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한

  동한은 여기로 넘어갑니다. 오대십국시대에 947년부터 951년까지 존속한 나라에 대한 내용은 후한(오대십국시대) 문서를, JBJ의 멤버에 대한 내용은 김동한(JBJ)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하위 문서: 후한/역대 공주, 후한/인구

중국의 역사 中國歷史

{{{#!folding 열기 · 닫기

기원전 1600년 ~ 기원전 206년

기원전 206년 ~ 907년

907년 ~ 1644년

1616년 ~ 현재

중국의 역사 기원전 206년 ~ 907년

기원전 206 ~ 220

십팔제후왕(十八諸侯王)
초한전쟁(楚漢戰爭)

한(漢)

전한(前漢)

신(新)

현한(玄漢)

후한(後漢)

220 ~ 265

삼국(三國)

위(魏)

촉한(蜀漢)

오(吳)

265 ~ 436

진(晉)

서진(西晉)

동진(東晉)

오호십육국(五胡十六國)

439 ~ 589

남북조(南北朝)

송(宋)

북위(北魏)

제(齊)

양(梁)
한(漢)
후량(後梁)

서위(西魏)

동위(東魏)

진(陳)

북주(北周)

북제(北齊)

581 ~ 619

수(隋)

618 ~ 907

당(唐)
무주(武周)

}}}



서기 89년경의 지도.

존속기간

25년 ~ 220년

별칭

후한(後漢), 동한(東漢)

위치

중국, 서역 일부, 베트남 북부, 북한 서부

수도

낙양 (25 ~ 190)
장안 (190 ~ 196)[1]
허도 (196 ~ 220)[2]

인구

56,486,856만 명(156년)

정치 체제

전제군주제

국성

(劉)

국가원수

황제

주요 황제

광무제 유수,(25~57),
명제 유장,(57~75),
장제 유달,(75~88),
화제 유조,(88~105),
안제 유호,(106~125),
순제 유보,(125~144),
환제 유지,(146~167),
영제 유굉,(167~189),
헌제 유협,(189~220),

주요 섭정

동탁
조조[3]

언어

상고 중국어[4]

문자

한자

종교

유교[5]
태평도, 오두미도, 중국 토속 종교

종족

한족

통화

오수전

성립 이전

현한

멸망 이후


촉한

현재 국가

중국, 베트남, 몽골, 북한

1. 개요
2. 상세
3. 황실의 붕괴
4. 평가
5. 촉한의 멸망
6. 역대 황제
7. 계보
8. 추존 황제
9. 둘러보기

1. 개요

신나라의 멸망 이후로 혼란기를 거쳐서 전한을 명실상부 계승한 국가.[6] 건국자는 광무제 유수(劉秀).

중국에서는 오대십국시대 후한과의 구별을 위해, 수도 낙양의 위치가 전한의 수도 장안보다 동쪽에 있는 점에 착안하여 동한이라고도 한다. 여기에 영향을 받아 우리나라의 중문학계, 철학계 등에서도 서한·동한(통칭으로는 양한)으로 자주 사용한다. 우리나라의 사학계와 일본의 학계에서는 대개 전한·후한(한대(漢代) 내지는 양한)이라고 한다. 학술적으로 봤을 때에는 동한/서한으로 구분하는 게 더 좋을 수도 있는 게, 역사상에서 비슷한 케이스들은 모두 동주/서주, 동진/서진, 남송/북송 이런식으로 불려졌고, 그 외에도 원나라를 이은 북원, 명나라를 이은 남명 등의 케이스가 존재하기 때문에 굳이 한나라만 전한/후한으로 부르는 건 일관성이 없기도 하고, 오대십국시대에도 후한이라는 정권이 존재했기 때문에, 그리고 조금 마이너하지만 남북조시대 후경이 세운 정권도 후한으로 부르는지라[7] 혼동이 생길 수도 있다.

2. 상세

원래 신나라가 멸망하고 후한이 나오기 전에 현한이 있지만 기간이 너무 짧아서 그런지 잘 언급이 되지 않고 있으나, 사실상 신나라가 23년에 멸망한 다음에 한나라가 다시 재건이 되었기 때문에 개국이 25년이 아닌 23년이라 봐도 무방하다.

