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P

1. 스크립트 엔진(Active Server Pages)
1.1. ASP.NET
2. 탄약보급소(Ammunition Supply Point)
2.1. 개요
2.2. 같이보기

1. 스크립트 엔진(Active Server Pages)

<% Response.Write "Hello, world!" %>

ASP의 Hello, world!

Active Server Pages의 약자. 마이크로소프트인터넷 정보 서비스(IIS)에서 동적 웹 페이지 생성 용도로 사용할 것을 목적으로 제작한 서버 사이드 스크립트 엔진이다. 확장자.asp 를 사용한다. 1996년 출시된 IIS 3.0부터 기본으로 포함되기 시작되었으며, 이후 새 버전의 IIS가 출시될 때마다 같이 버전업이 되었다. 최종버전은 2000년 출시된 IIS 5.0에 포함된 3.0.

ASP의 특징은 여러 가지 언어를 지원한다는 것이다. 기본적으로 쓰이는 언어는 비주얼 베이직 계열의 VB스크립트지만, 다른 언어를 불러 쓸 수도 있다.[1] PHPJSP 등은 그 명칭이 언어 자체인데 비하여, ASP는 윈도우에서 지원하는 기존 프로그래밍 언어를 웹에서 쓸 수 있도록 하는 일종의 기술에 가깝다. 이러한 특징은 ASP.NET으로 발전하면서 크게 강화되었는데, .NET 언어 어떤 것이든지 ASP.NET으로 개발이 가능하다. 거기다 개발툴이 비주얼 스튜디오라서 윈도우 개발자라면 어렵지 않게 ASP로 개발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2] 비주얼 스튜디오와 묶여 있기 때문에 도움말도 상당히 강력한 편. 물론 서드파티 개발툴도 상당히 많이 나와 있고, 상용인 비주얼 스튜디오와 달리 오픈 소스도 꽤 많이 나와 있다.

MS에서 내놓았다는 것에서 눈치챈 사람들도 있겠지만, 이건 윈도우에 최적화되어 있고 다른 OS는 정식으로 지원하지 않는다.[3] 아파치 HTTP 서버에서 Apache::ASP라는 모듈을 사용하면 아주 제한적으로 PerlScript 기반의 ASP를 구동할 수 있지만, 리눅스 환경에선 PHP, JSP, Python 등의 경쟁자들이 많아서...

국내에서는 사용자가 많은 편은 아니다. 윈도우 서버를 쓸 것이 아니라면 굳이 쓸 이유가 없기 때문.[4] 웹호스팅의 경우 지원폭은 JSP보다 넓은 편이다. 윈도우 웹호스팅이라면 ASP는 기본적으로 지원하고 들어가기 때문이다.

2002년에 ASP.NET으로 대체되었다. ASP는 2020년까지 지원이 예정되어 있고, 현재는 신규 프로젝트에는 거의 쓰이지 않고 있다. 기존에 구축해놓은 솔루션의 유지보수용으로 사용되는 것이 거의 전부.

1.1. ASP.NET

2002년에 처음 선을 보인 ASP의 후속작. .NET Framework 위에서 구동되는 서버 사이드 웹 프레임워크이다.

닷넷 프레임워크,닷넷 코어 기반이기 때문에 지원 언어라면 어떤 것이든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 하지만 기본적으로는 역시 C#, Visual Basic .NET이 많이 사용된다.

ASP.NET은 기본적으로 '웹폼'이라 하여, 데스크탑 C#의 윈폼의 웹 버전에 해당하는 방식으로(마우스로 드래그&드롭하여 디자인하고, 이벤트 기반으로 로직을 개발하는) 디자인 및 개발이 이루어졌다. 다만 타 플랫폼의 웹 프레임워크와는 상당히 이질적인 환경이 되어 개발자들이 ASP.NET을 기피하는 현상이 일어났고, 결국 2008년 대다수의 개발자에게 친숙한 MVC 패턴으로 개발이 가능한 프레임워크가 발표되었다. 프레임워크 이름은 Entity Framework이고, C#에서는 자바와 달리 JSON을 다루는게 매우 쉽다. 프레임워크를 위한 프레임워크 한국에서는 Java를 주로 쓰기 때문에[5] 점유율이 매우 낮지만, 북미, 유럽에서는 점유율이 꽤 높다.

