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모

맥주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원료

맥아(종류) · (종류) · 효모 · 그루트

종류

에일

페일 에일 · 인디아 페일 에일 · 발리와인 · 스타우트 · 스카치 에일 · 밀맥주 · 벨지언 에일(플랜더스 레드 에일 · 람빅)

라거

필스너 · 복 · 둔켈 · 미국식 부가물 라거 · 드라이 맥주 · 발포주

나라별 맥주

독일 · 체코 · 벨기에 · 네덜란드 · 영국 · 미국 · 일본 · 한국 · 북한 · 중국

기타

트라피스트 에일 · 애비 에일 · 크래프트 맥주 · 흑맥주

}}} ||

효모

Yeast

이명: 酵母[1]

Saccharomyces Meyen (1838)

분류

균계

자낭균문(Ascomycota)

효모강(Saccharomycetes)

효모목(Saccharomycetales)

효모과(Saccharomycetaceae)

효모속(Saccharomyces)

맥주효모, 빵효모(S. cerevisiae 모식종. 애일맥주)

쉐리효모(S. bayanus)

포도주효모(S. ellipsoideus)

맥주효모(S. eubayanus 라거맥주)

맥주효모(S. pastorianus 라거맥주)

진저와인효모(S. florentinus)

1. 개요
2. 생물학적 특징
3. 사용
3.1. 술
3.2. 빵
4. 기타

1. 개요

이 나오게 하는 데 일등으로 기여한 미생물. 순우리말로는 뜸팡이라고 한다. 생긴 건 꼭 세균 비슷하게 생겼는데 실제로는 균류다. 균류에는 곰팡이, 버섯 등이 포함되니 곰팡이와 친척이라 볼 수도 있겠다. 비슷한 쓰임으로 쓰이는 균류로 누룩이 있다.[2]

2. 생물학적 특징

진핵생물로 출아법으로 번식하는 종류가 많지만 이분법으로 번식하는 경우도 있다. 애시당초 출아법으로 번식한다는 것이 별로 특이한 일이 아니기도 하고. 그런데 효모의 진정한 함정은, 사실 유성생식(!)도 한다는 것. 엄밀히는 무성생식과 유성생식 사이클이 같이 돈다.[3]

실험실에서 대량배양하기 쉬우면서도 대장균보다는 고등[4] 하기 때문에 생물학이나 유전공학 실험에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모델 생명체이다. 특히 이 녀석은 진핵생물인 주제에, 보통 원핵생물들에나 있는 원형의 DNA구조인 플라스미드(plasmid)를 갖고 있어 유전자 관련 실험에 용이하다.

다만 번식력이 매우 강하기 때문에 이들을 사용하지 않는 실험실에서는 그야말로 주적. 일단 출몰하면 실험을 최소 1주일간 관두고 소독만 해야 할 정도다.

호기성, 혐기성 반응 모두가 일상에 유용하게 쓰이는 유익한 미생물. 효모는 혐기성 반응에선 알콜과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며, 호기성 반응에선는 물과 이산화탄소만을 배출한다. 다만 골때리는게, 이놈은 일단 균류인 탓인지, 피부에서도 조건이 아주 조금만 괜찮으면 매우 잘 자란다.[5] 덕분에 좀 살찐 사람이나 여성의 경우, 국부근처가 매우 시꺼멓게 착색이 되는데, 이는 멜라닌 색소 때문인 경우도 있지만 거의 대부분은 효모가 자라면서 착색하는 것이다. 부작용은 그냥 조금 가려운 정도 밖에 없기 때문에[6] 보통 있는 줄도 모른다.

효모의 종류마다 성질이 조금씩 다른데 빵 효모는 이산화탄소를 잘 만든다든가 와인용 효모는 맥주용 효모보다 높은 알코올을 버틸 수 있다든가 하는 점이다.

