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1 테러

주의. 사건·사고 관련 내용을 설명합니다.

이 문서는 실제로 일어난 사건·사고의 자세한 내용과 설명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특정 사건사고 문서는 유머성 서술과 비하적인 표현이 제한되며, 사실관계를 작성할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표시해야 합니다.


유나이티드 항공 175편이 제2 세계무역센터에 충돌한 직후


붕괴되고 있는 제2 세계무역센터


"The Falling Man(추락하는 사람)"[1][2]


오열하는 뉴욕 시민들


미 국방부 청사 펜타곤아메리칸 항공 77편에게 테러당한 이후.

항공사고인 줄 알았던 시민들이 2번째 충돌이 발생하고 나서야 이것이 미국에 대한 테러 공격이라는 것을 인지하며 경악하는 모습.

1. 개요
2. 전개
3. 원인
5. 현재
5.1. 끝나지 않은 피해
5.2. 후속 테러
6. 음모론
7. 9.11 테러를 다룬 대중매체
7.1. 게임
7.2. 서적
7.3. 영화
7.4. 드라마
7.5. 음악
7.6. 뮤지컬

1. 개요

The September 11 attacks[3]

2001년 9월 11일, 화요일,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인 오사마 빈 라덴과 그가 이끄는 무장 조직 알 카에다의 동시다발적 항공기 하이재킹자폭 테러로 인해 미국 뉴욕 맨해튼세계무역센터워싱턴 D.C.의 국방성 청사 건물인 펜타곤이 공격받은 사건.

이로 인해 3천 명에 근접한 사망자와 최소 6천여 명 이상의 부상자가 발생했으며, 테러가 단순한 범죄를 넘어 전쟁에 준하는 안보 위협일 수 있음을 보여준 대표적 사례. 당연히 피해 당사국인 미국을 비롯해 전 세계를 공포와 혼란의 도가니로 몰아넣었으며[4][5], 이는 1개월 후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공격과 탈레반 축출 그리고 2년 후인 2003년이라크 공격 및 점령, 사담 후세인의 처형으로 이어졌다.

뉴욕시 소방관 343명[6], 뉴욕시 경찰관 23명, 항만경찰[7] 37명 + 경찰견 1마리, 사설 EMT(응급구조사) 8명, 화재순찰관 1명까지 모두 합해 무려 412명이 테러로 순직했다. 여기에 건물이 붕괴하며 뿜어져 나온 석면과 같은 유독성 분진에 의한 암 발생자는 5771명, 사건과 관련해서 건강이 나빠진 사람은 무려 7만 5천여 명이나 된다.

2. 전개

2.1. 항공기 납치

2.1.1. 항공기

테러리스트들에 의해 AA11 · UA175 · AA77 · UA93 네 편의 비행기가 납치되었고, UA93편을 제외한 세 편의 비행기는 테러의 목표 지점에 충돌하였다. UA93편은 승객들의 저항에 의해 목표 지점까지 이동하지 못하고 도중에 추락하였다.

  자세한 내용은 아메리칸 항공 11편 테러 사건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 오전 8시 43분경 마르완 알 셰히를 비롯한 다섯 명의 테러리스트들에 의해 유나이티드 항공 175편, UA175편이 납치되었다. 이후 UA175편은 뉴욕으로 향하여 오전 9시 2분경 제2 세계무역센터에 충돌한다.

  자세한 내용은 유나이티드 항공 175편 테러 사건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 오전 8시 51분경 하니 한주르를 비롯한 다섯 명의 테러리스트들에 의해 아메리칸 항공 77편, AA77편이 납치되었다. 이후 AA77편은 워싱턴으로 이동하여 미합중국 국방부 청사 펜타곤에 충돌한다.

  자세한 내용은 아메리칸 항공 77편 테러 사건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 오전 9시 28분경 지아드 자라를 비롯한 다섯 명의 테러리스트들에 의해 유나이티드 항공 93편, UA93편이 납치되었다. 이후 UA93편은 워싱턴 방향으로 이동하였으나, 승객들의 저항으로 인해 펜실베이니아 주의 한 광산에 추락한다.

  자세한 내용은 유나이티드 항공 93편 테러 사건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2.1.2. 테러리스트

사실, 이들 19명 중 15명은 '메카와 메디나, 두 성지의 수호자'를 자처하는 사우디아라비아 출신으로, 이들 중 법학대 재학생이나, 재벌 집안의 자녀 등 부유한 가정의 도련님들이 많았다. 자세한 내용은 영어 위키백과 해당 문서로.

당시 미국의 큰 공항들은 CAPPS I[15]이라는, 공항에 들어온 모든 개개인을 프로파일링하고 분석하는 시스템을 쓰고 있었는데 논문마다 숫자는 조금씩 다르지만 한 논문에 의하면[16] 19명의 테러리스트들 중 6명이 CAPPS I 시스템에 걸렸고 2차 수색을 받았다고 한다. 사실 공항에서 걸린 테러리스트들의 숫자는 19명 중 10명이었는데 이 중 6명이 CAPPS I 시스템에 걸려들었고 나머지 4명은 가방 속 내용물과 같은 이유로 인해 2차 수색을 받았다 한다. 문제는 수색을 했음에도 이들이 실질적으로 걸리지는 않았다는 것. 게다가 해당 테러리스트들은 9/11 테러를 벌이기 전, 사전 답사로 보이는 행동을 했다고 한다. 한마디로 CAPPS I에 걸리는 행동들은 무엇인가를 알기 위해 공항을 사전답사 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 이로인해 CAPPS I과 같은 프로파일링 시스템의 실용성에 대해 의문들이 쏟아져나왔으며 미국이 곧 CAPPS II를 개발하는 이유가 된다.

  자세한 내용은 9.11 테러/반응과 여파 문서의 해당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한편, 알 자지라 방송국에서 오사마 빈 라덴의 2004년 생전 비디오를 녹화한 것을 공개했다. 이 비디오가 대테러 전문가들에게 주목을 받고 있다.#

{{{#!folding 비디오 내용(접기/펼치기)

Praise be to Allah who created the creation for his worship and commanded them to be just and permitted the wronged one to retaliate against the oppressor in kind. To proceed:

찬양받기 위해 창조물을 창조하시고, 그들에게 정의로움을 명하시고, 핍박받는 자들이 핍박하는 자들에게 복수할 것을 허락하신 알라를 찬양하노라.

Peace be upon he who follows the guidance: People of America this talk of mine is for you and concerns the ideal way to prevent another Manhattan, and deals with the war and its causes and results.

이 안내를 따르는 이들에게 평화가 깃들기를: 미국인들이여, 나의 이 담화는 그대들을 위한 것이고, 또 다른 9/11를[17] 방지하기 위한 이상적인 길을 모색하기 위함이며, 전쟁과 그 원인과 결과를 다루기 위함이다.

Before I begin, I say to you that security is an indispensable pillar of human life and that free men do not forfeit their security, contrary to Bush's claim that we hate freedom.

시작하기 전에, 나는 당신들에게 안전이란 인간의 삶에 필수적인 대들보이며, 우리가 자유를 증오한다는 부시 행정부의 주장과는 반대로 자유인은 안전을 박탈하지 않는다고 말하고자 한다.

If so, then let him explain to us why we don't strike for example - Sweden? And we know that freedom-haters don't possess defiant spirits like those of the 19 - may Allah have mercy on them.

만약 그들의 주장이 옳다면, 그들로 하여금 왜 우리가, 예를 들어, 스웨덴을 공격하지 않는지 설명토록 하라. 그리고 우리는 자유를 증오하는 자들은 그 19명(9/11 자살특공대)과 같은 저항 정신이 결여되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 그들에게 알라의 자비가 있기를.

No, we fight because we are free men who don't sleep under oppression. We want to restore freedom to our nation, just as you lay waste to our nation. So shall we lay waste to yours.

우리는 핍박 아래 잠들지 않는 자유인이기에 싸운다. 당신이 우리 조국을 파괴하는 짓을 하기에, 우리는 조국의 자유를 되찾고 싶다. 그러므로, 우리 또한 당신의 조국을 불모의 땅으로 만들 것이다.

No one except a dumb thief plays with the security of others and then makes himself believe he will be secure. Whereas thinking people, when disaster strikes, make it their priority to look for its causes, in order to prevent it happening again.

멍청한 도둑놈을 제외하면, 어떤 이도 남의 신변을 가지고 장난치면서 스스로는 안전할 것이라 믿지 않는다. 반면에, 생각하는 사람들은, 재앙이 닥치면, 문제의 원인을 찾아 예방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삼는다.

But I am amazed at you. Even though we are in the fourth year after the events of September 11th, Bush is still engaged in distortion, deception and hiding from you the real causes. And thus, the reasons are still there for a repeat of what occurred.

하지만, 그대들은 날 놀라게 했다. 우리가 9/11로부터 4년째를 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부시는 여전히 사실을 왜곡하고, 기만하며, 그대들로부터 진정한 원인을 감추기에 급급하다. 그러므로, 9.11 테러의 일이 반복될 불씨는 여전히 존재한다.

So I shall talk to you about the story behind those events and shall tell you truthfully about the moments in which the decision was taken, for you to consider.

그대들의 심사숙고를 위해[18], 나는 당신들에게 그 일련의 사건들 너머 감춰진 이야기들을, 그리고 그 결정이 내려졌던 순간에 대해 진실되게 말하겠다.

I say to you, Allah knows that it had never occurred to us to strike the towers. But after it became unbearable and we witnessed the oppression and tyranny of the American/Israeli coalition against our people in Palestine and Lebanon, it came to my mind.

내가 그대들에게 고하노니, 알라께서도 아시다시피 우리는 원래 전혀 그 건물들을 공격할 의도가 없었다. 그러나 상황이 참을 수 없게 흘러갔고, 미국-이스라엘 동맹이 팔레스타인과 레바논의 동포들에게 자행했던 압제와 폭정의 장면들이 내 가슴을 짓눌렀다.

The events that affected my soul in a direct way started in 1982 when America permitted the Israelis to invade Lebanon and the American Sixth Fleet helped them in that. This bombardment began and many were killed and injured and others were terrorized and displaced.

내 영혼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친 사건은, 1982년, 미국이 이스라엘의 레바논 침공을 묵인하고 미군 제6함대가 이를 지원했던 때로부터 기인한다. 이 폭격이 시작되면서, 많은 사람이 살해당하고, 부상당했으며, 다른 이들은 공포에 질렸고, 살 곳을 잃었다.

I couldn't forget those moving scenes, blood and severed limbs, women and children sprawled everywhere. Houses destroyed along with their occupants and high rises demolished over their residents, rockets raining down on our home without mercy.

난 그 피비린내, 살육의 현장을 잊을 수가 없다; 피와 절단된 사지들, 여자들과 어린아이들이 사방에 널브러진 그 순간을. 가옥들은 그 안의 거주자들과 함께 파괴되고 고층 건물들은 그 안의 입주자들과 함께 붕괴되었으며, 사람들의 삶의 터전에는 로켓포가 자비 없이 비처럼 내렸다.

The situation was like a crocodile meeting a helpless child, powerless except for his screams. Does the crocodile understand a conversation that doesn't include a weapon? And the whole world saw and heard but it didn't respond.

이러한 상황은 비명지르는 것 외에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나약하고 무력한 어린아이가 악어와 마주하는 것과 같다. 그 악어가 과연 아무런 싸움 없이 대화라는 개념을 이해할 수 있을까? 이를 전 세계가 지켜보았고 들었음에도, 어떠한 답도 없었다.

In those difficult moments many hard-to-describe ideas bubbled in my soul, but in the end they produced an intense feeling of rejection of tyranny, and gave birth to a strong resolve to punish the oppressors.

이처럼 어려운 시기에 설명하기 힘든 수없이 많은 번뇌가 내 영혼을 채웠으나, 최후에는 이런 포학 행위에 대한 격렬한 거부감이 일어났고, 이런 압제자들을 처벌해야겠다는 단호한 각오가 탄생하였다.

And as I looked at those demolished towers in Lebanon, it entered my mind that we should punish the oppressor in kind and that we should destroy towers in America in order that they taste some of what we tasted and so that they be deterred from killing our women and children.

그리고 나는 레바논에서 부서져버린 건물들을 바라보면서, 우리도 이러한 행위를 저지른 압제자들을 동일한 방법으로 처벌해야 한다는 생각이, 다시 말해 우리가 "미국"의 건물들을 파괴함으로써 "미국"에 우리가 맛본 고통의 일부를 맛보여 주어야만 그들 또한 우리네 부녀자와 아이들을 죽이는 것을 단념하리라는 생각이 머리를 스쳐지나갔다.

And that day, it was confirmed to me that oppression and the intentional killing of innocent women and children is a deliberate American policy. Destruction is freedom and democracy, while resistance is terrorism and intolerance.

그리고 그 날, 압제, 그리고 무고한 부녀자와 아이들에 대한 의도적인 살해야말로 미국이 지향하는 정책임이 입증되었다. 파괴가 곧 자유이며 민주주의였고, 저항은 테러와 불관용이었다.