ASP와 마찬가지로 윈도우 환경에서만 구동되었으나, 모노 기반으로 타 플랫폼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되었고, 2016년 발표된 ASP.NET Core(ASP.NET 5.0에서 변경된 이름)에서는 기본적으로 멀티플랫폼을 지원하게 변경되었다.

ASP.NET Core는 웹폼을 지원하지 않으며, 오로지 기본적인 기능만 제공한다.

JavaScript 없이 웹어셈블러를 쓰는 C# 기반 프론트엔드 프레임워크 블레이저와 엔티티 프레임워크를 결합하면 C#으로 풀스택 개발이 가능하다.

2. 탄약보급소(Ammunition Supply Point)

2.1. 개요

Ammunition Supply Point의 약자로 말 그대로 전투 및 훈련에 사용되는 탄약을 보관하는 장소다. 편제상의 일반적 규모는 대대급. 군수사 예하에 연대급의 탄약창이 있다면, 군지사 예하에 대대급의 ASP가 있다고 생각하면 편하다. 일반 대대급의 부대의 탄약고는 거의 2~3일치의 탄약만 보관되어 있지만, ASP는 대대 탄약고 따윈 비교도 되지 않을 정도의 양[6]과 넓은 부지를 자랑한다. 혹시나 모를 적의 포격을 견디기 위해 일반 콘크리트 건물이 아닌, 친환경 돔 형식 보관소 또는 지하 보관소에 탄약을 보관한다. (첨언하자면 작업등의 이유로 땅을 파다보면 실탄이 다발로 나올때도 있다.. 이유는 전임자들이 서류상보다 탄이 남으면 묻어버린것.. 심지어 쓰레기분리수거장에서도 실탄이나 탄피가 가끔 나온다) 시설의 관리는 각 군단~야전군의 탄약 대대가 담당하지만, 시설의 경비는 인근 대대의 한 개 전투 중대를 차출하여 2~6개월 정도 근무시킨다. GOP와 거의 똑같은 근무 체계를 가지고 있지만[7], GOP 보다는 큰 이점을 가지고 있다.

먼저 격오지이면서 면회가 가능하다는 점.[8] 당연하게도 ASP와 경비를 담당할 중대 막사가 따로 분리되어 있고[9], 보통은 군사통제구역이 아닌 도심 한복판 어딘가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아닌 경우도 있다.) 또한 도심 한복판이다 보니 교통이 편리하여 휴가가기가 매우 편리하다. 게다가 소속 중대 하나만 있는 형식이다 보니까, 굳이 대대에 출타자 신고를 할 필요도 없다. 중대장이 괜찮은 사람이라면 엄청 일찍 휴가를 나가는 것도 가능하다.

가장 큰 이점은 역시 이곳은 국가 중요 시설을 경비해야 하는 임무로 인해서 대대에서 실시하는 모든 고된 훈련[10]을 넘겨버릴 수 있다는 것. 하지만 부대 사정에 따라 짤없이 훈련에 참여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즉, 훈련을 받기 위해 본대로 복귀했다가 훈련 받고 다시 파견부대로 파견을 나가는 것. 이런 경우에는 중대 물자를 쌌다 풀었다를 두번이나 해야하니 엄청나게 짜증난다. 탄약 대대에서 자체로 FTX 훈련을 하기도 하지만, 그냥 근무만 서고 있으면 되는게 태반이고, 야간 경비를 담당하는 병사들의 피로도를 고려해서 길어봤자 저녁을 넘기지 않는다.

