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4 LA 올림픽

역대 하계올림픽

(Citius, Altius, Fortius)

22회

23회

24회

1980 모스크바 올림픽

1984 LA 올림픽

1988 서울 올림픽

1984년 타임지 선정 올해의 인물

로널드 레이건,
유리 안드로포프
1983

피터 위버로스
(LA 올림픽 조직위원장)
1984

덩샤오핑
1985

1. 개요
2. 특징
3. 기타

1. 개요

개최날짜 : 1984년 7월 28일 ~ 8월 12일

개최장소 : 미국 로스앤젤레스

한번쯤은 들어본 일이 있을 공식주제가

같은 기간 히트하여 LA 올림픽의 상징곡처럼 여겨지는 Bruce Springsteen의 Born in the USA

2. 특징

1984 LA 올림픽은 딱 두 가지로 요약된다. 하나는 모스크바 올림픽 파행에 대한 소련과 동유럽 국가들의 보복.[1] 다른 하나는 돈잔치. 참가국 수는 당시까지는 역대 올림픽 최다. 불참국도 적었다. 문제는 불참국들이 주로 소련과 동독 같은 스포츠 강국이라 올림픽 자체를 심심하게 만들었다는 것. 이 문제는 다음 올림픽인 서울 올림픽에서 대부분 정도 해소되고, 궁극적으로는 1992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완전 해소된다.[2]

개회식 장소이자 주경기장은 1932 LA 올림픽 주경기장인 LA 메모리얼 콜리시엄. 52년 만에 같은 장소에서 다시 개최되었다.

흑자를 본 올림픽이다. 8년 전 1976 몬트리올 올림픽이 최악의 적자를 보면서 막을 내린 것과 달리, LA 올림픽은 중계권료의 폭등과 다양한 마케팅으로 흑자(250만 불)를 내는데 성공했다. 다만, 이는 올림픽의 지나친 상업화의 시초라는 점에서 오늘날 비판받기도 한다.[3]

대만1972 뮌헨 올림픽 이후,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에 복귀했다. 단, 중화민국이라는 국호는 쓸 수 없었고, 차이니스 타이베이라는 국호를 가지고 등장했다. 그리고 중화인민공화국이 처음 하계 올림픽 무대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 바로 LA 올림픽 이었다.[4] 참고로 대만은 "차이니즈 타이페이"라는 이름으로 1979년 다시 자격이 주어졌지만, 소련아프가니스탄 침공 보이콧으로 참석하지 않았다. 중국도 역시 보이콧에 끼었다. 미국보다 소련이 더 미워

대한민국은 다음 대회 개최지로서 스포츠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던 시기였다. 그래서 그 전 대회까지 금메달 단 한 개를 따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지만, 이 번 대회를 통해 금메달 6개, 은메달 6개, 동메달 7개(전체 10위, 메달수 스웨덴과 공동 10위)를 차지하면서 본격적으로 세계 무대에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주로 양궁, 복싱, 레슬링, 유도에서 거둔 수확이었고, 구기종목 사상 첫 은메달이 나온 대회이기도 했다. (여자 농구와 여자 핸드볼)[5]

미국이 금메달 83개를 차지하면서 압도적인 실력을 과시했는데, 사실 홈그라운드의 이점 + 소련 및 동유럽 불참으로 인한 미국 쪽 심판의 장난질이 겹친 결과였다. 한국도 복싱에서 많은 피해를 본 편이었다. 플라이급의 유력한 우승후보였던 김광선이 편파판정으로 1회전 탈락한 사례도 있었으니까. 이 때 이를 간 소련과 동유럽 심판들은 나중에 1988 서울 올림픽 복싱 박시헌 vs 로이 존스 주니어 판정을 조작하기에 이른다. 즉, 홈그라운드의 이점으로 한국의 박시헌에게 금메달을 준 것이 아니라, 속된 말로 "미국 놈들 엿먹어라" 였던 것이다. 그 발단이 된 것이 바로 이 대회였다. 이 것때문에 제일 피해본건 사실상 박시헌...