This means the oppressing and embargoing to death of millions as Bush Sr. did in Iraq in the greatest mass slaughter of children mankind has ever known, and it means the throwing of millions of pounds of bombs and explosives at millions of children - also in Iraq - as Bush Jr. did, in order to remove an old agent and replace him with a new puppet to assist in the pilfering of Iraq's oil and other outrages.

이는 이라크에서 아버지 부시가 저질렀던 인류사상 유례 없는 대규모 아동 학살과 같은 억압과 금수 조치를, 그리고 역시 이라크에서 아들 부시가 그러했듯 오래된 스파이[19]를 제거하고는 자신을 돕는 새로운 꼭두각시[20]를 세워 이라크의 기름을 좀도둑질하고 다른 포악한 짓들을 저질르기 위해 수백만 명의 아이들에게 수백만 파운드의 폭탄과 폭약을 던져버렸던 행위를 의미한다.

So with these images and their like as their background, the events of September 11th came as a reply to those great wrongs.

즉, 이러한 정황을 감안하면, 9월 11일에 벌어졌던 그 사건은 미국이 저지른 거대한 악행에 대한 응분의 보답이었을 뿐이다.

Should a man be blamed for defending his sanctuary? Is defending oneself and punishing the aggressor in kind, objectionable terrorism? If it is such, then it is unavoidable for us.

과연 한 인간이 자신의 안식처를 지키기 위한 행동으로 비난을 받아야 하는가? 자신을 지키고 압제자에게 동일하게 되돌려주는 것이 과연 객관적으로 경멸의 대상이 되어야 할 테러리즘인가? 만일 그렇다면, 우리에게는 그것 외에 어떠한 선택의 여지도 없다.

This is the message which I sought to communicate to you in word and deed, repeatedly, for years before September 11th.

이것이야말로 9.11 테러 수 년 전부터 말과 행동으로 당신들과 함께 소통하고자 했던 메시지이다.

And you can read this, if you wish, in my interview with Scott in Time Magazine in 1996, or with Peter Arnett on CNN in 1997, or my meeting with John Weiner in 1998.

당신이 원한다면, 이러한 것들을 1996년 타임 지의 스캇 기자와 했던 나의 인터뷰, 혹은 1997년 CNN의 피터 아넷 기자와의 인터뷰, 혹은 내가 1998년에 존 와이너와 가졌던 만남 등에서 읽어볼 수 있을 것이다.

You can observe it practically, if you wish, in Kenya and Tanzania and in Aden. And you can read it in my interview with Abdul Bari Atwan, as well as my interviews with Robert Fisk.

아울러, 당신이 원한다면, 보다 실질적으로 케냐와 탄자니아[21]와 아덴에서 벌어진 일[22]에서도 살펴볼 수 있다. 또한 내가 압둘 바리 아트완과 가졌던 인터뷰, 그리고 로버트 피스크와의 인터뷰에서도 읽을 수 있을 것이다.

The latter is one of your compatriots and co-religionists and I consider him to be neutral. So are the pretenders of freedom at the White House and the channels controlled by them able to run an interview with him? So that he may relay to the American people what he has understood from us to be the reasons for our fight against you?

후자는 그대들의 동포이며 그대들과 같은 종교를 믿고 내가 중립적이라고 생각하는 인물이다. 그럼 백악관에 있는 자유의 위선자들과 그들이 통제하는 방송국들이 내가 그와 가진 인터뷰를 방송할 의향이 있을까? 그럼으로서 그가 우리가 그대들과 싸우는 목적을 이해한 것처럼 미국 국민들도 이해시킬 아량을 베풀어줄 수 있겠는가?

If you were to avoid these reasons, you will have taken the correct path that will lead America to the security that it was in before September 11th. This concerned the causes of the war.

만일 그대들이 이러한 이유를 회피한다면 이 전쟁을 만든 원인이 되었던 9월 11일 이전의 보안으로 가는 올바른 길로 가게 될 것이리라.

As for its results, they have been, by the grace of Allah, positive and enormous, and have, by all standards, exceeded all expectations. This is due to many factors, chief among them, that we have found it difficult to deal with the Bush administration in light of the resemblance it bears to the regimes in our countries, half of which are ruled by the military and the other half which are ruled by the sons of kings and presidents.

그리고 그 결과로 그들은 알라의 은혜로 말미암아 우리 국가들의 지도층, 즉 군부와 왕들, 그리고 대통령들의 아들들이 다스리는 지도부와 거의 흡사하게, 아울러 상상을 뛰어넘는 그 이상으로 부시 행정부는 통하기 어려운 대상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23]

Our experience with them is lengthy, and both types are replete with those who are characterized by pride, arrogance, greed and misappropriation of wealth. This resemblance began after the visits of Bush Sr. to the region.

우리와 이들의 경험은 꽤 오랜 것으로 이 둘은 교만하고, 거만하며, 부를 남용하는 자들로 즐비하다는 공통점이 있다는 것이 부시 시니어가 이 지역들을 순방한 이후 나타난 공통점이다.

At a time when some of our compatriots were dazzled by America and hoping that these visits would have an effect on our countries, all of a sudden he was affected by those monarchies and military regimes, and became envious of their remaining decades in their positions, to embezzle the public wealth of the nation without supervision or accounting.

당시 우리의 동료들 중 몇명은 미국에 대한 환상을 갖고 그의 순방이 영향을 끼칠 것을 기대하고 있었다. 그러나 뜻밖에도 그는 우리의 왕정들과 군부들의 장기독재를 해오며 공공의 부를 횡령해온 이들의 통치 스타일에 크게 영향을 받은 것과 동시에 이들을 부러워하고 있다는 것을 보았다.

So he took dictatorship and suppression of freedoms to his son and they named it the Patriot Act, under the pretense of fighting terrorism. In addition, Bush sanctioned the installing of sons as state governors, and didn't forget to import expertise in election fraud from the region's presidents to Florida to be made use of in moments of difficulty.

그리하여 그는 이 독재체제와 자유의 탄압을 그의 아들에게 물려주어 소위 테러와의 전쟁을 벌인다는 목적으로 애국자 법이라는 것을 만들었고. 더 나아가 아들들을 주지사로 임명했고[24] 플로리다 대통령 선거부정을 이용하는 점도 잊지 않았다.

All that we have mentioned has made it easy for us to provoke and bait this administration. All that we have to do is to send two mujahidin to the furthest point east to raise a piece of cloth on which is written al-Qaida, in order to make the generals race there to cause America to suffer human, economic, and political losses without their achieving for it anything of note other than some benefits for their private companies.

위에 언급했던 모든 것들은 우리가 이 행정부를 자극시켜 미끼로 유인하기에 쉬운 것이었으며 우리는 우리의 무자헤딘 두 명을 동부의 더 먼 지역으로 투입시켜 미국민들로 하여금 인적, 경제적, 그리고 정치적 손실을 자신들의 개인 기업체에 끼치는 약간의 이익을 얻는 것외에는 성취되지 못한 형태의 것으로 만들어냈다.

This is in addition to our having experience in using guerrilla warfare and the war of attrition to fight tyrannical superpowers, as we, alongside the mujahidin, bled Russia for 10 years, until it went bankrupt and was forced to withdraw in defeat.

여기에는 우리가 러시아에게 적용하여 그들로 하여금 10년이나 출혈을 일으켜 파산을 내고 물러가게 했던 게릴라전도 아울러 적용했다는 것을 밝혀두는 바이다.

All Praise is due to Allah.

알라께 찬양을.

So we are continuing this policy in bleeding America to the point of bankruptcy. Allah willing, and nothing is too great for Allah.

그러므로 우리는 알라께서 원하시는대로 미국의 계속적인 출혈을 강요해 그들로 하여금 파산직전으로 몰아부칠때까지 계속 투쟁할 것이며 이는 알라께는 어려운 일이 아니다.

That being said, those who say that al-Qaida has won against the administration in the White House or that the administration has lost in this war have not been precise, because when one scrutinizes the results, one cannot say that al-Qaida is the sole factor in achieving those spectacular gains.

이는 바로 알 카에다가 이 행정부를 상대로 승리하였다고 말하는 자들이 이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음을 밝혀두기 위함이다. 알 카에다가 이 대결의 단독승자라는 것이 잘못된 것임을 알게 해주려는 까닭이다.

Rather, the policy of the White House that demands the opening of war fronts to keep busy their various corporations - whether they be working in the field of arms or oil or reconstruction - has helped al-Qaida to achieve these enormous results.

오히려 이것은 백악관으로 하여금 계속되는 전쟁을 강조해 그들의 이득원인 방위산업과 석유, 혹은 재건사업의 촉진시켜 알 카에다의 목적을 성취시키게 함에 있는 것이다.

And so it has appeared to some analysts and diplomats that the White House and us are playing as one team towards the economic goals of the United States, even if the intentions differ.

그리고 이는 일부 전문가들로 하여금 백악관과 우리가 미국의 경제를 위해 한 팀으로 일하는 것으로 보여지게 함도 있음이다. 물론 그 의도는 다를지라도.

And it was to these sorts of notions and their like that the British diplomat and others were referring in their lectures at the Royal Institute of International Affairs. When they pointed out that for example, al-Qaida spent $500,000 on the event, while America, in the incident and its aftermath, lost - according to the lowest estimate - more than $500 billion.

그리고 이는 영국 외교관들과 다른 사람들이 왕립외교학회에서 지적한 것과 비슷한 개념의 것으로 볼 수도 있으리라. 일례로 그들은 미국이 -최소 대략금액으로- 이 사태로 인해 5억 달러를 지출했을때 알 카에다가 지출한 금액은 50만 달러에 불과했다라는 지적을 했었다.

Meaning that every dollar of al-Qaida defeated a million dollars by the permission of Allah, besides the loss of a huge number of jobs.

이는 곧 알 카에다를 퇴치하는데 드는 돈이 실직되는 것만 제외하고도 알라께서 허락하신 한도내에서 백만 달러가 소요된다는 뜻이다.

As for the size of the economic deficit, it has reached record astronomical numbers estimated to total more than a trillion dollars.

아울러 이는 미국의 경제적 적자 규모를 봐도 1조 달러가 넘는 천문학적 손실이 예상된다라는 셈이다.

And even more dangerous and bitter for America is that the mujahidin recently forced Bush to resort to emergency funds to continue the fight in Afghanistan and Iraq, which is evidence of the success of the bleed-until-bankruptcy plan - with Allah's permission.

여기에 미국에게 더욱 쓰라리면서 위험한 것은 알라의 허락하심으로 이러한 무자헤딘이 부시로 하여금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의 이중전선에의 긴급자금지원이란 대책까지 이끌어 냈다는 것이고 이는 우리의 파산되기까지의 출혈이란 전략을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음을 증명하고 있음이다.

It is true that this shows that al-Qaida has gained, but on the other hand, it shows that the Bush administration has also gained, something of which anyone who looks at the size of the contracts acquired by the shady Bush administration-linked mega-corporations, like Halliburton and its kind, will be convinced. And it all shows that the real loser is… you.

이것은 알 카에다의 소득으로 보여지는 것도 사실이나, 한편으로는 부시 행정부의 소득이기도 한 것이다. 단지 이 결과로 그늘진 부시 행정부와 밀착한 할리버튼과 같은 대기업이 얻어든 대형 사업계약만을 주목하는 사람들에겐 이 전쟁의 진정한 패자는 당신이구만.이라고 할 수 있겠으리라만.

It is the American people and their economy. And for the record, we had agreed with the Commander-General Muhammad Ataa, Allah have mercy on him, that all the operations should be carried out within 20 minutes, before Bush and his administration notice.

우리의 목표는 미국인들과 그들의 경제이다. 공개적으로 언급하자면 우리는 행동책임자 무하마드 아타[25]와 부시와 그의 행정부가 눈치채기 전에 20분안에 해결해야 한다는 것에 동의하였다.

It never occurred to us that the commander-in-chief of the American armed forces would abandon 50,000 of his citizens in the twin towers to face those great horrors alone, the time when they most needed him.

우리에게는 적어도 미군의 군 통수권자가 그의 국민들이 그를 필요로 할때 있지 않았다는 사실 즉 쌍둥이 빌딩안의 5만명의 그의 시민들이 홀로 그 공포를 당해야 하는 실수는 일어나지 않았다.

But because it seemed to him that occupying himself by talking to the little girl about the goat and its butting was more important than occupying himself with the planes and their butting of the skyscrapers, we were given three times the period required to execute the operations - all praise is due to Allah.

하지만 적어도 그에게는 비행기들이 마천루들을 들이받는 것에 골몰해있기보다는 어린 소녀와 함께 염소가 서로 들이받는 것에 대해 얘기를 나누는 것이 더 중요해있었기 때문일지도 모르리라. 우리에겐 이 작전을 세번씩이나 더 세밀하게 실행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것이다. 이 모든 것으로 인해 알라께 찬양을 드리리.

And it's no secret to you that the thinkers and perceptive ones from among the Americans warned Bush before the war and told him: "All that you want for securing America and removing the weapons of mass destruction - assuming they exist - is available to you, and the nations of the world are with you in the inspections, and it is in the interest of America that it not be thrust into an unjustified war with an unknown outcome."

