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KBL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

한국프로농구 신인드래프트

2017-18 시즌

2018-19 시즌

2019-20 시즌

1. 개요
2. 지명 방식
3. 추첨 방식
4. 지명 결과
5. 드래프트 평가
5.1. 드래프트 전
5.2. 드래프트 순번 추첨 이후
6. 이모저모
7. 관련 문서

1. 개요

2018년 11월 시행되는 KBL 신인선수 드래프트며 11월 19일에는 순위 추첨식이, 11월 26일에는 트라이아웃과 본 드래프트가 열릴 예정이다.

2. 지명 방식

각 라운드마다 이전 라운드 순위의 역순대로 지명하는 방식이다. 2라운드는 1라운드의 역순으로, 3라운드는 1라운드와 동일한 순서로 진행된다. 단, 지명을 원치 않는 팀의 경우 해당 라운드에서 패스할 수 있다.

3. 추첨 방식

구분

방식

1차 추첨

2017-18 시즌 플레이오프 결과에 따라 추첨 확률을 배분하여 상위 1~4순위 추첨

후순위 배치
(9, 10순위)

1. PO 우승팀, 준우승팀이 1차 추첨에서 추첨되지 않았을 경우
→ 9순위: 준우승팀 / 10순위: 우승팀
2. PO 우승팀, 준우승팀이 1차 추첨에서 모두 추첨될 경우
→ 잔여 팀 중 정규리그 순위 상위 2팀이 9, 10순위 배치
3. PO 우승팀, 준우승팀이 1차 추첨에서 한 팀만 추첨될 경우
→ 추첨 안된 PO 우승팀 or 준우승팀: 10순위 / 잔여 팀 중 정규리그 순위 상위 1팀: 9순위

2차 추첨
(5~8순위)

1차 추첨에 뽑힌 팀과 9, 10순위 팀을 제외한 나머지 4팀을 대상으로 추첨
2017-18 시즌 정규리그 순위 역순으로 차등 확률(40%, 30%, 20%, 10%) 부여

만약 2~8순위에서는 구단이 중복으로 나올 경우 안 나온 구단이 나올 때까지 계속 뽑는다.

각팀의 추첨 확률은 다음과 같다.

확률

결과

비고

부산 kt 소닉붐

16%(32개/200)

1순위

창원 LG 세이커스

16%(32개/200)

4순위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

16%(32개/200)

5순위

서울 삼성 썬더스

16%(32개/200)

7순위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12%(24개/200)

6순위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

12%(24개/200)

3순위

안양 KGC인삼공사

5%(10개/200)

2순위

전주 KCC 이지스

5%(10개/200)

8순위

원주 DB 프로미

1.5%(3개/200)

9순위

서울 SK 나이츠

0.5%(1개/200)