현한 경시제 유현의 밑에 있었던 유수는 유현 휘하에서 세력을 키우다 하북 지방에 정착하며 세력을 넓혔고, 25년 6월에는 국가를 건국해 도읍을 낙양으로 하고 연호는 건무(建武)라 하였다. 그 뒤 유분자를 황제로 옹립하고 유현을 살해한 적미군을 격파하여 관중을 평정하고, 36년에는 촉 지방에서 할거하던 공손술을 토벌하여 중국을 통일한다. 통일 후 유수는 백성들을 위해 노비를 해방하고, 죄인들을 석방하고, 수리 사업을 일으키는 등 선정을 베풀었다.

유수는 한경제의 6대손이었지만 독자적인 세력이 약하다보니 자신의 근거지였던 남양 인근의 호족들과 연합 정권을 세웠다. 이는 전한이 건국된 직후에 공신 세력을 숙청해서 강력한 황권을 확립한 것과[8] 달리 호족 세력이 공신으로서 정치에 간여하는 바탕이 되었고[9], 아울러 이들과 혼인 관계를 맺어 이들이 강성한 외척으로 권력을 장악하는 원인이 된다.[10]

후한은 환관인 채륜이 초기 형태의 종이를 실용성 있게 대폭 개선한 채후지를 만들었고, 장형이 혼천의와 지동의를 만드는 등 문화가 매우 번창했다. 또한 반초가 서역 여러 나라와의 교역길을 열어서 실크로드를 다시금 개척하기도 했다.

하지만 제4대 황제인 화제부터는 외척과 환관의 세력 다툼이 심해지면서 정치는 점점 혼란해졌으며 사회 전반의 침체가 뒤따랐다. 화제 이후로는 어린 황제가 즉위했다가 일찍 붕어하는 일이 반복되면서 정치적 권위가 불안정해진다. 이 같은 어린 황제 현상의 시작은 상제 유융이었는데, 그는 태어난 지 몇달 만에 황제가 되었다가 즉위한 지 몇달 만에 사망하였다.

이처럼 황제가 자주 바뀌는 와중으로 황태후가 정치를 장악하면서 환관과 외척이 권력을 잡다가, 결국 환관이 위세를 얻으면서 정치는 더욱 타락하고, 당고의 금 등으로 유학자들에게 신망을 잃으며, 게다가 암군영제가 국고를 채우기 위해 군주가 스스로 매관매직을 하는 등 망조가 보이니까 민심이 피폐해지고, 마침내 장각황건적의 난을 일으켜서 멸망으로 이어졌다.

황건적의 난을 시작으로 민란이 자주 일어났는데, 후한 조정이 직접 진압할 능력이 없다보니 이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지방관들의 자율성을 크게 인정해 줄 수밖에 없었고 이들은 각지에서 독자적인 권력을 쌓으면서 사실상 군벌화가 이루어졌다. 광역 행정 단위인 주의 장관으로서 감찰의 업무를 업무를 맡은 주자사가 임명되었던 초기와 달리 이 시기에는 행정, 군사 등 전권을 행사하는 주목이 설치되어 이러한 군벌화가 더욱 가속화되었고, 중앙 조정의 영향력은 미미해졌다.

이런 상황에서 십상시의 난으로 중앙 정치가 혼란스러워지자, 조정의 분란을 명분으로 하여 거의 모든 지방관들의 이반으로 국가가 공중 분해되는 대참사가 터지고 만다. 신나는 삼국지 아하!

이 같은 후한 말기의 상황이 삼국지연의의 초반부 배경이기도 하다.

3. 황실의 붕괴

십상시의 난 이후로 양주 지역에서 이민족인 강족과 한족이 결합된 강력한 군세를 이끌던 동탁이 일전에 하진의 입경(入京) 요구에 호응하여 낙양 인근에 와있다가 난을 틈타 낙양에 입성하여 정권을 장악하였다. 동탁은 오래지않아 정원을 죽여 그의 병사를 흡수하여 군권을 장악하였고, 조정에서도 사공이 되었다가 태위로 관직을 옮겼다. 그리고나서 소제 유변하태후를 살해하였고, 왕미인 소생의 헌제를 옹립하여 명실공히 정권을 장악하였다. 하지만 이에 반발한 세력이 반동탁연합을 결성하여 그와 대적하였고, 이에 낙양을 불태우고 장안으로 천도하기에 이른다.

장안 천도 이후 동탁이 살해되자 그 부곡이었던 이각곽사가 잠깐 정권을 잡았다가, 마침내 조조가 정권을 잡기에 이른다. 하지만 이미 동탁이 정권을 휘두를 때부터 후한 황실은 그저 명목상의 존재에 불과하였다. 이러한 상황을 나타내는 말이 협천자이령제후(挾天子以令諸侯 = 천자를 끼고 그를 명분으로 삼아 제후들을 호령한다)이다.