그리고 이것은 미국인들 가운데 존재하는 일부 지각있는 사람들과 통찰력을 가진 인물들이 부시로 하여금: "당신이 미국을 지키고 다른 국가들과 함께 조사를 벌이고 있는 대량살상무기를 -그것들이 있다는 가정하에- 제거하고자 한다는 것이지만 불확실한 결과를 일으킬 정당성이 없는 전쟁에는 개입하지 않는 것이 미국의 입장이다."라는 경고를 했었다는 것 역시 만인이 알고 있는 사실이다.

But the darkness of the black gold blurred his vision and insight, and he gave priority to private interests over the public interests of America.

그러나 그에게는 검은 금[26]의 어두움에 시야가 흐려지고 현안이 없어졌고, 자신의 개인적인 이득을 공공의 이익에 우선했다.

So the war went ahead, the death toll rose, the American economy bled, and Bush became embroiled in the swamps of Iraq that threaten his future. He fits the saying "like the naughty she-goat who used her hoof to dig up a knife from under the earth".

결국 전쟁은 진행되었고 사상자는 늘었으며, 미국의 경제는 출혈이 심화되고, 아울러 부시는 이라크라는 늪에 얽매여 그의 미래까지 위협받는 지경에 이르렀다. 과연 그에겐 "암염소가 굽 있는 발로 땅 밑에 묻힌 칼을 파낸다."라는 말이 어울릴 지경이다.

So I say to you, over 15,000 of our people have been killed and tens of thousands injured, while more than a thousand of you have been killed and more than 10,000 injured. And Bush's hands are stained with the blood of all those killed from both sides, all for the sake of oil and keeping their private companies in business.

이러므로 나는 그대들에게 우리 인원 1만 5천명이 죽고 수만명이 부상할 동안 그대들은 수천이 죽고 1만명이 넘는 부상을 치뤘다. 이 모든 것이 석유와 그의 개인기업의 상업활동을 위하여 양쪽의 인명의 피를 그 손에 묻힌 부시에게 있다.

Be aware that it is the nation who punishes the weak man when he causes the killing of one of its citizens for money, while letting the powerful one get off, when he causes the killing of more than 1000 of its sons, also for money.

이 나라(미국)는 돈 때문에 자신들의 자녀들 수천명을 죽인 강한 자는 도주하게 하고 돈 때문에 자신의 시민들 몇을 죽이는 약자는 징벌하는 국가인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27]

And the same goes for your allies in Palestine. They terrorize the women and children, and kill and capture the men as they lie sleeping with their families on the mattresses, that you may recall that for every action, there is a reaction.

이것은 팔레스타인의 그대의 동맹국들도 마찬가지이며. 그들은 여성들과 아이들을 공포에 떨게 하고 가족들과 함께 침대에서 잠든 남성들을 잡아가거나 죽이는 것을 일삼던 자들이며 이에는 응분의 보응이 따를 것이다.

Finally, it behooves you to reflect on the last wills and testaments of the thousands who left you on the 11th as they gestured in despair. They are important testaments, which should be studied and researched.

끝으로 그대들은 11일에 남겨져 절망에 허덕이는 남은이들의 증언과 유언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하는 의무를 가졌다.

Among the most important of what I read in them was some prose in their gestures before the collapse, where they say: "How mistaken we were to have allowed the White House to implement its aggressive foreign policies against the weak without supervision."

이것들 중 내가 중요하게 읽은 것들 중 하나는 빌딩이 무너지기 전 쓴 산문 가운데 "우리가 백악관으로 하여금 통제없이 약소국으로 하여금 공세적인 외교정책을 세우게 한 것이 얼마나 오판이었는가."라고 쓴 것이었다.

It is as if they were telling you, the people of America: "Hold to account those who have caused us to be killed, and happy is he who learns from others' mistakes."

이는 그들이 당신들 미국국민들에게 "우리를 죽게 한 자들에 대해 책임을, 그리고 상대의 실수를 타산지석으로 여기는 이에게는 행복을."이라는 말을 하는 것 같았다.

And among that which I read in their gestures is a verse of poetry. "Injustice chases its people, and how unhealthy the bed of tyranny."

아울러 또 그들의 쓴 시 가운데 "불의는 그들의 백성을 추격하고, 폭정의 침상은 얼마나 불결한가?"란 것도 있었다.

As has been said: "An ounce of prevention is better than a pound of cure."

이는 "한 되의 대비가 한 말의 치료보다 낫다."라는 격언과 같다.

And know that: "It is better to return to the truth than persist in error." And that the wise man doesn't squander his security, wealth and children for the sake of the liar in the White House.

아울러 "잘못을 고집하는 것보다 진실로 회귀하는 것이 더 좋다"는 것과 현명한 자는 백악관의 공갈꾼을 위해 자신의 안전과 부와 자녀들을 낭비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다.

In conclusion, I tell you in truth, that your security is not in the hands of Kerry, nor Bush, nor al-Qaida. No.

결말로 내가 그대들에게 말하는 사실은 그대들의 안전은 부시나 케리에게 있는 것이 아니고, 알 카에다에게 있는 것 또한 절대 아니다.

Your security is in your own hands. And every state that doesn't play with our security has automatically guaranteed its own security.

그대들의 안전은 그대들의 손 안에 있다. 그리고 우리의 안전과 장난치지 않는 자들에게는 자신들의 안전이 보장되었다는 것이다.

And Allah is our Guardian and Helper, while you have no Guardian or Helper. All peace be upon he who follows the Guidance.

아울러 그대들의 인도자와 협력자는 없을지라도 알라께서는 우리의 인도자요 협력자가 되시니 그의 인도하심을 받는 모든 이들에게 평화가 있을지라.

}}}

2.1.3. 관제소


사건 당일 테러리스트들에게 납치된 항공기들의 비행경로.
본래 목적지로 가다가 갑자기 뉴욕과 워싱턴 D.C로 기수를 트는 것에 주목하자.

9월 11일, 보스턴의 관제소에서는 이륙한 지 15분이 지난 아메리칸 항공 11편(AA11)과 교신을 시도하지만, 11편은 10분이 넘도록 응답을 하지 않았다. 그리고 관제사는 잠시 후 "우리는 비행기을 납치했다. 가만히 있으면 무사할 것이다. 공항으로 회항하고 있다"는 교신을 듣는다. 당시 녹취록. 그런데 사실 이 말은 테러리스트들이 승객들에게만 들으라고 한 말이었지만, 무전기 조작 실수로 관제사가 듣게 된 것이다. 이는 연방 항공국과 공군에게 보고되었지만, 납치 자체가 불확실한 상황인 데다 당시까지는 미국 내에서 공중납치가 대형사고로 연결되는 일이 없었기에 큰 위협이 아니라고 보고 있었다. 그러나 AA11편의 사무장이었던 베티 옹이 기내 전화로 비행기의 납치와 그 과정에서 승객이 에 찔렸다는 것을 알렸다. 잠시 후 AA11편은 뉴욕 상공에서 레이더에서 사라졌고, 동시에 베티 옹의 전화도 끊겼다. 녹취록 스크립트, 녹취록 듣기

2.2. 첫 번째 충돌: 제1 세계무역센터

  자세한 내용은 아메리칸 항공 11편 테러 사건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영상 번역 25초 부터)

나레이션[28]: 오전 8시 46분이었습니다.

조셉 파이퍼(Joseph Pfeifer) 서장[29]: 맨해튼 가에서는 듣기 힘든 비행기 소리가 들렸죠. 그것도 아주 크게요.

(비행기가 날아오는 소리)

(몇 초 후, 비행기가 충돌함과 동시에)

주변 사람들: 이런 젠장![30]

한 소방관[31]: 직감했죠.(이후: 소방관으로서 최악의 날이 될 거라는 것을요...)[32]

세계무역센터에 첫 번째 비행기가 충돌하는 순간의 영상. 이 영상은 마침 뉴욕시의 신참 소방관[33][34]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찍고 있던 프랑스 출신 영화 제작자 쥘 노데(Jules Naudet)[35]가 찍은 것으로, 북쪽 타워에 비행기가 충돌하는 모습이 제대로 담긴[36] 세계에서 유일한 영상이다. 다큐멘터리를 찍다가 갑자기 비행기 소리가 비정상적으로 크게 들리면서 이상한 낌새를 눈치챈 쥘 노데가 카메라 앵글을 돌리다가 우연히 비행기에 충돌 당하는 순간의 세계무역센터 건물을 찍었던 것이다. 엄청난 불길과 엄청난 폭발음은 물론, 주변 사람들의 "Holy Shit!" 같은 반응을 보면 얼마나 큰 충격을 받았을지 알 수 있다.

1번 타워에 충돌한 항공기는 아메리칸 항공 11편으로, 그 중 대장인 모하메드 아타등 5명의 하이재커를 제외한 76명의 승객과 승무원 11명을 태우고 비행 중이었다. 초유의 사태에 연방 항공국은 긴장했고, 공군은 사라져 버린 AA11편을 찾기 위해 전투기를 내보냈지만 전투기가 출격했을 때에는 이미 충돌한 지 한참 지난 후인 데다 첫 충돌 비행기가 AA11편이라는 것을 파악하지 못해 근처에서 사라진 AA11을 찾는 헛수고를 벌였다.

러시아워 타임인 아침 8시 46분 뉴욕, 갑자기 한 대의 비행기가 세계무역센터 북쪽 타워에 충돌했다. 사람들은 당장 무슨 일이 벌어진 건지 파악이 안 되어 혼란스러워했는데, 단지 조종사의 조종 실수로 충돌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당장 언론들은 이 "사고"를 보도하기 시작했고, 이후 세계무역센터에서 사람들에게 비상대피 명령을 내렸으나, 충돌이 일어난 곳은 북쪽 타워라는 것 때문에, 남쪽 타워의 피난을 중단시키고 사람들을 다시 안으로 들여보내기 시작했다.

남쪽 타워에 있던 사람들은 밖에 불이 났나 보고 있었고, 남쪽 타워의 방송실에서는 긴장하지말고 제자리에 편안히 있으라는 방송을 했는데, 훗날 바다 건너 일어난 세월호 참사의 그것이 생각나는 방송이지만 세월호와 달리 그 상황에서는 분명 최선의 선택이었다. 당시는 첫 번째 충돌이 의도된 연쇄 테러의 첫 공격이라는 것이 파악되지 않은 상황이어서 남쪽 타워에 또 비행기가 날아올 것이라는 생각을 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또, 사람들이 당황하며 밖으로 급하게 나가다간 압사 등의 사고가 일어날 수 있었고, 무사히 나갔다 해도 옆 북쪽 타워의 파편 등에 의해 다칠 확률도 높았다.

2.3. 두 번째 충돌: 제2 세계무역센터

  자세한 내용은 유나이티드 항공 175편 테러 사건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유나이티드 항공 175편이 남쪽 타워에 부딪히기 직전

승객 51명과 승무원 9명을 태우고 비행 중이던 유나이티드 항공 175편의 교신이 끊어지고, 불규칙하게 비행하고 있는 것이 뉴욕 관제소에서 포착되었다. 비행기는 항로를 벗어나 뉴욕 상공으로 들어왔고, 금방이라도 추락할 듯이 빠른 속도로 하강하고 있었다.

그리고 결국 북쪽 타워가 불타는 모습이 언론사들을 통해 전세계에 거의 생방송으로 중계되던 중인 9시 3분, 수많은 사람들의 눈과 방송 카메라가 전부 세계무역센터를 향해 있는 상태에서 두 번째 비행기 테러가 일어났다. 각 언론사들이 북쪽 타워가 불타고 있는 모습을 중계하던 중, 또 다른 비행기가 남쪽 타워에 충돌하는 모습을 생방송으로 목격한 사람들은 경악했다.

이는 굉장히 치밀하게 짜인 테러라는 것을 증명하는데, 북쪽 타워의 충돌 직후 이목이 집중된 상태에서 시간차를 두고 한 번 더 충돌하여 테러라는 메시지를 확실하게 전달한 것이다. 사람들이 사고 현장을 보고 있는 상태에서 두 번째 테러가 가해진 것은 현재까지도 정말 유례를 찾아볼 수가 없을 정도로 충격적인 테러이다.

1번째 충돌이 발생한 상태에서 바로 옆 빌딩에 2번째 비행기가 충돌했으니 사람들은 혼란스럽기 그지없었다. 당시 Fox News TV 중계 앵커의 말. "This seems to be on purpose(뭔가 의도가 있어 보이는군요.)" 라고 말할정도로 무언가 평범한 사고가 아닌 고의적인 사고, 즉 테러라고 사람들은 하나 둘 눈치챘지만 아직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무슨 일이 일어난지 전혀 모르고 있었다. [37]

당시 방송 자료와 뉴욕에 있었던 사람들이 찍은 영상을 보면, 두 항공기의 충돌과 그 상황에서 사람들이 혼란스러워하는 모습까지 역사상 유례가 없을 정도로 생생하게 담겨있다. 당시 뉴스 생중계를 보면, 세계무역센터 인근 고등학교에서 폭발물이 설치되어 있는 것을 발견했다든가, 주변 건물이나 차에서 폭탄이 폭발했다거나[38], 워싱턴 몰에 불이 난다거나 하는 등 온갖 루머와 사고로 인해 방송사부터 뉴욕시 경찰, 구조대원까지 모두가 대혼란에 빠진 상황이 그대로 드러난다. 특히 CNN에서는 세계무역센터 바로 아래에서 터진 폭탄이 북쪽 타워가 무너지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보도해 이후 음모론의 중요한 떡밥으로 작용하는 계기가 되기도 한다.