10순위

4. 지명 결과

구단명

kt

KGC

현대모비스

LG

오리온

전자랜드

삼성

KCC

DB

SK

1R

박준영

변준형

서명진

김준형

조한진

전현우

김한솔

권시현

서현석

우동현

고려대
포워드

동국대
가드

부산중앙고
가드

고려대
포워드

동해규슈대
포워드

고려대
포워드

상명대
센터

단국대
가드

건국대
센터

명지대
가드

구단명

kt

KGC

현대모비스

LG

오리온

전자랜드

삼성

KCC

DB

SK

2R

미지명

미지명

미지명

김성민

미지명

미지명

미지명

미지명

원종훈

장태빈

상명대
가드

단국대
가드

고려대
가드

구단명

kt

KGC

현대모비스

LG

오리온

전자랜드

삼성

KCC

DB

SK

3R

정진욱

홍석민

천재민

미지명

강병현

권성진

강바일

임정헌

미지명

미지명

상명대
가드

동국대
포워드

연세대
포워드

중앙대
가드

경희대
가드

중앙대
포워드

명지대
포워드

구단명

kt

KGC

현대모비스

LG

오리온

전자랜드

삼성

KCC

DB

SK

4R

이상민

미지명

미지명

미지명

미지명

미지명

미지명

미지명

미지명

미지명

조선대
가드

5. 드래프트 평가

5.1. 드래프트 전

  • 최근 몇 년 중에서도 가장 흉작이 될 거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농구 전문가들조차도 이번 드래프트는 여러 포지션에 걸쳐 흉작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그래서 로터리픽이 거의 확정적인 동국대학교 변준형, 고려대학교 전현우박준영을 잡기 위한 눈치 싸움이 치열할 것이다. 하지만 공교롭게도 1~3순위 지명권을 상위권 팀들[1]이 가져가면서 작년 하위권 팀들이나 올해 하위권인 팀들은 울상이다. 워낙 흉작이다보니 얼리로 나온 고교생 서명진(부산중앙고)이 1라운드 로터리픽 후보로 언급되고 있다.
  • 서울 삼성 썬더스부산 kt 소닉붐의 가드 김현수를 받는 조건으로 삼성이 kt보다 먼저 지명 순위가 나올 경우 그 지명권을 kt가 가져가기로 합의했었지만 이후 지명권 추첨에서 kt가 1순위 그리고 삼성이 7순위에 걸리면서 자연스럽게 없던 일이 되었다.
  • 김유택의 아들이자 고려대 가드 김진영이 얼리로 나올 것이라는 설이 있었으나 나오지 않았다.

5.2. 드래프트 순번 추첨 이후

6. 이모저모

  • 전체 1순위가 가장 유력했던 선수는 변준형이었는데, kt 서동철 감독이 그러한 예측을 뒤집으며 박준영을 전체 1순위로 지명하면서 전문가들과 팬들 사이에서 말이 많았다. 서동철이 kt의 감독으로 오기 바로 전에 고려대학교의 감독이었기 때문에 '송도중-송도고-고려대 후배라서 지명을 했다', '모교의 전체 1순위 명예를 위해 지명했다'는 소문이 있었는데, 이후 인터뷰에서 서동철 감독은 'kt에는 가드가 많아 가드보다는 빈약한 포워드진를 보강하는게 목표였다'고 한다. 그런데 지명 후 박지훈을 트레이드로 받아온 선수가 가드 김윤태고 신인드래프트에서 3-4라운드에 지명한 선수들이 모두 가드다.
  • 드래프트가 끝난 뒤, ktKGC 간의 트레이드가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트레이드 내용은 KGC가 변준형을 지명하는 것 + 박지훈을 받는 조건으로 한희원김윤태를 kt로 보내는 것이다. 드래프트장에서 KGC변준형을 지명할때, 미리 변준형의 이름을 새긴 유니폼을 준비해 둔 때부터 이미 트레이드가 있지 않을까라는 예상이 나왔는데 현실이 된 셈이다.
  • 3순위로 로터리 픽 안에 들것으로 예상되었던 고려대학교 전현우가 의외로 6순위에 뽑혔다. 전현우의 고향이 현대모비스의 연고지인 울산이였으나, 3순위 지명권을 가진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은 서명진을 지명하였다.
  • 예상대로 2라운드에서 지명 포기가 속출했다. 10개 구단 중 단 3개 구단만 2라운드에서 지명을 했는데, 심지어 드래프트 구원의 빛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도 2라운드 지명을 포기했다.
  • 3라운드부터는 의무계약이 1년이다보니 2라운드보다 3라운드에서 더 많은 선수들이 뽑혔다.
  • 4라운드는 kt만 지명권을 행사했는데, 여기서 지명받은 조선대학교 이상민은 삼성의 감독 이상민과 동명이인이다.
  • 46명의 지명 대상자 중, 21명이 지명을 받으면서 45.6%의 낮은 취업률을 보였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역대 최저 지명률을 기록했던 2009년 드래프트보다는 지명률이 높았다는 점.
  • KCC의 스테이시 오그먼 감독대행의 지명이 있을때는 외국인 감독이다 보니 왠지 모르게 NBA 지명 느낌이 났다. 물론 약간이지만...꿘시횬 임졍횬
  • 9명의 일반인 참가자 중 3명이 지명을 받았다. 조한진은 일반인 참가자 중 역대 최고 순위인 1라운드 5순위로 오리온에 지명되었고, 몽골 국가대표 출신 강바일은 3라운드 7순위로 삼성의 지명을 받았다. 홍석민은 재수 끝에 3라운드 2순위로 KGC의 지명을 받았다. 1라운드 2순위로 같은 팀에 지명된 변준형과는 제물포고, 동국대 1년 선후배 사이이기도 하다. 한편 팬들 사이에서 지명이 유력했던 한준혁은 지명되지 않았다. 170cm의 작은 키가 걸림돌이 된 듯 싶다.

7. 관련 문서


  1. [1] 2018년 11월 19일 기준 부산 kt 소닉붐안양 KGC인삼공사는 정규리그 공동 2위,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는 1위.
  2. [2] 2016-17 시즌 챔피언결정전 준우승팀이었던 삼성은 2017년 드래프트 추첨에서 1.5%의 확률을 받고도 무려 3순위에 걸렸었다. 하지만 이번 드래프트 5~8순위 추첨에서 30%의 삼성은 20% 확률의 전자랜드에 밀렸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8.8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