작업 자체도 그리 할게 없다. 웬만한 건 탄약 대대 소속 병사들이 알아서들 잘 하기 때문에, 기껏 해봐야 주둔지 환경 정리라던가 ASP 내부 진지 공사정도.[11] 시설 또한 신막사로 매우 좋은 편이다. 식사는 모두 인근 탄약 중대에서 연대에서 파견된 운전병이 날라주며, 각 소대단위의 소초별 취사장을 사용할 경우 소대원 중 일부가 임시적으로 취사 업무를 담당한다. 한 개 소대 분량의 취사만 담당하다보니 조리의 질도 나쁘지 않고 취사 담당 소대원의 재량에 따라 본래의 메뉴와는 다른 음식도 자율적으로 만들 수도 있다.[12] 그 때문에 취사장 청소 자체도 취사병들의 깐깐한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

그리고 부대 사정에 따라 다르겠지만 본대에서는 느끼지 못했던 자유도 느낄수 있다. 지속되는 경계근무 탓에 선임들의 간섭이 덜하다는 것. 때문에 크게 사고만 치지 않는다면 크게 갈구는 일도 없다. 선임들은 몸이 편해서 좋고, 후임들도 별 생각없이 경계만 서면 되니 좋고, 중대 간부들도 대대선에서 간섭이 없으니 좋고...거기다 파견된 기간 동안에는 계속 소초와 그 주변에서만 활동하다보니 소대원들 간의 단합과 친분형성에도 좋다. 특히나 말년 병장에게 있어서는 거의 천국이나 다름없는데, 말년들은 경계근무를 서지 않고 비교적 육체적 노동이 적은 일을 시킨다던가, 그렇지 않으면 생활관에서 쉬도록 내버려 두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머리길이 때문에 스트레스 받을 일도 적고, 간부들의 터치도 적다보니 말년을 편하게 보낼 수 있는 것.그리하여 붙여진 별명이 Army Special Paradise.[13]

단점이라고 한다면 역시 휴일 없이 계속 근무에 투입되어야 한다는 점과 격오지인 경우 PX가 존재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 전자같은 경우 부대 인원에 따라 유동적이고, 후자같은 경우는 말 그대로 복불복이다.[14] 6개월 동안 무사히 경비를 마치고 자대로 복귀하면 4박 5일의 보상 휴가가 전원에게 지급된다. (일부 ASP의 경우엔 2~3 개월인 곳도 있다. 그리고 2~3개월 근무시 포상증 하나 안나오는 경우도 많다.)

또 경계근무가 단순히 탄약고 초소만 지키는 것이 아니라, 철책을 순찰하면서 목적지까지 도달해야 하는 근무인 만큼 오고 가는데에 시간이 상당히 오래걸리며, 초소가 평지보다는 대게 산지에 위치해 있는 만큼 구역에 따라서는 근무 투입 난이도가 GOP 이상을 달릴 수도 있기 때문에 절대 만만하게 볼 곳은 아니다.[15]

당연히, 격오지 같은 곳인만큼, 부조리가 없지는 않다.[16] 모든 중대원이 거의 경비를 나갈 만큼, 징계 내리기도 어려운 편인데, 만약 계속 부조리가 벌어지는 상태에서 경비 기간이 끝나고 대대로 오게 되면 후폭풍은 이루어 말할 수 없을정도.

운전병의 경우, 4/5톤은 아침, 점심, 저녁 식추, 레토나는 아침부터 저녁까지 계속 운행만 나간다 생각하면 된다. 부대에서 처럼 배차를 내서 나가는게 아니기 때문에 거의 콜택시 취급. 본인이 만약 운전병인데 대대 혹은 연대에 배차가 없어서 속상해 하다가 ASP에 파견오고 운행을 하게 되면 좋아서 혹은 힘들어서 웃고 울 수 있다. 왜냐하면 해당 운전병은 미칠 정도로 운행만 하게 된다. 거의 카카오T 혹은 타다에 근무 할 정도로 운전 밖에 안하기 때문에.. 저녁에 복귀 하자마자 불침번 근무 또는 응급대기로 투입 된다면 하루가 굉장히 피곤하다.