남쪽 타워 중저층에 있던 사람들은 위층에서 무슨 상황이 벌어진 건지 모르는 등 사태를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했는데, 몇 분 전까지만 해도 방송실에서 당황하지 말고 위와 같이 가만히 있으라는 방송이 나왔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 후에 방송실에서 대피하라는 방송은 전혀 나오지 않았는데, 그 이유는 비행기가 충돌한 곳에 방송실이 있었기 때문이다.

시간이 지나자 사람들은 열기와 유독 가스를 견디지 못한 나머지 그 고층에서 뛰어내려 추락사했다. 그렇게 사망한 사람의 수는 200명이 넘으며, 대개 신원조차 파악이 되지 않았다. 추락한 시신 대부분이 건물이 무너지는 과정에서 유실이 됐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 광경은 비행기 충돌 후 계속 돌아가던 뉴스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겨 미국 전국에 생중계되었다. 아래 영상은 충격적인 장면을 담고 있으니 주의하자. 9.11 테러 당시 추락하는 사람들[39]이 찍힌 영상이다. 불가항력이지만 고통 받는 사람들을 건물 밑에서 보고만 있어야 하는 소방대원의 억울하고도 애처로운 분노와 무력감을 느끼는 시민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당연한 소리지만, 불타는 잔해물들도 아래로 계속 떨어지고 있기 때문에, 지상에서도 어찌 해볼 수 없었다. 내부에서 유독 가스로 질식사하거나 뛰어내려 자신을 희생하는 선택지밖에 없었던 것이다.


앤드루 키드 당시 백악관 비서실장으로부터 미국이 공격받고 있다라는 충격적인 소식을 전해 듣고있는 조지 W. 부시 대통령

같은 시각 플로리다의 한 초등학교에서 수업을 참관하며 아이들에게 동화책을 읽어주던 부시 대통령은 앤드루 키드 비서실장으로부터 미국이 공격받고 있다라는 충격적인 소식을 전해듣게 되었는데,[40] 부시는 보고를 받은 뒤에도 아이들에게 계속 책을 읽어주다가 약 7분이 지난 후에야 교실을 떠났다. 이후 조사위원회로부터 왜 7분 동안 교실에 머물렀냐는 지적을 받자, 부시는 '학생들과 이후 국민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시간을 약간 지체했다.'라고 해명했다. 사건 당시 백악관 측에서 '부시 대통령은 보고를 받은 즉시 교실을 떠났다'고 과장해서 이런 논란이 벌어진 것.

[41]

북쪽 타워의 충돌 이전에 발생한 심상찮은 징후에 긴장하던 연방 항공국은 사안의 심각성에 크게 경악해 본격적으로 미 공군과의 접촉을 시도했으나, 담당 인력이 매우 부족한 마당에 휴가까지 간 인원들도 있어서 소통에 어려움을 겪었다. 한편 미 공군도 여러 제보와 항공국이 제공한 정보 등으로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했으나 너무 많은 정보가 쏟아진 데다 그나마도 제대로 된 정보들이 아닌 헛소문들이 많아서 사태 파악이 늦어지게 되었다. 게다가 이러한 상황은 상정 외의 상황이어서 공군도 처음 겪는 일이었고, 하필 테러 몇 시간 전에 있던 훈련까지 겹쳐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전투기를 다시 띄우는 것도 상당히 지체되었다. 이러한 악조건 속에서 미 공군과 연방 항공국을 비롯한 수많은 관제 요원들은 불확실한 정보를 토대로 미국 상공에 있는 수만 대의 비행기들 중 납치된 항공기가 어디에 있는지 찾아야 하는 매우 절망적인 상황에 직면하게 되었다.

2.4. 세 번째 충돌: 펜타곤

  자세한 내용은 아메리칸 항공 77편 테러 사건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그러나 사건은 여기에서 끝난 것이 아니었다. 여전히 교신이 안 되는 비행기들도 있었으며 항공국은 모든 비행기의 이착륙을 금지함과 동시에 고층 건물이나 대도시 인근을 지나는 비행기들을 감시해야 했다. 공군은 만일을 대비해 전투기의 추가 출격을 준비하였고, 여객기 격추 명령을 허가받으려 했으나 절차적 문제와 윤리적 문제로 인해 지연되는 상황이었다. 동부 지역이 사실상 비행기 테러 공격에 무방비인 상황이 드러나자 미국 정부는 곧바로 백악관과 국회의사당을 비롯한 워싱턴 DC와 뉴욕 일대의 모든 주요 시설과 공공기관 건물에 대피 명령을 내렸고 추가적인 납치 비행기 수색에 들어갔다.

그리고 아메리칸 항공 77편의 교신이 끊어졌다는 것을 알아차리지만, 미국 국방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펜타곤도 오전 9시 37분 46초[42] 서쪽 편에 항공기 테러 공격을 받고 만다. 안 그래도 정신이 나가있던 미국 정부의 지휘 체계는 완전히 마비 상태에 빠져 수습이 늦어지게 되었다.

이제까지는 단순 사고로만 인식되어왔던 사람들은 이 때부터 미국에 대한 테러라는 것을 알아차렸다. 1번째 충돌과 2번째 충돌로 인해 혼란한 와중에 핵심 건물인 펜타곤에까지 여객기 충돌하니 누가 뭐라고 해도 고의적인 테러인것을 모두들 확신했다. 그 결과로 3번째 충돌이 발생한 시점 이후부터 미국 언론의 헤드라인은 "Shocking Accident(충격적인 사고)"에서, "America Under Attack(미국이 공격당했다.)"는 내용으로 바뀌었다.

펜타곤 충돌 영상.[43]

펜타곤 서쪽 편[44]

5층: 피해 없음. 전원 생존.

4층: 피해 없음. 전원 생존.

3층: 항공기 파편 피격. 2명 사망.

2층: 항공기 본체 피격. 31명 사망.

1층: 항공기 본체 피격. 92명 사망.

앞선 두 테러 때는 범인들이 최대한 건물에 피해를 주기 위해 항공기의 기수를 30 ~ 45도 정도 꺾은 반면에, 저층 건물인 펜타곤에서는 기수를 꺾지 않았다.

결국 미국 연방항공청 국장으로 항공국에서 가장 권한이 높았던 벤 슬라이니가 자신의 권한으로[45] 미국의 모든 영공의 폐쇄를 지시하여 국내선 항공기는 무조건 착륙, 국제선 비행기는 회항해야만 했다.

2.5. 세계무역센터 붕괴

  자세한 내용은 세계무역센터/붕괴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세 번의 충돌 이후, 충돌의 여파로 인해 오전 9시 58분경 제2 세계무역센터가 완전히 붕괴하였고 뒤이어 10시 28분경 제1 세계무역센터 역시 붕괴하였다.

2.6. UA 93편의 추락

  자세한 내용은 유나이티드 항공 93편 테러 사건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UA93편은 목표 지점으로 향하던 중, 승객들의 저항으로 인해 오전 10시 3분경 펜실베이니아 주의 한 광산에 추락하였다.

한편, 유나이티드 항공 93편도 납치되었다. 이 비행기의 목표가 어디였는지는 지금도 불분명하나, 정황상 워싱턴 DC의 미국 국회의사당이나 백악관을 목표로 한 것만은 분명했다. 영화 《플라이트 93》에선 미국 국회의사당을 목표로 한 것으로 나오고 있다.

93편의 승객들은 테러리스트들 몰래 가족들과 전화를 해서 이 비행기가 자살 테러를 목적으로 납치된 것을 알아차렸고,[46] 저항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아 살아남기 위해서 필사적으로 테러리스트들과 싸웠다. 결국 비행기는 목표에 도달하지 못하고 추락해 탑승객 전원이 사망하였다. 이들의 저항으로 미국은 추가 테러로 인한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고, UA93편의 승객들은 미국인들에게 조국을 구한 영웅으로서 존경받았다. 이 UA93편을 중심으로 만든 영화가 바로 《플라이트 93》이다. 아래에 기재되어 있다.

2.7. 테러 직후


뉴스위크


"세인트 피터스버그 타임즈"


CNN

당시 미국의 언론들이 뽑은 헤드라인은 "AMERICA UNDER ATTACK". 일부는 '제 2의 진주만'이라고 칭했다. 미 본토 전역의 경찰과 공공기관, 주방위군에 비상이 걸렸으며, 대부분의 학교가 일제히 임시휴교를 선언하고 학생들을 귀가시켰다.


당시 사건 전후의 미 영공 상황을 다룬 영상. 역사상 첫 SCATANA가 FAA로부터 발령되자(0:52) 순식간에 비행기들이 사라진다.

사건 직후 역사상 처음으로 미국의 전체 영공이 봉쇄되었다. 이는 SCATANA(Security Control of Air Traffic and Air Navigation Aids)라는 통제 조치로, 미 본토가 적국에게 침공받거나 공습당하는 등의 응급상황을 대비하여 미 영공상의 모든 비행기를 강제로 착륙시키고 Navaid 비콘도 전부 꺼버리는 조치이다. 이는 1960년대에 처음 제정되었지만 실제로 사용된 사례는 9.11 테러 당시가 유일하다. 이 조치가 발동됨으로서 영공에 떠 있던 약 4,200대에 달하는 엄청난 숫자의 비행기들에게 강제 착륙 지시가 내려졌으며[47], 모든 비행기의 이륙이 금지되었고 미국으로 접근 중이던 모든 민항기들도 회항시켰다. 뉴욕항은 봉쇄되었고, 모든 화물선들이 정박하거나 회항한 후 미합중국 해군 항모전단이 입항했다.

미국의 독립 이래로 미국 영토가 전쟁터가 되었던 일은 1812년 미영전쟁, 1861년 벌어진 남북전쟁, 1913년부터 1917년 사이 멕시코 혁명 중에 판초 비야가 이끈 멕시코 혁명군이 뉴멕시코주에 침공한 것, 그리고 진주만 공습 이후 다섯 번째라는 점에서 큰 충격을 줬다.[48]

또한 미 본토 침공은 1913년 이래로 88년 만의 사건이었고, 미국의 경제적 수도인 뉴욕에, 또 뉴욕을 상징하던 마천루에 민항기를 때려 박는다는 전무후무한 테러 전략으로 인해 그야말로 충격과 공포를 정말 제대로 선사했다.

2.7.1. 정부 마비

이 충격은 또 다른 부분으로 미국을 강타했다. 테러와 거의 동시에, 테러 충격으로 미국 지도부가 일시적으로 마비 수준에 처했던 것이다. 국무부에도 차량을 이용한 자살폭탄 테러가 감행되었다느니 국회의사당 및 연방대법원 건물에서도 폭탄이 터졌다느니 등등 일어나지도 않은 테러 소식들이 항공기 충돌을 전후로 대대적으로 퍼지며 주요 정부기관이 일제히 마비되었다. 미 상하원 양당 지도부는 테러 직후 급히 전용 방탄차량을 타고 엄중한 호위와 함께 교외의 핵전쟁 대비 시설로 이동했다. 뉴욕항에 항모 2척이 입항했으며 준계엄령과 동시에 모든 항공기들은 착륙해 통제를 받아야 했다.

뉴욕 경찰국은 근처에 있던 버거킹 점포를 임시 본부로 사용했다.

공중 납치한 민항기를 사용해서 자폭 테러를 한다는 발상은 할리우드 액션 영화에서도 보기 힘든 기상천외한 작전이지만 불과 911 테러 6개월 전에 《폭스 뉴스》에서 방영한 엑스파일의 스핀오프 시리즈 《론 건맨》 1시즌 1화에서, 미 정부가 민항기를 납치하여 세계무역센터에 충돌시키려 한다는 내용이 나왔었다. 한편으로 톰 클랜시의 9.11 이전에 집필된 《적과 동지》라는 소설의 마지막 부분에, 일본인 기장이 여객기를 몰고 대통령 취임식이 진행 중인 미국 국회의사당에 돌진해서, 미 정부 요인 중 반수 이상이 사망하는 장면이 나온다.[49][50] 이 때문에 톰 클랜시는 9.11 직후 한층 더 유명해졌고, 실제로 CNN는 사건 초기 방송에서 톰 클랜시와의 생방송 중 인터뷰를 하루에도 수차례 했다. 그리고 펜타곤은 할리우드의 유명 시나리오 작가들을 불러 모아 '가능한 모든 미 본토 침공 시나리오를 제출하라'고 지시했다.