조조는 천자를 명분으로 삼아 각지의 군벌들을 차례차례 토벌하였지만, 각지의 군벌들은 오히려 조조가 천자를 위협하는 역적이라는 명분을 내세워 대항하였다. 결국 조조가 지배한 북중국, 유비가 지배한 사천성 일대, 손권이 지배한 강남 일대 등 지배 영역이 셋으로 나뉜 상태로 고착되었다.

조조 지배 지역에서 식물 인간 상태에서 유지되는 후한 조정은 이 상황에서 전혀 영도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허수아비 신세가 되었다. 결국 220년, 헌제가 조조의 아들조비에게 제위를 선양으로 위장한 찬탈을 당하면서 붕괴되었다.

4. 평가

냉정하게 보면 아예 건국 황제인 광무제 정도에서, 잘 쳐주면 3대 황제인 한장제 정도에서 뭔가 '정상적인' 느낌은 다 끝나고 그 뒤로는 틈만 나면 황제들이

  • 어린 나이에 급사,
  • 갑자기 '병'으로 사망,
  • 멀쩡히 적장자 있는데 건너 뛰고 황제에 등극하더니 얼마 안 있어 사망,
  • 이런 사망자 중 독살이 의심스러운 경우가 비일비재하며,

거기다 궁정에선

  • 다른 후궁들 자식 뺏어오고 친모는 독살해 버리기,
  • 황제의 유모와 황태자의 가정교사 등이 권력 다툼하기,
  • 외척에 후궁에 환관들이 편 붙어 먹기

등등...궁중 암투 사극에서나 볼 법한 일들이 비일비재한 왕조였다.

태생적인 문제인 강성한 호족들은 그나마 가장 황제의 권위가 강력했던 광무제 때 조금 건드리려고 하다가 호족들이 반발하니 금세 꼬리 이후로는 건드리려는 시도도 못했고, 정부조직을 간소화해서 황제들의 직접적인 권위 행사를 늘리려고 하니 그 뒤로는 다들 귀신같이 빨리 죽어버렸다. 그래도 광무제는 혼자 정신 나간 먼치킨이라 괜찮았지만 문제는 나라 재건하느라 호족들 힘이 강해졌고 말기인 환제영제 시대엔 호족들과 사류를 탄압하면서 황권을 마구 휘두르며 환관 힘이 커졌다는 건데 이건 광무제 탓이라기엔 이미 망한 전한 탓이라고 봐야한다. 그래도 광무제-명제-장제까지는 나라의 기강이 바로 선 시대였다. 그리고 환관 관리만 잘했어도 망하지는 않았을 것이나 환관 권력이 비대해진 근본적인 원인이 안정 양씨의 비대한 권력 때문인지라...

그외 전체적인 사회 분위기도 전한이 화려함에 협기가 섞여서 위풍당당함 같은 게 있다면 후한은 기개 있는 사람들은 느껴진다 쳐도 전체적으로 질박하다. 화려했던 영광 이후 왕망 정권 붕괴 당시의 세상이 끝장나는 듯한 대혼란이 끝나고 다들 그냥 질박하고 근근하고 퍽퍽하게 하루하루 사는 인상...심지어 반고가 전한의 장안과 후한의 낙양을 비교하는 시를 보면 후한 사람들 본인들조차도 전한 시절에 비해 지금은 질박하다는 인상은 있었다고 보는 게 합당할 것이다.

아마 흉노의 분열이라는 천행으로 외부에게 핍박받은 듯한 느낌이 덜 한게 그나마 도움이 된 듯하다. 두씨 일족 같은 사람들이 퍼포먼스하려고 군대를 동원해서 연연산까지 가도 별로 저항할 수가 없던 게 당시 흉노의 현실이었다.