대회 마스코트인 (Sam). 흰머리수리엉클 샘를 모티브로 하고 있다. 전 대회 소련과 함께 국가 상징 돋네 호돌이

다음 개최지가 대한민국이었기 때문에 폐막식 때 태극기가 게양되고 애국가가 연주되었으며[6] LA 시장이 올림픽 깃발을 다음 개최지인 서울시장에게 넘겨주었다. 폐막식 때 서울올림픽 로고가 등장하기도 하였다.

여담으로 여자 육상에서는 마라톤이 처음으로 채택된 대회이며, 한국 마라톤의 영웅 1936 베를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손기정 옹이 성화봉송 주자로 발탁되기도 했다. 야구 종목도 시범적으로 치러졌다.

3. 기타

2008 베이징 올림픽 이전 올림픽 항목 중 나무위키에 작성된 마지막 하계 올림픽이었다. 어자피 추후 열릴 대회는 그 때 가면 더 자세히 작성되니깐.. 이제는 모든 항목이 다 만들어졌다.


  1. [1] 루마니아유고슬라비아는 여기에 동참하지 않고 참가했다. 루마니아니콜라에 차우셰스쿠 대통령의 탈소련 정책에 의해, 유고슬라비아는 비동맹세력의 맹주라는 점에서 소련의 입김을 덜 받는 나라였던지라 LA 올림픽 참가가 가능했다. 그 덕에 이 대회의 금메달 순위에서 루마니아2위, 유고슬라비아는 9위. 참고로 대한민국도 이러한 상황에 큰 이익을 봤고 이 대회를 기점으로 금메달 수가 많아졌다. 루마니아의 경우 아무리 타국의 불참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도 이런 순위는 전무후무. 사실 불참 이유는 다들 보복이라는 거 뻔히 알지만 이들 불참 국가의 공식적 명분은 '선수단 안전보장이 불가능'하다는 것.
  2. [2] 서울 올림픽에는 북한과 북한에 동조했던 쿠바, 에티오피아(당시 국명은 에티오피아 인민 민주 공화국) 등이 불참했다는 한계가 있었다.
  3. [3] 특히 LA 올림픽 조직위원장이었던 피터 위버로스는 지나친 상업화를 추구했다는 이유로 관계자, 언론, 팬들로부터 가루가 되도록 까였다. 그리고 그는 올림픽이 끝난 후 메이저 리그 커미셔너로 추대된다. 그런데 MLB 커미셔너로서도 역시 똑같은 짓을 했으니... 그러나 위버로스의 올림픽 상업화 노선은 냉전 시대의 올림픽 위기 상황에서 어쩔 수 없었다는 평가도 많다. LA 올림픽을 개최할 때만 하더라도 이전 대회였던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때 올림픽이 4대륙 올림픽으로 전락 + 제2의 뮌헨 참사를 막기 위한 보안 경비 투자의 증가로 사상 최악의 적자를 내며 전세계적으로 이렇게 없는 살림 쥐어짜면서까지 올림픽을 유치시킬 필요가 있냐는 목소리가 높아진 상황이었다. 서울올림픽 유치전 때 많은 국가들이 올림픽 유치를 망설였던 이유이기도 하다. 올림픽의 규모가 점점 더 커져가고, 국가의 위력을 과시하는 쪽으로 변화해가면서 나타난 올림픽의 상업화는 이미 예견된 수순이었다.
  4. [4] 동계는 1980년 레이크플래시드 대회가 처음. 역시 미국이 개최국였다. 대만은 이때 선수단이 미국까지 갔으나 이런 호칭 문제에 불복하고 불참했다.
  5. [5] 구기종목 사상 첫 메달은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의 여자배구 동메달.
  6. [6] 그리스, 미국 국가 다음으로 마지막에 연주되었다. 그리스는 올림픽의 창시국가이자 초기 개최국이라서, 미국은 당시 개최국이니까, 대한민국은 차기 개최국이기 때문에.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