게다가 공중 납치는 아니지만, 비행기를 납치해 자폭 테러를 한 시도는 이미 예전에도 있었다. 《항공 사고 수사대》에서도 다룬 사건으로 알제리에서 반정부 테러리스트들이 공항에서 프랑스 여객기를 납치해 파리에 날아가 에펠탑에 자폭테러를 하려는 시도를 했지만, 조종사와 프랑스 정부의 대응으로 마르세이유에 중간기착을 한 후 프랑스 국가 헌병대 소속 GIGN를 투입시켜 막아냈다. 생존자들 중에는 9.11 테러를 보고, '만약 저들이 성공했다면 우리가 저런 꼴이 되었을 것이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한 사람도 있었다. 결국, 여러모로 테러가 일어날 징후가 있었지만 사소한 것이라 생각하고 그걸 무시한 결과 역사상 최악의 테러가 벌어진 것이다.

테러리스트들의 목표는 세계무역센터 빌딩[51], 미 국방부의 펜타곤, 그리고 백악관이었다. 쌍둥이 빌딩이 아닌 백악관으로 날아가던 또 다른 하나의 비행기는 승객들의 강력한 저항에 결국 목적지와는 다른 펜실베이니아 주 생스빌 벌판으로 추락했다.[52] 이 사건 전에 전투기로 3분 거리에 있던 가장 가까운 공군기지에도 발령이 났지만 이미 늦은 뒤였다.

한편 재난 대책 업무를 맡은 뉴욕 시 경찰 및 소방당국에서는 일시적으로 큰 혼란에 빠졌다. 세계무역센터의 붕괴라는 희대의 재난을 수습하는 과정에서 당연히 혼란이 생길 수밖에 없었지만 여기에 더해서 당시 경찰과 소방, 기타 행정부서들이 모여서 합동으로 사건을 수습하는 훈련이 제대로 되어있지 않은 상태였다. 그나마 1993년 세계무역센터 폭탄 테러사건 이후 경찰과 소방 인원들을 통합 지휘하는 기관인 커맨드 센터는 제대로 설치되어 있어 제 역할을 해야했는데 하필이면 이 기관이 세계무역센터 로비에 있었다. 붕괴 직전까지 역할을 다했으나 결국 붕괴 직전 인원들이 급히 철수하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더 큰 혼란에 빠지게 된 것.

3. 원인

위에서도 계속 언급이 되었지만 당시 미국의 항공 보안은 구멍투성이었다. 조종실 문을 열고 침입하는게 쉬웠던 것은 물론이고 탑승객의 신원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으며 무기로 사용될 여지가 있는 소지품까지 허용하는 등 심각한 문제가 있었다.

테러와의 전쟁과 9.11 테러의 전조를 감지한 정보기관들에는 90년대부터 테러를 큰 위협으로 여겨 우려하고 있었다. 실제 93년도 세계무역센터 폭탄 테러사건을 비롯해 연이은 대사관 테러와 USS 콜 테러사건 등으로 클린턴 행정부 시절부터 알 카에다와의 전쟁은 이미 예정된 일이었다. 정보기관 일선의 판단과 우려에 비해 미국은 소련 붕괴 후 찾아온 90년대의 대호황에 국가도 아닌, 일개 테러조직 따위가 미국에게 위협이 될 거라고는 전혀 생각하지도 못하고 있었다.

  • 클린턴 행정부 전반기는 셧다운과 모니카 르윈스키와의 섹스 스캔들로 인해 중동의 테러조직 따위에는 관심도 가질 여력이 없었다. 이후 미국 행정부가 관심을 두려할 시기에 유고슬라비아에서 코소보 전쟁이 터져서 모든 관심이 발칸 반도로 집중되었다.
  • 대사관이 공격당하는 등 테러에 대한 위협이 점점 현실화되자 오사마 빈 라덴을 암살하려 했으나 여러 가지 사정으로 3번이나 암살 작전이 취소되었다.
  • 오사마 빈 라덴이 수단에서 아프가니스탄으로 도망치고 있는 것을 인지하고 있었으나 국제법 위반 등의 이유로 두 눈 뜨고 구경만 하고 있었다. 이상과 같이 미리 화근을 제거할 기회를 놓쳤다는 정황들이 발견되면서 클린턴 정권에도 9.11 테러의 책임이 일정 정도 존재한다는 비판을 피할 수가 없었다.
  • 미국의 항공보안에 심각한 허점이 있다는 것이 지적되어 개선을 요구하는 의회, 정부 보고서가 클린턴 행정부와 부시 행정부 내에서 여러 차례 올라왔으나 무시되었다. 이러한 보안 취약점을 개선하기 위해 조사위에서는 CIAFBI를 비롯한 정보당국이 항공국에게 위험인물의 정보에 접근할 권한을 줘야 한다고 권고했으나 정보당국은 이를 무시했다.
  • CIA와 FBI를 비롯한 정보당국끼리도 정보 공유를 꺼렸다. 테러리스트들이 미국으로 밀입국한 사실이 확인되어 FBI가 정보를 필요로 함에도 불구하고 CIA는 정보제공에 비협조적이었고, 반대의 경우도 있었다. 결국 테러리스트들을 찾는 수사관은 단 1명밖에 없는 상황이 일어났고 이는 테러가 일어날 때까지 개선되지 않았다.
  • 부시 행정부의 안보 담당들은 취임한 지 1년도 안 되다보니 알 카에다에 대해 제대로 알지도 못했다. 알 카에다의 위험도가 고조된 얼마 되지 않은 시기이어서 아랍 쪽 첩보 담당자들을 제외하면 미국 수뇌부들 중 그 누구도 알 카에다의 위험성을 알지 못했다. 클린턴 정권의 안보 담당자들이 업무를 인계하면서 '알 카에다를 경계하라'라고 이야기하자 부시의 안보 담당자들이 "알 카에다가 도대체 뭐요?"라고 되물어 볼 정도였다. 게다가 하이난도 충돌사고로 중국과의 사이가 냉각되면서 알 카에다에게 전혀 신경을 쓰지 못했던 상황이었다.
  • FBI가 테러리스트들이 비행기로 건물에 테러를 할 것이라는 정보를 입수, 2001년 8월에 보고하지만 부시 행정부는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이 시기는 테러리스트들이 거의 모든 준비를 다 끝마쳤을 시기였다.
  • 아프가니스탄의 북부동맹을 지원해 오사마 빈 라덴을 제거하는 작전은 2001년 9월 10일까지 대통령 책상 위에 놓인 채 결재되지 못한 상태였다.
  • 민간항공과 공군이 사용하는 용어가 달라 테러 초기에 정보전달이 잘 되지 않아 혼동이 발생해 이미 추락한 비행기를 찾는 등의 혼선이 벌어졌다. 게다가 공군에서는 적국의 침공만 상정하고 있던 상태라 제대로 된 대응을 하지 못했다. 비행기가 내륙에서 날아와 공격을 가했는데도 공군의 전투기들은 대서양 방향으로 출격했다. 오로지 미 공군의 강력한 제공권 장악력만 믿고 있던 당시 미국의 방공체계의 문제점으로 인하여 방공부대가 전혀 없었다.

아랍권에서 커져가는 반미 정서로 인해 발생한 테러 조직들이 점점 조직적이고 강력해지는데도 불구하고 미국 정부는 이를 과소평가해 전혀 손을 쓰지 않았다. 거기에다가 정보기관들 간의 상호 삽질과 그동안 계속 방치되어온 미흡한 보안 규정에 대한 개선이 이루어지지 않으면서 결국 대참사가 벌어진 것이다.

4. 반응과 여파

  자세한 내용은 9.11 테러/반응과 여파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5. 현재

9.11 테러 당시 미국은 냉전도 끝나서 딱히 외부적인 위협세력도 없었기 때문에, 대외정책에 대한 명분과 필요성, 그리고 예산의 부족으로 슬슬 해외 문제에 대한 개입을 줄이려던 시기였지만, 테러 이후 약 10여 년간 분위기가 반전되어 아프간, 이라크에서 전쟁을 치르는 등 개입정책에 나섰다가 경제위기와 함께 다시 개입이 줄어든 상태다.

쌍둥이 빌딩이 무너진 자리는 그라운드 제로라고 불리고 있으며, 건물 붕괴 후에 쌍둥이 빌딩의 철골 구조물 중 일부가 십자가 형태로 남아있어, '굴하지 않는 미국의 상징'으로 여겨지기도 했다. 현재 여기에는 9.11 메모리얼 파크가 조성되었고 신세계무역센터가 지어졌다. 현장 옆의 빌딩에는 소방관 추모비도 걸려있다.

현재 그라운드 제로 주변에 이슬람 사원을 건립한다는 계획이 발표되자, 미국민들이 들끓고 있는 중. "이슬람 테러리스트에 의해 무너진 건물 주변에 이슬람 사원을 건립한다는 건 희생자들을 모욕하는 일이다"라는 반대의견과, "종교의 자유를 인정해야 한다"는 찬성의견이 대립하고 있다. 버락 오바마는 지지를 천명한 상태. 이 때문에 오바마가 무슬림이라고 확신하는 사람들의 수도 늘어나고 본인의 지지율은 더 떨어졌다.[53]

세계무역센터가 있던 자리에 있는 Pool 근방에는 Tribute in light라는 서치라이트 설비가 설치되어, 해마다 9월 11일이 되면 위와 같은 조명을 밝혀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또한, 플라이트 시뮬레이터 같은 항공기 시뮬레이션들은 과거에는 표기되었던 장소[54]들이 사라진다든가 하는 경우들이 생겼다.

이 사건으로 인해, 미국에서는 테러에 대해 매우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기 시작했으며, 테러리스트에게는 인권 따위 없다 수준의 무자비하고 잔혹한 처벌도 불사하고 있다. 미국에 대한 무력 도전을 하거나 테러로 장난을 친다면, 정말이지 지구 끝까지 찾아내어 응징하고야 만다. 실제로 한국인이 한국 땅에서 인터넷 장난전화로 테러 협박을 했다가 FBI에서 한국 경찰에 수사 요청을 한 사례도 있다.[55]

사건 당시 CNN을 비롯한 주요 보도 채널에서 순간마다 쏟아지는 관련 보도들을 소화하기 위해, 뉴스 내용을 실시간 자막 스크롤 형식으로 내보내야 했다. 이후 세계의 여러 보도 채널들이 자막 뉴스 보도를 본격적으로 사용하는 기원이 되었다.

그리고 건축 쪽에도 많은 영향을 미쳤다. 현재 미국에서 건물에 관한 규제가 강화되어서, 설계를 할 때에는 그 건물이 테러에도 견딜 수 있는지 고려를 해야 된다고 한다.

5.1. 끝나지 않은 피해

9.11 테러 이후 많은 시간이 지났지만, 아직도 수천 명이 외상 후 스트레스 증후군(PTSD)에 시달리고 있다. TV로 비행기가 충돌하여 건물이 무너지고 사람들이 뛰어내리는 모습이 생방송 되었으니, 이는 사건에 직접적으로 연루된 희생자들뿐만 아니라 그걸 지켜본 모든 이들에게 트라우마가 될 수밖에. 이로 인해 보안시장이 급격히 규모가 커졌다.#

9.11 테러 이후 1년간, 미국의 무슬림 400명 이상이 애꿏게 증오범죄를 당했고, 그 뒤로도 매년 100명 가량이 공격을 당했다고 한다.# 이슬람이랑 아무 관련 없는 시크교도들까지 터번을 쓴다며[56] 공격당했다. 조지 부시는 이로 인해 악화될 무슬림계 미국인들의 여론을 달래기 위해서 9.11 테러 직후인 9월 17일 워싱턴 D.C의 모스크를 방문해서 '이슬람은 평화의 종교이며, 무슬림계 미국인들 역시 소중한 미국의 국민이다.'라고 연설하였다.

피해자가 워낙 많다보니 무슬림의 피해 사례도 있는데, 특히 미 의회에서도 언급된 사례로, 파키스탄계 미국 귀화인으로 뉴욕 경찰[57]이 된 이슬람 신도 모하메드 함다니의 사례도 있다. 초기에는 용의선상에 올랐으나, 이후 그라운드 제로에서 의료가방과 함께 시신으로 발견되어 영웅으로 명예회복이 되었다.#

5.2. 후속 테러

9.11 테러의 재현을 노리는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시도는 계속되고 있다.[58] 세계적인 공조를 통해서 많은 테러시도가 저지되었지만, 일부는 실제 실행에 옮겨졌다. 굵직한 것만 해도 2002년 발리 폭탄 테러, 2004년 스페인 마드리드 열차 폭탄 테러, 2005년 런던 지하철 폭탄 테러, 2015년 튀니지 수스 테러, 파리 테러 등등. 이외에도 자잘한 사건들이 많다.

6. 음모론

  자세한 내용은 9.11 테러/도시전설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일반적으로 음모론은 자잘한 사례를 통해서 실체가 불분명한 거대한 음모가 존재한다는 식이라 그다지 대중에게 설득력을 갖기 어려운 반면, 9.11 사건은 역으로 정황 자체가 강한 설득력을 가지고 있었고 구체적인 사례를 통해 이 정황을 입증하는 방식이었기 때문에 많은 이들이 어렵지 않게 사실로 받아들였다.[59]

음모론은 크게 두가지인데, '부시 정부의 자작극' 설과 '자작극은 아니나 미리 테러 정보를 입수하고도 정치적 이득을 위해 방관했다'는 설이다.