3. 사용

3.1. 술

발견 시기는 선사 시대. 역사서가 쓰이는 순간부터 나오는게 이라는 것을 본다면, 이미 고대시절부터 술을 빚는 방법을 알고 있었다는 것이고, 술을 빚기 위해서는 어떤 재료가 필요하며 과정을 알아야만 하기 때문이다. 다만 발효 과정이 과학적으로 입증된 것은 한참 뒤인 19세기 후반에 가서였는데, 루이 파스퇴르가 1876년에 맥주가 발효되는 과정에서 큰 역할을 하는 미생물이 있다는 논문을 발표하면서였다. 파스퇴르가 지적한 미생물이 바로 효모였고, 이 발견 이후 효모 배양과 분류 연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포도껍질에 다닥다닥 붙어있기 때문에 그냥 잘 익은 포도를 으깨서 놓아두어도 포도의 당분을 이용해 발효작용을 한다. 이게 바로 포도주의 시초. 건포도에도 효모가 있기 때문에, 이놈을 이용해 천연발효빵을 만드는 방법도 있다. 사실 새삼스러운 건 아니고, 100년 전까지만 해도 인간은 빵을 만들 때 이런 발효과정을 거쳤다. 이 발효과정에서 건포도 등 과일 종류는 있으면 좋고 아니면 그만.

보통의 생물들은 미토콘드리아 대사로 산소를 소비해 에너지를 만든다. 그러나 산소가 부족해지면 불완전 호흡을 하면서 적은 양의 에너지와 부산물을 만드는데 효모는 혐기성 상황에 처하면 부산물로 알코올을 생성한다.[7] 효모가 만들어낸 알코올 덕분에 일반적인 균들은 술에서 생존하기 어렵고, 그래서 술은 쉽게 상하지 않는다. 그런데 알코올은 효모에게도 다른 균류와 똑같이 작용하므로 발효가 많이 진행되어 알코올의 농도가 높아지면 효모도 스스로 만들어낸 알코올에 사멸당하는 상황이 벌어진다.

특이하게도 효모는 국가적인 품종관리를 받기도 한다. 종마다 술맛이 다르다보니 1,2,3번 효모등으로 종들을 나눠서 키워낸 다음 비싼 값에 판매한다.

3.2. 빵

에 쓰이는 이스트도 효모로, 효모가 먹고 싸는 이산화탄소 덕분에 빵이 부풀어 오르는 것이다. 이스트의 종류는 1500종이 넘으며 빵 만들 때 쓰는 이스트, 술 만들 때 쓰는 이스트가 다 다르다. 제일 흔하게 쓰이는 종류는 Saccharomyces cerevisiae이다. 술빵처럼 막걸리효모로 발효한 빵도 존재하므로 풍미를 제외한다면 대체 사용이 가능하다.

다만 종별로 이스트를 따로 쓰는 것은 미생물학의 발달로 가능해진 것으로 그전까지는 대부분 양조과정의 부산물로 나온 효모를 쓰거나 그냥 밀가루 반죽을 매일 저어주길 반복하면서 며칠 방치해 얻었다. 특히 산업화와 도시화로 인구밀도가 급격하게 높아진 근대에 제빵산업이 생기면서 이스트가 대량으로 필요했는데, 맥주양조장은 맥주양조 겸 이스트 생산의 목적도 가지고 지어졌다. 미생물학이 발달하기 전까지는 효모를 종별로 나누어서 사용하지 않았고 따로 배양할 생각도 못했기 때문에 대부분 빵의 제조는 맥주효모를 이용하여 이루어졌다.[8]

이스트의 종류는 대표적으로 생이스트, 인스턴트 그리고 드라이이스트로 나뉜다. 생이스트는 유통기한이 매우 짧아서 시중에서는 구하기 힘들고 인터넷 주문이나 제빵재료상에 가서 사야한다. 인스턴트는 그냥[9] 반죽에 넣으면 되고, 드라이이스트는 약간의 설탕(이스트먹이)과 미지근한 물이나 따뜻한 물에 넣은 뒤 발효가 확인[10]되면 반죽에 넣어 쓴다. 다만 물을 추가로 넣기 때문에 반죽에 들어가는 물의 일부를 써야 반죽이 질어지지 않는다.