이상은 ASP에 파견나오는 경비중대 입장에서 서술된 내용이다. 가끔 탄약중대에서 이걸 왜 해야하는지도 모르겠는데 짬을 때리거나 작업 시키는 경우가 있는데 대대 일과 보단 괜찮으니 열심히 하자. 실질적으로 ASP를 담당하는 탄약중대가 하는 일에 대한 내용은 탄약관리병 항목이나 탄약창 항목을 참고하기 바란다.

2.2. 같이보기

3. 자동권총

스미스 & 웨슨사의 S&W M39를 베이스로 세부 개량된 권총이다.


  1. [1] 주로 JavaScript 기반의 JScript와 Perl 기반의 PerlScript.
  2. [2] 윈도우 개발자에겐 좋은 일인 반면, HTML - JavaScript - ASP(vbscript) 순서를 밟고 온 순수 웹개발자에겐 좌절을 안겨주었다. 순차적 스크립트에 익숙한 사람이 갑자기 객체지향 프로그램을 짜기는 쉽지 않기 때문. 그렇다고 무턱대고 바로 JavaScript로 바로 서버를 짜는 일은 더 큰 지옥이다...
  3. [3] 물론 이건 서버OS를 얘기하는거지 클라이언트 OS를 얘기하는게 아니다.
  4. [4] 서버용 윈도우는 클라이언트용 윈도우보다 훨씬 비싸서(2012 R2 기준으로 130만원 정도) 서버 구축 비용도 리눅스에 비해 더 비싸다. 가성비 저하는 덤.
  5. [5] 물론 Java는 전세계적으로 웹용으로 점유율이 높았던 언어지만, 유독 한국에서 Java가 B2B쪽에서 압도적으로 많이 사용되는 이유는 여러가지 있지만 정부 표준으로 정해진 것이 크다.
  6. [6] 탄약의 종류 또한 일반 탄약에서부터 견인포 포탄까지 다양하게 보관되어 있다.
  7. [7] 주간, 전반야, 후반야, 철검 등
  8. [8] 보통 격오지는 대게 면회가 되지 않는다. 군사 통제 구역이 대다수이기 때문이다.
  9. [9] 일부 ASP 의 경우엔 층으로 분리되었지만, 같은 막사인 경우도 있는 편
  10. [10] 유격, 혹한기, 각종 전술 훈련 등
  11. [11] 대대 주둔지 진지공사와 비교를 할게 못된다. 역시 야간 근무자들의 피로도를 고려해서 약 2~3시간 정도만 작업해주면 되기 때문이다. 애초에 경비 중대의 본 목적은 ASP의 경비니까.
  12. [12] 여담으로 ASP에 파견되는 운전병은 최고의 땡보직을 경험하게 된다. 자신 빼면 그 모든 인원이 아저씨이기에 눈치 볼 것도 거의 없고, 운전이라고 해봤자 하루 3번, 그것도 식사를 나르기만 하면 되며, 나머지 시간은 전부 자신의 개인 시간으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각종 집합을 해도 자신은 중대 소속이 아니기에 (아침 점호,제설 빼고)웬만하면 열외된다. 물론 정해진 개월수를 채워서 근무하고 복귀하면 보상휴가 받는건 덤이다.
  13. [13] 물론 산악지형과 같은 ASP 근무지 특유의 지랄맞은 근무 환경을 비꼬아서 이 표현을 쓰기도 한다.
  14. [14] 주기적으로 탄약 대대의 PX 또는 영외 마트를 방문하여 소대원들의 필요 물품을 한꺼번에 구매하기도 한다.
  15. [15] 경우에 따라 어떤 소초는 담당구역 때문에 산 밑에서 산 정상까지 매일 등산을 해야 할 수도 있다.
  16. [16] 사실 어디든 군대가 계급사회인만큼 부조리가 일어날 수 있다. 이 글을 읽는 위키러는 자기가 부조리를 겪었다고 똑같이 하지 말고, 자기 선에서 없애는 것이 부조리를 척결하는 길이다. 그것도 힘들다면 전역하기 전 지휘보고라도 하던가 국방헬프콜에라도 공개하고 나오자.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60.7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