당시 음모론이 설득력을 가졌던 이유는 아래와 같다.

  • 사건 자체가 워낙 세계사적인 대사건이었고 전세계에 극적으로 생중계 되었던 점.
    • 일종의 인지부조화 현상으로 항공기가 충돌하고 거대한 건물이 불에 타 쓰러지는 장면을 TV 생중계로 목격했던 이들이 이 충격적인 장면이 사실이라는 것을 수용하기 어려워했다.
  • 이 사건으로 인해 부시와 미국 보수 매파의 불리했던 정치적 입지가 극적으로 반전된 점.
    • 음모론이 생겨나게 된 근본 원인이다. 하지만 이때는 부시 대통령의 임기 첫해였고(01년 1월부터 임기 시작) 중간선거 또한 02년도에 있을 예정이었기 때문이 굳이 정치적으로 특별한 계기가 있지는 않았다. 설령 음모론으로 본다 해도 그 어떤 정치인이건 하이재킹으로 민항기를 자국 빌딩에 자폭시킬만큼 무모하진 않다. 차라리 갱단이나 마약 밀수업체, 반군들한테 무기나 지원해주면서 싸움을 일으킬지언정...
  • 통킹만 사건 같이 미국이 실제로 여론 전환을 위해 조작한 사건이 정보 공개를 통해 대중에 많이 알려진 점.
  • 부시 일가가 오사마 빈 라덴 일가와 친분이 있었던 점.
    • 빈 라덴의 집안은 “사우디 빈 라덴 그룹”을 소유한 소위 재벌가였고, 부시 일가와는 CIA국장, 부통령, 대통령을 역임한 아버지 부시 시절부터 친분을 맺어오고 있었다. 특히 아들 부시의 석유관련 사업에 큰 돈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물론 테러리스트로 전직한 빈 라덴과는 오래전부터 절연한 상태였다. 오사마 한명 때문에 온 가문이 영문 이름을 Laden에서 Ladin으로 개명했다.]
  • 오사마 빈 라덴과 CIA와 연관이 있었던 점.
    • 소련-아프가니스탄 전쟁때 아프간의 무자헤딘 반군을 CIA가 지원했는데, 오사마 빈 라덴도 그러한 지원을 받은 인물 중 하나이다. 즉 “빈 라덴은 CIA의 훈련을 받았다”는 건 엄밀히 말하자면 팩트다. 물론 그 당시는 소련이 멀쩡히 살아있던 냉전 시절이고 빈라덴은 반미 테러리스트가 되기 전이지만...
  • 항공기에 탄 희생자들의 명단이 없는 점.
  • 부시가 군수 및 석유업체의 지지를 받았던 점.
    • 9.11 테러로 인해 강행할 수 있었던 이라크 전쟁을 통해 이러한 기업들이 막대한 부를 쌓게 된다.

이런 음모론자들의 주장에 대한 반박이 설마 부시가 자신의 정치적 이득을 위해서 한두명도 아닌 저렇게 많은 자국민들을 희생시키겠느냐 정도 수준이었고 당시 미 정보부가 사건 이후 보안을 위해 제한된 정보만 공개했던 점[60], 9.11 테러 직전에 보여준 너무나도 허술한 모습이 국회 청문회에 낱낱히 밝혀지면서 이후 미 정부가 내놓는 반박 자료가 대중의 신뢰를 받지 못한 점도 음모론이 탄력을 받게 하는 이유가 되었다.

무엇보다 이후 석유 때문에 벌이는 추악한 전쟁이라는 국내외 비난 여론과 막대한 재정 지출을 감수하고 부시 정권이 적극적으로 강행했던 이라크 전쟁[61][62]에서 자신의 지지 세력이었던 군수업체와 석유기업들의 배만 불린 채 명분으로 삼았던 대량살상 무기가 실제로는 발견되지 않은 것도 음모론이 지속적으로 생명력을 가지게 된 원인 중 하나다.

대표적인 게 《루스 체인지(Loose Change)》 다큐멘터리다. 이들이 주장하는 음모론은 다음과 같다.

  • 비행기와 상관없이 세계무역센터 7번 건물은 왜 무너졌나?
  • 철골로 된 세계무역센터 빌딩이 어떻게 비행기 충돌 하나만으로 자유낙하 속도로 무너졌나?
    • 항공기의 충돌 그 자체만으로도 엄청난 충격이 가해졌다. 또한 충돌과 동시에 4만리터에 달하는 엄청난 양의 항공유가 유출되면서 폭발했고 건물 안에 남은 항공유도 엄청나게 뜨거운 열을 내뿜으며 연소되면서 건물이 전체적으로 약해져서 무너졌다. (세계무역센터/붕괴 문서 참조) 또한 붕괴될때 밖으로 튀어나온 외벽 파편들만 보면 아무런 저항이 없으니 자유낙하 속도랑 얼추 비슷하게 나오지만 실제 외벽 파편들이 땅에 닿았을때 아직 건물은 30~40층정도 남아있었던 상태였다. 거기다가 붕괴가 꼭대기층인 110층이 아닌 70~80층에서 시작된 점을 감안하면 음모론자들이 주장하는 자유낙하 속도와는 전혀 다른 결과가 나온다.
  • 붕괴된 층보다 20~30층 아래에서 뿜어져 나오는 파편들은 대체 무엇인가?
    • 건물 내부가 먼저 무너졌기 때문에 나온 파편들이다. 건물 내부 코어가 먼저 무너지고 그 층들에 있는 수많은 배선, 수도관, 사무용품 등등이 코어와 함께 밖으로 먼저 튀어나온 것이다.
  • 왜 세계무역센터의 건물주(래리 실버스타인)는 9.11이 발생하기 6주 전에 35억 달러짜리 테러보험과 함께 건물을 샀을까?
    • 6주전에 산것은 정말로 운이 없던것이고(...) 테러 보험을 들은것은 세계무역센터는 이미 1993년, 큰 테러를 한번 당했기 때문에 든 것이다. 세계무역센터 폭탄 테러사건 문서 참조.
  • 9.11 이전 몇 주 동안 예고에 없던 대피훈련은 무엇인가?
    • 전술했듯 이미 세계무역센터는 93년에 초대형 폭탄테러를 당한 건물이기 때문에 이러한 훈련은 매우 정상적인 훈련이다.
  • 건물 내부에서 일하던 사람들은 또 다른 폭발음을 들었다는데? 특히 소방관들은 건물 안 밝은 섬광을 보았다는데?
    • 여러 설이 있지만 가장 유력한 설은 1000도가 넘는 열에 녹은 비행기 동체(알루미늄)가 층에 있던 구멍 곳곳으로 새나가면서 하층부에 있던 물과 만나면서 산화알루미늄이 만들어졌고 이 상태에서 엄청난 열과 에너지를 내뿜어서 폭발처럼 느껴졌다는 가설이다.
  • 왜 펜타곤 충돌 현장에서는 보잉 757기 파편이 없는가?
  • 비행기가 스쳤다는 펜타곤 잔디밭에는 왜 아무 흔적이 없나?
  • 펜타곤에서 엔진이 들이받았을 자리는 왜 멀쩡한가?
    • 기수(機首)에 순간적으로 엄청난 충격이 가해져 날개가 안쪽으로 꺾이면서 충돌했기 때문에 날개 및 엔진이 들이받은 자리는 멀쩡했다.
  • 펜타곤 직원들은 사고 당시 군용 화약 냄새를 맡았다고 하는데?
  • 미국 정부는 왜 사고기의 블랙박스를 회수하지 못했다고 거짓말을 했나?
    • 블랙박스를 회수했으면 그것이 더 기적이다. 세계무역센터 충돌 같은 경우에는 충돌 이후에도 1000도가 넘는 화염이 1시간 가량 계속 뿜어져 나오고 있었고 거기다가 2개의 건물이 붕괴된 충격을 생각하면 블랙박스는 커녕 잔해를 찾는거 자체가 매우 힘든 일이다. 펜타곤의 경우에도 충돌 이후 무려 40시간이나 화재가 지속됐는데 이러한 열기에서 멀쩡하게 살아남는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 유나이티드 항공 93편의 경우에는 건물이 아닌 평지에 추락하여 화재가 금방 진압되어 FDR(비행정보기록장치), CVR(조종실 음성 녹음장치) 모두 회수에 성공하였고, 2006년에 민간에 모두 공개하였다.
  • 흔적 없이 사라진 UA93편은 어디로 갔을까?
  • 미국 정부는 9.11 테러 당일 주요 각료들의 비행 탑승을 왜 금지시켰는가? 미 공군은 왜 비행기가 납치된 시각으로부터 2시간동안 늑장을 부렸나?
  • 거짓 전화통화 // 거짓 빈라덴 비디오 // 거짓 납치범
  • WTC 지하에 숨겨져 있던 1600억 달러의 금괴 중 2억 달러어치만 발견한 점.
  • JET FUEL CAN'T MELT STEEL BEAMS. (제트 연료의 연소로는 쌍둥이 빌딩의 철제 골조를 녹일 수 없다.)
    • 진실: 녹일 수 있다. 음모론자들은 철근이 열을 견디도록 코팅처리 되었다 하지만 시속 수백km로 여객기가 건물에 부딪혀 여객기 + 유리조각이 뿌려지면서 코팅이 다 벗겨졌다. 또 녹는 데 시간이 한참 걸리는 건 사실이나, 건물 무너뜨리려면 녹게 하지 않아도 그냥 열을 가해서 약하게 만들기만 해도 된다. 쉽게 예를 들어 종이를 돌돌 말아 기둥을 만들고 그 위에 책을 얹은 상태에서, 굳이 그 종이기둥을 치우지 않고 기둥에 물을 뿌려 약하게만 만들면 책의 무게를 못 이기고 무너지는 것과 같은 원리다.

한때 유명세를 얻은 음모론들 중 하나였으나, screw loose change 같은 반박 영상도 나왔고 다른 반박의견들도 나와서 《루스 체인지》를 제작한 딜런 에이버리는 그 의견들에 대해 반박하면서 논쟁을 하느라 진땀을 빼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방대한 조사가 이루어졌고, 건축 전문가들이 건물의 붕괴 원인을 설명한 판에 이런 음모론이 발붙일 자리는 없다고 봐야 할 것이다. 2010년대 들어서 미국 인터넷에서는 음모론을 비꼬는 뜻으로 Jet fuel can't melt steel beams가 화 되기까지 했다.

그리고 '9.11 테러 직전 찍은 사진'이라며 한 남자가 쌍둥이 빌딩 옥상 위에 올라가 있고, 그 뒤로 비행기가 날아오는 사진이 떠돌아 진위 여부를 놓고 논란이 일어났다. 나중에 합성으로 밝혀졌다. 원본. 덕택에 이 사진은 Tourist guy라는 이름으로 필수요소가 되어버렸다.

아프가니스탄의 년도별 양귀비 재배 면적 출처

이외에도 마약과 관련된 루머도 역시 존재한다. 아프가니스탄은 전 세계 아편 공급량의 90% 이상을 담당하고 있으며, 대마 역시 세계 최대 생산국이다. UN에서도 당해년도 마약 시세를 알아보는데 일단 아프가니스탄부터 언급을 할 정도로 마약 생산 대국이다. 만일 아프가니스탄에 문제가 생기면, 전 세계의 지하경제가 초비상에 돌입한다고 봐도 될 정도이다. 그런데 매우 엄격한 이슬람 근본주의를 추구하는 탈레반[63]이 아프간을 장악한 이후, 이슬람법에 어긋난다고 마약 생산을 금지했던 것이다. 물론 금한다고 쉽게 걸려들 사람들이 아니었기에 큰 타격은 받지 않고 있었지만, 탈레반은 완전 근절을 위해 UN과 협력하여 아편 생산을 무려 90% 이상 줄여버린다. 이는 안티드럭 캠페인 역사상 가장 큰 쾌거라고 모두가 기뻐했는데… 이게 바로 2001년이다. 그리고 이 일이 있고 미국에서 9.11 테러가 일어났으며, 미국은 아프간을 지목해 탈레반을 몰아냈는데, 미국이 점령하고 나서 아편 생산량은 순식간에 원상복구되어 지금까지도 왕성히 아편 생산을 하고 있다는 것이 주요 골자다.

한국에는 아직도 9.11 음모론을 주장하는 사람들이 많다.

사우스 파크》 시즌 10 에피소드 9 'Mystery of the Urinal Deuce'에서는 9.11 테러 음모론을 주제로 하기도 했다. 여기서는 미국 정부가 미국 시민들 4분의 1은 음모론 따위를 믿을 정도로 멍청하니, 직접 음모론을 만들어 사람들이 자신들을 공포하게 하려는 일종의 프로파간다라고. 그리고 나머지 4분의 3에게는 진실을 말한다고 했다. 음모론의 음모론

2000년도에 출시된 게임인 데이어스 엑스의 배경은 온갖 음모론으로 뒤범벅 되어있는데 주인공이 속한 대테러 조직 UNATCO가 설립된 건 자유의 여신상이 테러당해서 파괴됐기 때문이다. 그리고 여기서도 사람들은 이 일이 미정부의 자작극, 즉 Inside job이라고 생각한다. 테러로 사라진 세계 무역 센터 설정도 그렇고 어떻게든 앞을 내다본 게임.

