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세대 전차

세대 주력 전차

1세대 전차

2세대 전차

3세대 전차

3.5세대 전차

M1 에이브람스

레오파르트2

T-80

90식 전차

1. 개요
2. 해당 전차
3. 국가별 3세대 전차 보유 수량
4. 관련 링크, 자료
5. 관련 문서

1. 개요

3세대 전차로서의 주력전차는 기동력을 2세대 전차에서 확보된 수준으로 유지하면서 전체적으로 중장갑화했고, 헌터 킬러 방식을 제대로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3세대 전차가 본격적으로 개발되던 1970년대는 전략무기제한협정(Strategic Arms Limitation Talks, SALT)으로 미소간의 핵전력 균형이 맞춰짐에 따라 핵전쟁 가능성이 급격히 감소하고 재래전의 발발 가능성이 증대되던 시기였다. 그러나 재래 지상전의 주역인 전차는 제4차 중동전쟁에서 대전차미사일에 극심한 피해를 입으며 치명적인 약점을 노출한다. 특히 서방권의 3세대 전차의 경우 개발하다가 취소한 계획을 포함하자면 1963년부터 개발하기 시작한 MBT-70도 복합장갑이나 반응장갑이 없는 점만 제외하면 3세대 전차 성능에 근접한다.

이미 대전차미사일과 성형작약탄은 엄청난 발전을 이룩했고, 전차포의 주요 탄환으로도 채택되어 대전차고폭탄의 이름으로 널리 사용중인 상태였으나, 이런 점을 애써 무시하던 관계자들은 전차 무용론까지 나올 정도로 충격을 받았다. 한마디로 말해 자기네들이 쓸만한 무기를 만들어내고 신나게 사용한 주제에 그게 진짜 얼마나 위력적인지는 잘 모르고 있던 것이었다. 따라서 대전차미사일 쇼크에 대응하고자 각국의 전차 개발자들은 대전차미사일을 견뎌낼 수 있도록 최대한 전차의 방어력 강화에 집중했다.

그리고 이것을 가능케 한 것은 1960년대 이후 급격히 발달한 엔진 기술이었다. 특히 서방권의 경우 1970년대 이전에 독일과 미국이 합작으로 개발하던 MBT-70이라는 계획이다. MBT-70의 결과는 1,000마력 이상의 엔진과 각종 기술(1500마력 디젤엔진, 헌터 킬러 등)이 개발되었으며 이 기술을 활용하여 3세대 전차가 1970년대 후반부터 등장함으로서 예전의 중(重)전차에 필적하거나 더 큰 중량을 갖고도 현재의 주력전차 이상 가는 기동력을 가질 수 있게 되었던 것이다.

그 결과 주력전차의 장갑강화가 본격적으로 진행되었고, 그 과정에서 3세대 전차의 기본 조건으로 불리는 복합장갑이 등장했다. 그리고 이 복합장갑을 상대하기 위해 다시 화력의 강화를 추구하는데, 이것은 컴퓨터로 제어되는 사격통제장치와 120mm급 전차포의 강화된 화력으로 대변된다. 이런 장치 덕분에 3세대 전차는 활강포를 사용하면서도 2,000m 이내에서는 매우 정밀한 공격이 가능하다.

3세대 전차의 분류를 최초로 제시한 Rolf Hilmes는 1983년 Kampfpanzer: Die Entwicklunge der Nachkriegszeit에서 열영상장비의 탑재를 포함해 다양한 센서들을 통합하고 디지털 탄도계산기를 도입, 매우 정밀한 FCS를 갖추는 것과, 복합장갑을 통해 높은 방호력을 보유하는 것을 3세대 전차의 특징으로 꼽았다.[1]

그리고 3세대 전차가 등장한 이후에는 냉전의 종식으로 세계대전이나 국가간 대규모 전면전의 가능성이 희박해지고, 대신 무장집단간의 저강도분쟁이 전세계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다. 굳이 더 이상 강력한 전차를 만들 요인이 줄어들었기 때문에 21세기가 도래하고도 10여년이 지난 2015년의 시점에도 계속 개량되면서 현역으로 활동중이다. 이런 전차들 중에서 전차간의 데이터 링크나 자동장전장치등을 갖추고 새로 개발되거나 개량된 전차들을 3.5세대 전차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엄밀하게 말해서는 3.5세대 전차는 3세대 전차의 개량판이라고 보아야 하며, 세대 구분은 아직 3세대 전차까지다. 3.5세대 전차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관련 항목을 참고하라.

2. 해당 전차

국가명은 가나다순으로 기재하며, 프로토타입 및 시제차량은 제외한다.

  • 소련/러시아T-72 체코의 T-72M4CZ, 러시아의 T-72B3, 폴란드PT-91 트바르디 같은 후기 개량형들은 이견의 여지 없는 3세대 전차다. T-80 극 초기형 모델은 2세대 전차로 보는 경우도 있다. T-80도 개량형에 가서야 3세대 취급을 받는단 이야기.
  • 한국K-1 전차. 105mm KM68A1을 사용하는 K1 전차의 경우 주포 때문에 3세대로 볼수 없지 않느냐 하는 사람도 일부 있다. 하지만 3세대 전차라는 것이 명확한 기준으로 나누어 지는 것도 아닌데다, 무엇보다 3세대 전차를 구분하는데 주포는 중요한 기준이 아니고, 똑같이 105mm 강선포 쓰는 M1 에이브람스 전차 초기형들 역시 3세대 전차로 잘만 분류한다. 사실상 의미없는 논란이다.

추가바람

3. 국가별 3세대 전차 보유 수량[5]

4. 관련 링크, 자료

List of main battle tanks by generation

5. 관련 문서

  • 지상 병기
  • MBT-70 - 1960년대에 개발되던 전차. 일부 분야를 제외하고는 3세대급의 성능을 가지고 있었지만 결국 개발에 실패.


  1. [1] 사실 3세대뿐만 아니라 현재 널리 통용되는 세대 구분을 만든 것이지만.
  2. [2] 단 에이브람스는 M1A2 전까지는 CPS가 탑재되지 않았으므로 상황 대처에 있어서 불리함이 많아 3세대 전차 중에는 처지는 편이었다.
  3. [3] Mk.3 이후 모델부터 Mk.4이전 모델까지
  4. [4] K1 전차에서 120mm 주포 사용 등 여러 군데 개선한것.'일부에서는 3.5세대 전차다!'라고 정신승리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3.5세대 전차로 보기에는 성능이 딸린다.
  5. [5] http://en.wikipedia.org/wiki/List_of_main_battle_tanks_by_country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