부했다. 일본 경제에 만연한 정경유착에서 자유로웠던 인물.
  • 그가 타계했었을 당시의 일화도 명작인데 그가 타계한 후 일본신문에 유족들과 지인들이 조문객들을 돌려보내는 사진이었다. 이는 다름아닌 혼다의 유언 때문이었는데 그는 임종시 유언으로 "가뜩이나 자동차가 많아 교통체증이 심해 서민들이 불편을 겪으니 내 장례식은 절대로 치르지 마라!"고 했다는 것. 유족들과 지인들은 그의 유언을 지키기 위해 장례식 대신 회사와 공장별로 '감사 모임'이라는 이름의 추모자리를 만들었다고 한다. 이때 전국 각계 계층의 인사들이 찾아왔으며 그 수는 6만명이 넘었다.[3]
  • 그의 아들인 혼다 히로토시 역시 아버지의 기질을 이어받아 혼다 레이싱카 튜닝전문회사인 무겐 모터스포츠를 설립했다.


  1. [1] 원문은 다음과 같다. 僕は、本を読むのが嫌いだ。極端ないい方をすると、本というものは過去のものしか書いていない。僕は、本を読むと、それにとらわれてしまって、何だか退歩するような気がして仕方がない。大体、僕の人生は、いわゆる見たり、聞いたり、試したりで、それを総合して、こうあるべきだということで進んできた。もしわからないことがあって、そのために本を読むんだったら、そのヒマに人に聞くことにしている。
  2. [2] 또는 몸을 쓰는 일터의 작업조 두령
  3. [3] 단순히 생전 친구들, 정재계 인사들 뿐만 아니라, 혼다의 바이크, 자동차를 좋아하는 사람들, F1 광팬등 혼다가 만든 제품을 사랑하는 수많은 사람들이 모였다. 그중에는 혼다 커브로 배달을 하는 라면가게 사장도 있었는데, 그는 '내가 이 회사에 아는 사람은 없지만, 배달을 할수 있도록 커브를 만들어 주신 소이치로씨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8.0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