7. 9.11 테러를 다룬 대중매체

7.1. 게임

  • 08:46: 오큘러스 리프트 전용으로 나온 게임으로 9.11 테러를 추모를 위해 제작된 게임으로써 9.11 당시를 직접 경험해볼 수 있는 게임이다. 하지만 이 게임의 엔딩이 탈출을 하는게 불가능하고 질식사해 죽거나 떨어져 자살하는 선택지밖에 없어서 영 좋지 못한 평을 듣고 있다. 이렇게 선택지가 없는 이유도 존재하는데, 9.11 당시가 얼마나 비참하고 살인적인지를 알려주기 위해서 선택지가 없는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GTA 3 911테러와 텀이 그리 길지 않았다. 데모버전에는 비행기로 타워를 격추시키는 퀘스트가 있었으나 911테러 이후 급히 삭제했다고 한다

7.2. 서적

  • 《엄청나게 시끄럽고 믿을 수 없게 가까운[64][65]: 아버지를 9.11 테러로 잃은 9살 소년이 아버지의 흔적을 찾아 떠나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상당히 실험적인 시도를 많이 했다. 페이지가 숫자로만 이루어져 있다든지, 한 장에 한 문장만 있거나 아예 빈 종이라든지, 텍스트가 겹쳐 알아볼 수 없다든지, 특히 결말부의 사진—9.11 테러 당시 세계무역센터에서 뛰어내리는 사람을 찍은 것—을 리와인딩하는 기법 등이 특이점이다.
  • 《102분》[66]: 세계 무역 센터에서 항공기가 충돌한 후 북쪽 타워가 붕괴되기까지 102분간 벌어진 일을 그린 논픽션이다.
  • 《문명전쟁[67][68]:

7.3. 영화

  • 《2001년 9월 11일[69][70]: 각각의 에피소드가 11분 9초 1프레임 길이가 되게끔 맞춘 단편 11편으로 구성된 옴니버스 영화. 에피소드 순서대로 사미라 마흐말마프, 끌로드 를르슈, 유세프 샤힌, 다니스 타노비치, 이드리사 오에드라오고, 켄 로치,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아모스 지타이, 미라 네이어, 숀 펜, 이마무라 쇼헤이 연출.
  • 화씨 911[71][72] - 칸느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 《루즈 체인지 제2판[73][74]
  • 플라이트 93[75][76]
  • 《월드 트레이드 센터[77][78]: 9.11 테러를 가장 사실적으로 묘사한 명작.
  • 《레인 오버 미[79][80]: 9.11 테러로 아내와 세 딸을 잃고 정신적 충격을 겪는 치과의사 찰리 파인맨의 이야기.
  • 시대정신[81][82]
  • 내 이름은 칸[83][84]
  • 《주저하는 근본주의자[85][86]: 모신 하미드의 동명 소설을 영화화했다.
  • 《엄청나게 시끄럽고 믿을 수 없게 가까운[87][88]: 조나단 사프란 포어의 동명 소설을 영화화했다. 원작과 마찬가지로 스토리는 훈훈하지만 보기 고통스러울 정도로 산만한 영화라서 호불호가 좀 갈렸다.
  • 제로 다크 서티[89][90]: 9.11 테러 주모자인 오사마 빈 라덴을 주인공 '마야'가 10여 년간 추적하는 과정을 다루며, 촬영 직전에 빈 라덴이 넵튠 스피어 작전을 통해 실제로 사살되어 스토리가 변경되었다. 영화 초반부에는 9.11 테러 당시 무전, 통화 음성들이 나와, 영화 시작부터 극의 긴장감을 더한다.
  • 9/11》: 테러 직후 무역센터 건물 엘리베이터 안에 갇혀버린 5명의 인물들을 다루는 이야기. 찰리 쉰이 주연으로 등장한다. 2017년 9월 개봉.

7.4. 드라마

  • CSI : NY》 시즌 1 1회: 주인공인 맥 테일러 반장의 아내인 클레어가 9.11 테러의 희생자다. 이 에피소드의 마지막은 맥이 그라운드 제로에서 아내를 찾는 모습으로 끝난다. 이후에도 클레어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조금씩 언급된다.
  • 뉴스룸》 시즌 1 7회
  • 웨스트 윙》 시즌 3, 0회(특별편) "Isaac and Ishmael" - 9.11 테러로 인해 추가된 특별편. 에피소드 내용에서는 9.11 테러와 직접적 연관성은 나타나지 않고, 극단적 종교주의자들에 의한 테러와 그에 대처하는 자세 등을 주제로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에피소드 시작 전 9.11 테러 희생자들에 대한 애도를 표하고 관련 단체의 후원을 독려하는 부분이 나온다.
  • 본즈》 시즌 8 6회
  • 더 루밍 타워》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7.5. 음악

  • Yellowcard - Believe[91]: 생존자와 희생된 소방관의 관점에서 쓰인 노래인데, 간주 부분엔 전 뉴욕 주지사 조지 퍼타키, 마지막 부분엔 전 뉴욕 시장인 마이클 블룸버그의 연설이 들어가 있다.[92]
  • Dream Theater - Sacrificed Sons[93]: 9.11테러와 이라크 전쟁에서 죽어나간 이들에 대한 곡.초반부에 전세계의 뉴스 보도가 흘러 나온다.
  • 조성모 5집 《내 것이라면》 뮤직비디오: 9.11 테러 때 사망한 소방관 이야기를 소재로 하고 있다. 한국계 미국인 모델인 '제이 임'이 남주인공인 소방관 역을, 임은경이 여주인공 역을 맡았다.
  • Lily Allen - Him[94], 2009
  • anti-flag - 911 for peace
  • My Chemical Romance[95] - Skylines and Turnstiles, Sleep, The Only Hope for Me is You
  • John Mayer - Covered In Rain
  • Velvet Revolver - Messages
  • Green Day - Wake Me Up When September Ends: 원래 보컬인 빌리 조 암스트롱이 어릴적 아버지의 사망 이후로 충격을 받아 방문을 걸어 잠그고 어머니에게 "9월이 끝나가면 깨워 주세요"라고 말한걸 토대로 작곡한 곡이다. 가사의 내용은 9.11테러와 큰 연관은 없어 보이나 빌리 조는 9.11 테러의 유가족들에게 위로가 되고자 작곡을 했다고 한다. 노래 특유의 서정적 멜로디 때문에 이후에도 미국에 굵직한 사고가 터질 때마다 추모곡으로 자주 쓰였다.
  • Celine Dion - A New Day Has Come: 911 테러 3개월이 지난 후에 발표된 곡으로 미국민들에게 큰 위로를 주었다고 한다.
  • Madonna - American life: 마돈나의 곡 중 유일하게 가장 심한 여론의 비판을 받은 노래다. 당시 마돈나는 9.11 테러를 빌미로 이라크에 전쟁을 선포하는 부시를 정면으로 비판한 바가 있는데 이 당시 대중들은 이러한 의지에 대해 심하게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고 마돈나가 뮤직비디오를 수정하게 되는 계기를 주었다. 지금에서는 잘못된 국수주의라고 비판을 하지만 당시 상황으로 본다면 자기나라 도심 한복판에 빌딩이 추락했고 여러 사람들이 죽었는데 이에 대한 복수를 비판한다는 게 받아들여질 리가 없는 현상이었다. 물론 결과는 복수로 인한 전쟁으로 인해 미국이 지금도 중동 쪽에서 큰 증오를 받는 원인 중 하나가 되고 있다.
  • Coldplay - Politik: 9.11 테러에서 영감을 얻은 크리스 마틴이 작곡한 곡.
  • Wilco - Jesus, etc.: 윌코의 최고 명반인 Yankee Hotel Foxtrot에 수록된 곡. 'Tall building shake'나 'Skyscrapers are scraping together'같은 가사를 보면 9.11 테러를 강하게 연상시키지만 사실 곡 자체는 9.11 테러 이전에 만들어졌다. 아름다운 멜로디와 테러로 상처입은 사람들을 치유하는 가사로 많은 찬사를 받은 곡이다.
  • Interpol - NYC: 데뷔 앨범인 Turn on the Bright Lights에 수록된 곡으로 NYC는 뉴옥의 자원봉사 단체인 'New York Care'의 약자이다. 인터폴다운 공간감과 폴 뱅크스의 읊조리는 듯한 저음으로 시작하지만 모든 것은 우리에게 달려 있다며 빛을 환하게 밝히자는 희망적인 가사로 마무리하는 구조가 인상적인 곡.

7.6. 뮤지컬

  • Come from away - 캐나다 뉴펀들랜드 섬에서 있었던 실화를 바탕으로 한 뮤지컬이다. 9.11 테러 당시 모든 비행기가 비상착륙을 해야 했는데 대서양을 횡단중이던 비행기들은 모두 제일 가까웠던 뉴펀들랜드 Gander 공항으로 몰려들었고, 그 인원은 당시 Gander 공항 지역 인구의 두배에 달했다고 한다. 식량, 숙박 모든 것이 열악했지만 지역민들은 기꺼이 자신들의 먹고 마실 것과 집을 내주었고 이때의 경험이 매우 특별했다고 증언하고 있다. 이들 중에서는 승객과 지역민이 결혼한 사례도 나왔다고 한다. 결국 이 훈훈한 이야기가 널리 알려져 미국 브로드웨이 뮤지컬으로까지 만들어지게 된 것이다.