다만 요즘은 이런 이스트를 쓰지 않고 천연효모를 사용해서 빵을 반죽하는 경우가 있다. 이런 발효방식을 사워도우 라고 하며 사실 이스트가 없던 고대에 빵을 만들던 방식이다 따뜻한 물에 과일과 설탕만 넣어서 실온에 놔두면 껍질이나 공기 중의 효모가 알아서 번식하는데 이걸 액상효모/액종이라고 한다. 이때 효모 말고 유산균을 포함한 다른 잡균들이 번식해 신맛이 난다 심지어 잡균이 효모보다 더 번식해버리는 경우도 생겨 실패할수 있다 이스트 대신 이걸 넣어줘도 되지만 여기에 물과 밀가루를 넣고 발효를 반복해 양과 사용기간을 늘려 사용해도 된다. 이 사워도우의 일부를 다음 사워도우의 씨종자로 사용 할 수도 있다. 이렇게 발효시킨 사워도우 빵의 장점은 효모말고 다른 잡균들이 번식해서 특유의 풍미를 지니게 된다는 것이다.

유사과학 탐구영역-천연효모

언론 기사

반면 천연효모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의견들도 많다. 일단 용어부터가 “천연”이라는 국내 소비자들이 좋아하는 단어를 붙이고 생이스트를 비롯한 재빵용 효모들은 “인공”이라고 하면서 이스트는 몸에 나쁘고 천연효모는 좋다면서 선동하고 있는데 사실 “천연”효모가 아니라 “야생”효모다. 가령 닭을 예로 들자면 자연에 살던 닭의 조상인 붉은들닭을 계량해서 전세계로 퍼져나간게 우리나라의 토종닭을 비롯한 각종 닭인데 그러면 야생 붉은들닭은 건강에 좋은 “천연” 닭이고 다른 닭들은 몸에 나쁜 “인공”닭인가?

“천연”효모 마케팅을 퍼뜨리는 사람들은 심지어 천연효모가 건강에도 더 좋다는 사실무근의 루머를 퍼뜨리고 있다. 거의 유일하게 입증된 사워도우의 건강적 장점인 혈당수치가 천천히 올라가는 건 단지 유산발효로 인해 생긴 산이 당과 경쟁적으로 흡수되면서 흡수가 늦어지는 것이지 최종적으로 흡수되는 당은 동일하다. 차라리 통밀빵을 먹거나 계피나 식초 한사발을 같이 들이키는게 효과가 더 좋다. 사워도우 특유의 맛을 즐기는건 좋지만 사실무근의 루머를 퍼뜨리는 일은 지앙되어야 할 것이다.

한술 더 떠서 '토종' 효모라는 마케팅도 있으며 '외국산' 효모보다 '토종' 효모가 한국인의 건강에 더 좋다는 식의 상술이다.

4. 기타

만두피에 쓰기도 한다. 그외에도 은근히 영양이 풍부해[11] 일본군에서 군량정이라는 이름으로도 배급했고 민간에도 시판되었다. 지금도 에비오스같은 효모를 이용한 영양제가 있다. 국내에도 비슷한걸로 원기소[12]가 있다.마마이트도 맥주효모로 만든다. 아이작 아시모프는 미래에서는 효모로 만들어진 음식을 먹는 장면이 나온다.

왠지 효소와 많이 헷갈리는 것 같다. 특히 시중에 유행하는 효소 식이요법이라며 파는 건 대부분 담금주 만드는 과정과 큰 차이가[13] 없는데, 큰 효과가 있을리 없다. 효소는 단백질로 이루어진 촉매(정촉매 부촉매 전부다)의 총칭으로 전혀 다른 것인데, 효자 돌림이라 그런 듯. 사실 일부 독소들도 효소다. 간단히 말해 효모 안에는 효소가 들어 있다. 결국 매번 새 유행을 만들어 장사해먹는 건강식품 판매자들은 맥주효소분말이라는 새 아이템을 귀 얇은 사람들을 향해 들이밀고 있다.

종류로는

  • 액체 효모/액종 (Liquid Yeast)
과일에 설탕과 따뜻한 물을 넣고 기다리면 되는 가장 기본적인 이스트지만 사용기간이 짧다.
  • 압착 효모/생이스트(Compressed/Wet/Fresh/Cake Yeast)
70%가량의 수분을 지닌 이스트로 압착되어있는 고형 상태로 판매된다. 상온이 아닌 냉장 보관이 필수이며 냉동 보관하면 더 오래 사용할 수 있다.
  • 활성 건조 이스트 (Active dry yeast)
30~40도의 건조 공기로 건조하여 효모를 죽이지 않고 수분을 6~8%으로 줄인 이스트이다. 상온에도 성능이 오래 유지된다.
  • 인스턴트 건조 이스트 (Instant dry yeast)
활성화 과정 없이 바로 사용 가능한 이스트
  • 냉동 건조 이스트 (Dry frozen yeast with intermediate humidity)
약 4~6%까지 수분 함량을 줄인 이스트. 보존성이 뛰어나다.


