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맥주

{{{#!html <div style="margin-left:50px;"><b style="font-size:14px">

이 문서는 <a href="/w/나무위키 주류 프로젝트">나무위키 주류 프로젝트</a>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b><br />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div>}}}

맥주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원료

맥아(종류) · (종류) · 효모 · 그루트

종류

에일

페일 에일 · 인디아 페일 에일 · 발리와인 · 스타우트 · 스카치 에일 · 밀맥주 · 벨지언 에일(플랜더스 레드 에일 · 람빅)

라거

필스너 · 복 · 둔켈 · 미국식 부가물 라거 · 드라이 맥주 · 발포주

나라별 맥주

독일 · 체코 · 벨기에 · 네덜란드 · 영국 · 미국 · 일본 · 한국 · 북한 · 중국

기타

트라피스트 에일 · 애비 에일 · 크래프트 맥주 · 흑맥주

}}} ||

이미지 출처

1. 소개
2. 검은색을 띄는 맥주 종류
2.1. 에일
2.2. 라거
3. 트리비아

1. 소개

黑麥酒 / Dark Beer

검은 빛깔을 가진 맥주들의 통칭. 흔히 맥주에 크게 관심이 없거나 잘 모르는 사람들에게 색깔만으로 구분하기 쉽게 임의로 부르는 명칭이다. 실제로는 검은 빛깔의 맥주라도 종류가 천차만별로 다르며 맛과 향 또한 서로 다르기 때문에 맥주 매니아들의 경우 오히려 흑맥주라는 명칭을 잘 사용하지 않는다.

흔히 흑맥주라고 하면 크게 다크 라거와 스타우트 두 종류의 맥주가 가장 쉽게 접할 수 있다. 가장 많은 맥주업체들이 내놓는 흑맥주 종류들이기 때문. 주로 오래 로스팅한 맥아를 사용해 검은 빛깔을 낸 맥주로 맥아의 색에 의한 분류이기 때문에 상면발표/하면발효 맥주에 모두 흑맥주가 존재하기 때문에 검은색 외관만으로 맥주 스타일을 판별하기는 어렵다. 대개 효모나 홉에 의한 특징보다 맥아의 특징이 강조되어 커피나 초콜렛의 향미를 띤다.

더 자세한 정보는 맥주/종류 문서를 참조하도록 하자.

2. 검은색을 띄는 맥주 종류

2.1. 에일

  • 브라운 에일

  • 포터 - 역사상으로 스타우트 보다 먼저 탄생한, 영국에서 3종류의 브라운 에일을 섞는데서 시작 된 흑맥주. 스타우트보다 조금 더 밝은 색을 띄며, 커피나 초콜릿 느낌이 강하다. 스타우트에 밀려 한 때 맥이 끊기기도 했고, 현대에는 스타우트와의 구분이 애매해졌다.
  • 스타우트 - 기네스로 세계에서 가장 잘 알려진 검은 맥주. 포터에 비해 탄 맛과 쓴 맛이 두드러진다. 도수가 8도가 넘어가는 임페리얼 스타우트(Imperial Stout), 귀리(오트밀)이 첨가된 오트밀 스타우트(Oatmeal Stout), 유당이 첨가된 밀크 스타우트(Milk Stout) 등이 존재한다.
  • 블랙 IPA - IPA에 검은 색 맥아를 사용해 외관은 검으나 홉의 특징이 강조된 맥주 스타일.
  • 둔켈바이젠

2.2. 라거

  • 다크 라거 - 흔히 대다수의 대기업 맥주에서 다크 라는 명칭을 붙여서 내놓는 맥주는 거의 다 이 종류이다. 하이트 스타우트[1], 하이네켄 다크, 아사히 블랙 등이 대표적
  • 둔켈 - 독일에서 유래된 흑맥주 형태중 하나.
  • 슈바르츠비어
  • 도펠복
  • 발틱 포터 - 포터 맥주가 발트 대륙으로 수출 되면서 해담지역의 추운 환경에 착안, 하면발효 효모로 만들어진 흑맥주.

3. 트리비아

  • 수많은 판타지 소설에서 용병들이 좋아하는 술이다. 여관에서 용병들이 흑맥주를 주문하는 장면을 한 번쯤은 읽어보았을 것이다. 유래는 아마 드래곤 라자에서 유스네네 여관의 명물로 나오는 흑맥주로 보인다.
  • 비슷한 비주얼의 한국 음료수 맥콜과 헷갈릴 수 있는데, 맛이 매우 차이가 난다. 맥콜은 단맛이 강한 편이다. -아니 애초에 맥콜은 맥주가 아니잖아-
  • 흑맥주에 맛들이면 기둥뿌리 뽑는다 카더라.


  1. [1] 이름은 스타우트이지만 라거 형태의 맥주이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1.0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