  1. [1] 테러 당시 화재의 연기와 뜨거운 열기를 견디다못해 많은 사람들이 고층빌딩에서 뛰어내렸고 수많은 카메라에 그 비극적인 모습이 담겨졌었다. 이 사진은 그 중 가장 유명한 사진으로, 9/11 테러의 참상에 대해 논할 때 주로 언급되는 사진이다. 해당 사진은 위키피디아에 등록되기도 하였다. 사진 속 인물의 정체는 아직까지도 불확실하나, 정황상 제1 세계무역센터 106, 107층에 있었던 고급 레스토랑 윈도스 온 더 월드(Windows on the World)의 음향기술자 조너선 에릭 브리리(Jonathan Eric Briley)로 추정된다고 한다.
  2. [2] 뿐만 아니라 당시 빌딩의 지상에 뛰어내린 사람들로 인해 빌딩 주변이 말그대로 새빨갛게 피와 시체가 쌓인것이 뉴스로 보도되어 많은 사람들에게 충격을 주기도 했다.
  3. [3] 짧게 "9/11(Nine-Eleven)"이라고도 부른다.
  4. [4] 3차 세계대전이 벌어져도 이상하지 않을 일이었다. 전 세계가 당시에는 실제로 그것을 걱정하기도 했고. 냉전 이후, 특히 2000년대 초반의 미국은 세계 나머지 국가들을 합친 것보다도 많은 군사비를 지출하고 있을 정도의 초강대국이었다.
  5. [5] 심지어 지금은 물론 당시에도 미국에 대들기로 유명했던 북한 조차도 9.11 당시에는 테러를 공개 규탄하면서 어떻게든 미국의 눈총을 피하려 애를 썼다.
  6. [6] Engine 7/Tower Ladder 1/Battalion 1 대대를 제외한 뉴욕시에 있는 모든 소방서에서 순직자가 나왔다. 특히, Ladder 3의 대원들, Ladder 21의 대원들, Rescue 2의 대원들 등 한 소방서의 대원들이 하루 만에 모두 사망한 경우도 있다.
  7. [7] 항만경찰이라고 배 타고 다니면서 중국어선을 잡는 한국 해경의 위치가 아니다. 항만도 관리를 하지만 도로나 공항등의 시설도 이들의 관할이다. 뉴욕에서 가끔 등에 ‘Port Authority Police’ 라는 이름을 단 경찰관이 있다면 여기 소속, 또한 결정적으로 WTC가 이들이 관리하는 관할 시설이었다. 항만경찰임에도 순직한 경찰관과 경찰견이 있는 이유이다.
  8. [8] 제1 세계무역센터에 충돌.
  9. [9] 2001년 한국의 한 뉴스기사에서 언급된 부분.
  10. [10] 셰리라고 부르기도 하고, 셰흐리라고 부르기도 한다.
  11. [11] 제2 세계무역센터에 충돌.
  12. [12] 펜타곤에 충돌.
  13. [13] 미성년자 아니냐는 얘기가 있지만, 우리나라 나이로는 20세에서 21세 정도다.
  14. [14] 펜실베이니아 주 인근에 추락. 테러 목표는 백악관 또는 미국 국회의사당으로 추정.
  15. [15] Computer-Assisted Passenger Prescreening System Version 1, 컴퓨터 보조 승객 판별 시스템.
  16. [16] Barnett, A. (2004). CAPPS II: The foundation of aviation security?. Risk Analysis, 24(4), 909-916.
  17. [17] 원본에는 9/11 당시 세계 무역센터 건물들이 무너진 "맨해튼"을 지칭함
  18. [18] "왜 이런 일들이 일어났는지 설명할 테니 앞으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명심하라"는 의미
  19. [19] 예전에 이란-이라크 전쟁 당시 미국은 사담 후세인을 지원했었다. 이란을 견제하기 위함이었긴 하지만...
  20. [20] 제이 가너는 2003년 이라크 전쟁 이후 누리 알 말리키를 세우기 전까지 이라크 군정을 이끌었던 미국의 군인이다.
  21. [21] 두 곳의 미국 대사관이 폭탄 테러로 파괴되었다.
  22. [22] 1992년에 예멘의 아덴에서 두 곳의 호텔에서 미국 정부 요원들과 미 해병대를 대상으로 한 폭탄 테러. 하지만 첫번째 폭탄이 터지기 전에 미 해병대원들은 이미 건물을 나갔고, 두번째 폭탄은 미 해병대원들이 있었으나 아무도 죽지 않았다. 결국 미국과 관계없는 사람들만 피해를 입었다.
  23. [23] 자세한 번역은 힘드나 문장의 내용상 부시 행정부와 아랍 독재국가는 거의 그 성격이 비슷하며 오히려 부시 행정부가 더하면 더했다는 듯한 내용으로 보인다. -역자 주-
  24. [24] 플로리다 주의 주지사이자 George H.W.Bush의 아들인 젭 부시를 지칭한다.
  25. [25] 알라여 그에게 자비를 베푸시기를
  26. [26] 석유를 지칭함.
  27. [27] 즉 약한 자에게는 강하고 강한 자에게는 약하다는 조롱조의 말이다.
  28. [28] 참고로 나레이션도 당시 Engine 7/Tower Ladder 1/Battalion 1 대대의 소방관 중 한 명이었던 제임스 핸론(James Hanlon) 소방관이 맡았었다. 9월 11일 당시 이 분은 비번이었던 날이어서 테러가 일어난 것도 모르고 있었다가 뒤늦게 소식을 접했다고 한다.
  29. [29] 당시 Engine 7/Tower Ladder 1/Battalion 1 대대 소방서의 서장. 2018년에 정년퇴직했다.
  30. [30] 사실 분위기로 보아서는, '이런 젠장!!' 보다는 '이런 미친!!'에 더 가깝다.
  31. [31] 존 오닐(John O'Neill) 소방관. 이 분 역시 당시 Engine 7/Tower Ladder 1/Battalion 1 대대의 소방관 중 한 명이었다. 이 분의 얼굴도 원본 영상에 나온다.
  32. [32] 원본 영상과 한국어 번역 영상은 유튜브에 각각 '9/11 (documentary, 2002)', 9.11 테러 초근접 소방관 다큐멘터리라는 제목으로 올라와있다.
  33. [33] 당시 Engine 7/Tower Ladder 1/Battalion 1 대대에 2~3개월 전 쯤 들어왔었던 토니 베네타토스(Tony Benetatos) 소방관. 지금도 뉴욕 소방국 대원으로서 잘 지내고 있다고 한다.
  34. [34] 참고로 테러 당시 Engine 7/Tower Ladder 1/Battalion 1 대대의 대원들은 사망자 없이 모두 무사 귀환하였다. 하지만, 그들은 본인들이 살아났다는 것에 대해서 기적 또는 천운이라고 말했다.
  35. [35] 쥘 노데는 그의 형인 게데옹 노데 (Gédéon Naudet)와 함께 소방관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기 위해 6월 말~7월 초 쯤부터 9.11 테러 몇 주 후까지 Engine 7/Tower Ladder 1/Battalion 1 대대의 소방서에서 그곳의 대원들과 함께 지냈었다. 9월 11일 당시, 쥘이 기디언 대신에 촬영 연습차로 가스 누출 의심 신고 현장에 대대원들과 함께 출동했었다. 그 현장에 도착해서 촬영하던 도중에 비행기가 날아와서 부딪혔고, 이 때부터 평범했던 일상적인 모습과 분위기는 온데간데 없이 사라지게 되고, 재난 현장의 모습과 분위기가 나기 시작한다.
  36. [36] 첫번째 충돌이 담긴 다른 영상들도 있지만 우연히 주변에서 다른 곳을 찍다 폭발 직후 카메라를 돌린 뉴스 촬영기사 영상, 몇 초에 한번씩 사진을 찍은 웹캠 영상, 그리고 도로 위 차량에서 찍어 전부 다 충돌 모습이 제대로 보이지 않은 영상들 뿐이다.
  37. [37] 이 충돌이 있기 전까지만 해도 CNN뉴스 헤드라인은 Plane accident, 즉 사고로 다들 생각했으나 2번째 충돌 이후에는 America under attacked(미국이 공격 받았다)로 바뀌며 테러임을 알게되었다.
  38. [38] 휘발유LPG 등의 가스는 주변의 열이나 압력이 급상승하면 폭발하는데, 9.11 테러 때 하필이면 WTC에서 떨어지는 여러 불붙은 잔해들이 차량들이나 주위 건물의 LPG 가스통을 덮쳐서 폭발한 것.
  39. [39] 테러 관련 자료를 찾을려다 본의 아니게 우연히 본 위키러들도 있겠지만 구글 이미지에 911 Jumper라고 검색하면 테러 당시에 추락사한 희생자들의 끔찍한 사진들이 몇 장 나오므로 아직 검색을 해보지 않은 위키러라면 검색 시 주의를 요함.
  40. [40] 수업 참관에 들어가기 직전 첫 번째 비행기의 충돌 사실을 전해들었지만, 이때는 부시는 물론 보좌진들 모두가 '사고'로 취급하고 있었다.
  41. [41] 영상 20초경, 아이들과 선생님이 발음을 공부하고 있던 단어가 순서대로 Hit, Steel, Plane(때리다, 철, 비행기)이라는 설이 있으나 이는 저화질의 동영상불분명한 발음이 맞물려 발생한 루머이며, 실제로 사용된 단어는 Kit, Steal, Playing이다. #
  42. [42] 사건 이전에 설치된 펜타곤 CCTV가 정확한 시간을 알려주었다.
  43. [43] 위 영상은 CG로 재현한 장면으로 실제로 펜타곤과 여객기가 충돌한 장면을 찍은 영상은 검문소에 설치되어있던 CCTV 영상이 유일하다.사고 영상 하지만 CCTV의 한계로 인해 1fps 남짓한 영상품질 탓에 온전한 충돌과정을 파악하긴 어려웠고, 때문에 고층의 세계무역센터와 달리 5층 밖에 안되는 낮은 펜타곤을 비행기가 수평으로 충돌할 수 있는가에 대해 수많은 논쟁이 있었고, 미국의 자작극이란 말도 나왔었다. 이유는 비슷한 크기의 여객기가 충돌한 사건인데 세계무역센터는 완파 된것에 비해, 펜타곤은 상대적으로 너무 멀쩡했기 때문이고, 비행기가 저렇게 낮게 날아 수평으로 충돌할 수 있느냐였다. 영상 끝부분과 아래 펜타곤 사진을 보면 세계무역센터에 비해 피해가 적은 것을 볼수 있다.
  44. [44] 다른 4개의 편은 붕괴되지 않고 서쪽 편 일부만 붕괴.
  45. [45] 이 때문에 벤 슬라이니는 9.11을 다룬 다큐에서 단골로 등장한다. 《플라이트 93》이라는 극영화에도 본인 역으로 출연했다.
  46. [46] 다른 비행기의 승객들은 테러리스트들이 자살 테러를 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는지 저항하지 않았다.
  47. [47] 군용기와 연방보안국 죄수호송기만이 계속 비행할 수 있었다.
  48. [48] 아메리카 원주민과의 전쟁이었던 '인디언 전쟁'은 카운트를 하지 않는다. 사실 원주민과의 싸움은 영국령 식민지 시기와 미국 건국 초기에 툭하면 산발적으로 일어난 전투였기 때문에 몇 번을 싸웠는지 정확하게 카운트하기가 불가능한 측면도 있다. 그리고 인디언 전쟁은 원래 아메리카에 살고 있던 원주민들을 백인들이 약탈하고 침략한 싸움이라서 외부에서 미국을 공격한 것과는 사정이 다르기도 있다.
  49. [49] 충돌 직전에 이 사실을 알게 되어 휴대용 SAM으로 경비원들이 요격 시도를 하지만 워낙 대형기체라 미사일을 맞고도 그대로 들이받는다.
  50. [50] 실제 톰 클랜시는 소설 출간 전에 자문을 위해 미 공군 고위 장교에게 이 시나리오를 이야기했는데, 상당히 놀라워했다고 한다. 클랜시는 이런 시나리오를 군쪽에서 대비하고 있었을 거라 생각하고 말한 거지만 고려조차 하지 않고 있었다고.
  51. [51] World Trade Center, 일명 쌍둥이 빌딩.
  52. [52] 초기 알 카에다가 계획한 공격 목표물은 펜실베니아주의 원자력 발전소였다. 사실 원자로 쉘터의 경우 각종 폭탄테러는 물론 항공기 충돌까지 상정하고 만들어진다. F-4 팬텀을 이용한 초음속 충돌에도 완전방호되므로 원자력 발전소 공격은 큰 효과가 없었을 것이다.
  53. [53] 2011년에 Park51이라는 이름을 가진 무슬림 센터가 근처에 생겼다.
  54. [54] 예를 들면, 과거엔 있던 미군기지 같은 곳이나, 항공기로 자폭 테러하기 적절한 것으로 취급되는 장소.
  55. [55] 한국 언론에서는 복자 처리되었지만, 미국 언론에서는 용의자의 사진과 실명이 공개되었다.
  56. [56] 무슬림과 시크교도는 서로 다른 터번을 쓴다. 정작 시크교도는 이슬람의 영향을 받기는 했지만 수백년간 이슬람을 믿는 무굴제국에 탄압받고 싸워왔던 종교이며, 가르치는 교리 또한 완전히 다르다.
  57. [57] 정확히는 경찰 견습생
  58. [58] 어이없게도 이들은 9.11 테러의 성공이 오히려 자신들이 다른 무슬림들에게 심한 피해를 안겨줬다는 걸(그 피해라는 것은 비극단주의 무슬림들이 잠재적 범죄자로 낙인 찍힌 것을 의미한다.) 배우지 않았고 그저 증오해마지않는 서방 세계에 큰 충격을 주었다는 것만 보고 배웠다. 한마디로 나무만 보고 숲을 안 본 셈이다.
  59. [59] 음모론자들이 내놓은 근거들이 당시에는 명백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서 몇년 혹은 길게는 10여년이 지나서야 반박된 것도 음모론이 오랜기간 강한 생명력을 가지게 된 원인 중에 하나다.
  60. [60] 이 문서의 많은 자료들도 기밀 기한이 마감된 후 대중에 공개된 내용이 많다.
  61. [61] 이라크 전쟁도 9.11 테러가 없었으면 추진하기 어려웠다.
  62. [62] 심지어 부시 정권의 실세였던 딕 체니 부통령은 측근들과 9.11 테러 바로 당일 오후부터 이라크 침공을 논의했다고 한다. 아직 사건의 전모나 배후가 전혀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말이다. 전부터 이라크침공을 주장하던 네오콘 그룹이 9.11 테러가 일어나자마자 팩트체크는 생략하고 바로 전쟁으로 돌진한 것이다.
  63. [63] 탈레반의 시작은 종교 학교였다.
  64. [64] Extremely Loud And Incredibly Close
  65. [65] 2005, 조너선 사프란 포어
  66. [66] 2005, 짐 드와이어
  67. [67] The Looming Tower : Al-Qaeda and the Road to 9/11
  68. [68] 2007, 로렌스 라이트
  69. [69] 11'9''01 September 11
  70. [70] 2002, 사미라 마흐말마프 외
  71. [71] Ferenheit 9/11
  72. [72] 2004, 마이클 무어, 다큐멘터리
  73. [73] Loose Change 2nd Edition
  74. [74] 2006, 딜런 애버리, 다큐멘터리
  75. [75] United 93
  76. [76] 2006, 폴 그린그래스
  77. [77] World Trade Center
  78. [78] 2006, 올리버 스톤
  79. [79] Reign Over Me
  80. [80] 2007, 마이크 바인더
  81. [81] Zeitgeist
  82. [82] 2007, 피터 조저프, 다큐멘터리
  83. [83] My Name Is Khan
  84. [84] 2010, 카란 조하르
  85. [85] The Reluctant Fundamentalist
  86. [86] 2012, 미라 네이어
  87. [87] Extremely Loud And Incredibly Close
  88. [88] 2012, 스티븐 달드리
  89. [89] Zero Dark Thirty
  90. [90] 2012, 캐스린 비글로
  91. [91] Ocean Avenue, 2003
  92. [92] 다만 테러 당시인 2001년까지의 뉴욕 시장은 루돌프 줄리아니였다.
  93. [93] Octavarium, 2005
  94. [94] It's Not Me, It's You
  95. [95] 보컬 제라드 웨이가 뉴욕에서 미술 공부를 하고 있었을 때 우연히 두 눈으로 직접 9.11 테러 공격으로 인해 구조되지 못한 사람이 무역센터에서 뛰어내리는 광경을 목격하게 되고 "지금 그림이나 그릴 떄가 아니다"라는 생각을 하게 된 것이 밴드의 결성 계기가 되었다고 알려져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45.7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