5. 촉한의 멸망

이후 황실의 일원인 유비가 익주에서 황제로 즉위하여 촉한을 건국. 43년을 더 이어갔지만 결국 위의 침략으로 멸망함으로써 완전히 사라졌다. 자세한 내용은 촉한 문서참고.[11]

6. 역대 황제

  • 비록 전한의 황족이 특권을 상실하기는 하였지만 전한과 후한은 나라 이름도 같고 국성(國姓)도 같으나 왕망 때문에 잠시 끊어져서 전/후로 나누어 부르는 것뿐이다. 그래서 광무제 또한 왕조를 새로 세운 게 아니라 다시 일으킨 황제로 여겨서 묘호가 세조이고 대수도 16에서 비롯한다. 따라서 그 앞의 황제를 알고 싶으면 전한 열성을 참고.
  • 광무제를 제외하면 전한과 마찬가지로 시호에서 '효(孝)'를 빼면 된다. 예시) 효장황제 = 장제, 효령황제 = 영제, 효헌황제 = 헌제

대수

묘호

시호

출생

사망

연호

재위기간

능호

16대

세조
(世祖)

광무황제
(光武皇帝)

유수
(劉秀)

기원전 5.1.15

57.3.29

건무(建武, 25~ 56)
건무중원(建武中元, 56~ 57)

25~57

원릉
(原陵)

17대

현종
(顯宗)

효명황제
(孝明皇帝)

유장
(劉莊)

28.6.15

75.9.5

영평(永平, 58~ 75)

57 ~ 75

현절릉
(顯節陵)

18대

숙종
(肅宗)

효장황제
(孝章皇帝)

유달
(劉炟)

57

88.4.9

건초(建初, 76~ 84.8)
원화(元和, 84.8 ~ 87.7
장화(章和, 87.7 ~ 88)

75~88

경릉
(敬陵)

19대

목종
(穆宗)

효화황제
(孝和皇帝)

유조
(劉肇)

79

106.2.13

영원(永元, 89~ 105.3)
원흥(元興, 105.3~105.12)

88~105

순릉
(順陵)

20대

-

효상황제
孝殤皇帝)

유융
(劉隆)

105

106.9.21

연평(延平, 106)

105~106

강릉
(康陵)

21대

공종
(恭宗)

효안황제
(孝安皇帝)

유호
(劉祜)

94

125.4.30

영초(永初, 107~113)
원초(元初, 114~ 120.4)
영녕(永寧, 120.4 ~ 121.6)
건광(建光, 121.7 ~ 122.3)
연광(延光, 122.3 ~125)

106~125

공릉
(恭陵)

22대

-

소제
(少帝)

북향후
(北鄕侯)[12]

유의
(劉懿)

?

125.12.10

-

125

-

23대

경종
(敬宗)

효순황제
(孝順皇帝)

유보
(劉保)

115

144.9.20

영건(永建, 126~ 132.3)
양가(陽嘉, 132.3 ~135)
영화(永和, 136~141)
한안(漢安, 141~ 144.4)
건강(建康, 144.4~144.12)

125~144

헌릉
(憲陵)

24대

-

효충황제
(孝沖皇帝)

유병
(劉炳)

143.2.26

145.2.15

영희(永憙, 145)

144~145

회릉
(懷陵)

25대

-

효질황제
(孝質皇帝)

유찬
(劉纘)

138

146.7.26

본초(本初, 146)

145~146

정릉
(靜陵)

26대

위종
(威宗)

효환황제
(孝桓皇帝)

유지
(劉志)

132

168.1.25

건화(建和, 147~ 149)
화평(和平, 150)
원가(元嘉, 151~ 152)
영흥(永興, 153~ 154)
영수(永壽, 155~ 158)
연희(延熹, 158~ 167)
영강(永康, 167)

146~ 167

선릉
(宣陵)

27대

-

효령황제
(孝靈皇帝)

유굉
(劉宏)

156

189.5.13

건녕(建寧, 168~ 172)
희평(熹平, 172~ 178)
광화(光和, 178~ 184)
중평(中平, 184~ 189)

167~189

문릉
(文陵)

28대

-

소제
(少帝)

홍농회왕
(弘農懷王)

유변(劉辯)

176.9.27

190.3.6

광희(光熹, 189.4.13 ~ 189.8.27)
소녕(昭寧, 189.8.28 ~ 189.8.30)

189

-

29대

-

효헌황제
(孝獻皇帝)
[13]
산양공(山陽公)

유협
(劉協)

181

234.4.21

영한(永漢, 189.9.1 ~ 189.12)
중평(中平, 189.12)
초평(初平, 190~ 193)
흥평(興平, 194~ 195)
건안(建安, 196~ 220.2)
연강(延康, 220.3 ~ 220.10)

189~220

선릉
(禪陵)

7. 계보

한나라 문서의 계보를 참조.

8. 추존 황제

  • '황제(皇帝)'가 아니라 '황(皇)'으로 시호가 끝난다.