  1. [1] 직역하면 '발효어머니'. 술을 만들 때 이 균을 이용해서 발효가 되니 정말 적절한 이름이 아닐 수 없다.
  2. [2] 실제로 개역성경에서는 효모도 누룩으로 표현한다.
  3. [3] 효모는 종종 하플로이드를 생성하는데, 하플로이드끼리 만나서 새로운 효모 세포가 된다. 또, 종종 포자도 생성한다. 효모는 일단 균류다.
  4. [4] 한때는 진핵생물이란 점을 이용해, YAC이라고 DNA 도서관으로 쓰기도 했는데, 용량이 1 Mbs(메가 베이스) 수준으로, DNA 도서관 중에서는 최대 용량을 자랑한다. 하지만, 어쨌든 진핵생물이라 원핵생물보다 복잡하고, 거기다가 유성생식도 하니, 골치아픈 요소가 한둘이 아니다. 교차나 돌연변이, 유전자 삽입등 문제가 많아, 요즘에는 다른 DNA 도서관들에 밀려 잘 안 쓰인다. 인간 게놈프로젝트 때도 쓰다가 말았다.
  5. [5] 사실 피부가 애초에 인체의 1차 방어선이기도 하고, 노폐물이 많아 여러 불청객들이 먹고살기 좋은 환경을 가지고 있다. 그나마 미생물 번식을 막기 위한 여러 기제가 있기 때문에 실험실 플레이트의 콜로니 처럼 자라지 않을 뿐이다. 균류들은 키틴질 때문에 특히 더 저항성이 강해 대체로 더 잘 번식할 뿐이다.
  6. [6] 그나마 가려운 것도 효모가 아닌 다른 놈들이 덤으로 숟가락 얹고 자라고 있어서가 대부분이다.
  7. [7] 이런 기작 때문에 단백질로 이뤄진 촉매를 효소로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알코올을 만드는 것도 당연히 효소가 관여한다.
  8. [8] 19세기 중반이후 이스트의 상업적인 이용이 가능해짐에 따라 이스트는 수출품목으로 자리잡았다. 자세한건 http://h2g2.com/edited_entry/A2791820참조. 아니면 한국에도 출판된 하인리히 E. 야콥의 빵의 역사도 추천. 다만 빵의 역사의 경우 2차세계대전 직전에 쓰여진 책이라 그 이후에 이루어진 유전공학 발달로인한 변화는 알 수가없다.
  9. [9] 톡 하고 손대면 와르르 무너진다.
  10. [10] 거품이 난다.
  11. [11] 특히 비타민B 군이 많다. 15g당 단백질이 8g이고 종류도 완전 단백질이다. 영미권에선 이런 효모를 영양 효모(nutritional yeast)라고 부른다. 가루 형태이며 맛이 치즈와 상당히 비슷하기에 채식주의자들이 치즈 대용으로 쓰기도 한다.
  12. [12] 서울약품에서 만드는 씹어먹는 정 형태의 건강보조식품. 1956년 처음 출시되었으며, 이게 대인기를 끌던 1960~70년대를 사셨던 분들께 여쭈어 보면 "아, 그 노르스름하고 고소한 그거!"하고 바로 아신다. 단종되었다가 2014년 재출시되었으며, 2015년 현재 셀레늄과 아연을 첨가한 제품을 이마트에서도 볼 수 있다. 다만 둘 다 드셔보신 어르신들 말씀에 따르면 구판(?)보다 고소함이 떨어진다는 평도 있다.
  13. [13] 알콜(술)은 안 넣고 설탕을 재료 무게보다 더 많이 드립다 부어 넣는 것 말고는 차이 없다. 말로는 발효가 되어 몸에 좋다 어쩐다 하는데, 설탕에 과일과 채소류를 절이면 효모든 곰팡이든 세균이든 자라지 못하므로 발효가 될 리가 없다. 그냥 설탕에 담근 과일/채소류일일 뿐.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76.1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