시호

이름

생몰기간

능호

비고

효덕황(孝德皇)

유경(劉慶)

78~107

감릉(甘陵)

안제 추숭. 안제의 부친

효목황(孝穆皇)

유개(劉開)

?~131

낙성릉(樂成陵)

환제 추숭, 환제의 조부

효숭황(孝崇皇)

유익(劉翼)

?~?

박릉(博陵)

환제 추숭, 환제의 부친

효원황(孝元皇)

유숙(劉淑)

?~?

돈릉(敦陵)

영제 추숭, 영제의 조부

효인황(孝仁皇)

유장(劉萇)

?~?

신릉(愼陵)

영제 추숭, 영제의 부친

9. 둘러보기

만주의 역사 / 고대

{{{#!folding [ 펼치기 · 접기 ]

동호

연(燕)

고조선

숙신 / 퉁구스

진(秦)

흉노

전한

오환
선비

후한

부여

읍루

조위

동연

서진

전연

전진

후연

고구려

두막루

물길

북연

북위

거란

실위

동위

말갈

북제

북주

수(隋)

만주의 역사

{{{#!folding [ 중세 ]

당(唐)

발해

백산
속말

흑수

거란 / 요(遼)

발해부흥운동

여진

거란부흥운동 및 여진족 분리운동

금(金)

몽골 제국

원(元)

}}}||

{{{#!folding [ 근세 ]

명(明)

북원

여진족

후금
(여진족에서 만주족으로 개칭)

청(淸)

청(淸)

러시아

}}}||

{{{#!folding [ 근현대 ]

관동주

중화민국 북양정부

러시아 제국

봉천군벌

러시아 공화국

적백내전기

일본군점령지

소련

극동 공화국

중화민국 국민정부

소련

만주국

중화민국 국민정부

소련

중화인민공화국
(둥베이)

러시아 연방
(극동 연방관구)

}}}||

}}}||


  1. [1] 전한의 수도. 왕망과 후한 교체기의 전란으로 피폐해져서 전각과 민호가 부족했던 것으로 보인다. 반(反)동탁 연합에 대항하기 위해 동탁이 강제로 천도하였다.
  2. [2] 동탁의 장안 천도로 약탈 및 방화가 벌어지고 전란의 영향으로 낙양이 피폐해지자, 협천자이령제후를 목적으로 헌제를 옹립한 조조가 자신의 영향력 아래에 있던 허(許)로 천도하였다.
  3. [3] 그 밖에도 1세기 말부터는 외척과 환관, 권신의 발호로 인해 실권을 가진 황제가 거의 없다.
  4. [4] 이 시대의 언어는 중고한어로 넘어가는 과도기에 있었다. 상고한어에 속하는 시대긴 하지만 후한 중국어(Eastern Han Chinese)라는 용어로 따로 분류하기도 한다.
  5. [5] 한무제 때 동중서의 "파출백가, 독존유술'로 대표되는 헌책에 따라 세계 최초로 유학을 관학으로 지정했다. 다만 이에 대해서는 많은 논쟁과 연구가 있어서 한무제 때의 일을 상징적인 조치로 보고, 실질적으로 유학이 정치, 사회, 문화, 학술 등 국가 전반에 침윤하여 영향을 발휘하게 된 것은 후한 장제 이후로 보는 견해가 있다. 이는 백호통의의 성서(成書)와도 관련이 있다.
  6. [6] 신나라를 부정하기에 애초에 단절된 적이 없다고 보는 것이 한나라 당대인의 시각이다.
  7. [7] 이쪽은 후경의 성씨를 땄는지라 한자 표기는 다르다.
  8. [8] 특히 오초7국의 난에서 황실이 반란을 일으킨 제후국들을 상대로 승리함에 따라 황권이 더욱 강화되었다.
  9. [9] 이때문에 후한은 강력한 황권을 가진 전한때보다 황권이 더 약했다.
  10. [10] 음씨, 등씨 등
  11. [11] 촉한정통론에 입각한 시각에서는 촉한이 전한과 후한을 이은 마지막 한나라라는 뜻에서 계한(季漢)이라고도 하였다. <계한보신찬> 등 서적의 제목에서도 알 수 있다.
  12. [12] 안제의 황후 염씨가 옹립하였다가 사망하였는데, 염씨 일족이 몰살당한 후 북향후로 격하되었다. 재위기간 200일.
  13. [13] 촉한에서는 민제(愍帝)라는 시호를 올렸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30.9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