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kewalk

1. Cakewalk 또는 이 춤에 연주된 음악
2. MIDI 시퀀서, DAW 소프트웨어 시리즈 Cakewalk
2.1. 개요
2.2. Cakewalk
2.3. Cakewalk Pro Audio
2.4. Cakewalk SONAR
2.5. 특징
2.6. 부활

1. Cakewalk 또는 이 춤에 연주된 음악

우리 말로 '식은 죽 먹기'에 해당하는 표현으로도 쓰인다. 비슷한 의미의 piece of cake란 표현도 여기서 왔다.

2. MIDI 시퀀서, DAW 소프트웨어 시리즈 Cakewalk

MIDI 시퀀서, DAW 프로그램의 일종.

2.1. 개요

Cakewalk는 1987년, Twelve Tone Systems, Inc. [1]에서 MS-DOSMIDI 시퀀서인 Cakewalk를 발표하면서 역사가 시작되었다. 이후 1993년에 Windows 3.1용이 발표되었으며, 1996년에 , 소프트웨어 DAW의 초기 형태를 갖춘 Cakewalk Pro Audio가 발표되었다. 그리고 2001년, 드디어 Cakewalk SONAR가 발표된 후 지금까지 역사가 이어져오고 있다. 최신 버전은 Cakewalk SONAR 2016[2]이다.

Cakewalk사는 2007년 Roland에 인수되어 하위 브랜드로 편입되었다. 따라서 지금의 SONAR는 Roland 악기에 대한 지원이 타사의 프로그램에 비해 충실하다.

2013년 Gibson에 인수된후, 깁슨의 Cakewalk 사업철수로 인해 2017년에 Bandlab에 인수되었다.

2.2. Cakewalk

현대 작곡가들은 잘 모르는 화면이다. 당연하겠지만

1987년에 발표된, 가장 처음에 등장한, MS-DOS로 나왔던 MIDI 시퀀서. 텍스트 모드에서 동작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시로서는 나름대로 MIDI 편집기능을 강력하게 제공했기 때문에 사용하는 사람들이 제법 있었다. 이 때는 Pro 버젼과 Express 버젼이 발매되었는데, Express 버젼이 25트랙에 몇 가지 기능 제한이 있는 저가판이었고, 일부 MIDI 인터페이스, 사운드 카드 등에 번들로 제공되기도 했다.

국내에서도 1980년대 후반에서 1990년대 중반까지는 이것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특히 취미나 동호인 활동으로 컴퓨터 음악을 하는 층에 매우 많았다. 물론 시대가 시대이니 만큼, 대부분 복돌이였지만.

다른 MIDI 시퀀서, DAW과 비교할 때 두드러지는 특징 중 하나인 CAL(Cakewalk Application Language)는 이 시절부터 존재했다.

1980년대 후반 ~ 1990년대 초중반에 IBM PCMIDI 작업을 해본 사람들 한테는 MPU-401, MQX-32 MIDI 인터페이스와, MT-32, CM-32L, 사운드 캔버스 시리즈 사운드 모듈과 함께 추억을 떠올리게 되는 물건이다.

1993년에 Windows 3.1 용 Cakewalk Pro 3.0 이 발표되면서 Cakewalk 도 드디어 텍스트 환경을 벗어나서 GUI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2.3. Cakewalk Pro Audio

1996년, DAW의 초기 형태를 갖추고 발표되었다. 디지털 오디오 데이터를 녹음하고, 편집하고, 재생할 수 있었으나 당시로서는 불안정한 모습에 꽤 높은 컴퓨터 사양을 요구하기도 했다. DAW등장 초기에 레이턴시를 해결하기 위한 여러 가지 방법이 제시되었는데, WavePipe라는 독자 기술을 밀다가 사장된 것은 흑역사로 취급한다. 지금은 이것의 역할을 ASIO가 대신하고 있다.

이 때부터 Cakewalk 도 Cubase, Logic과 같이 패턴 시퀀싱을 지원하기 시작했다. 즉, 같은 리프나 프레이즈가 반복되는 경우, 전에는 트랙이 통으로 하나로 되어 있어서 무조건 구간을 복사해서 붙여야 했지만, 이 때부터 Cubase, Logic과 같이 반복되는 부분을 패턴으로 만들고, 이것을 말 그대로 반복 처리만 하면 되었다.

2.4. Cakewalk SONAR

DAW 관련 기능이 대폭 강화되어 2001년에 발표되었다. 예전만큼의 명성은 아니지만 여전히 많은 사용층을 보유하고있다. 특히 일본에서 상당히 많이 사용한다. 현재 일본에서 가장 잘나가는 솔로가수이자 작곡, 편곡가인 요네즈 켄시도 소나를 사용한다고 밝혔다.

SONAR Artist, SONAR Professional, SONAR Platinum 세 가지 버전이 있다. 자세한 사항은 링크참조.

X3 버전을 포함한 이전버전을 가지고 있었을 경우 기존보다 낮은 가격으로 구입,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당연히 X3에서의 업그레이드 비용이 가장 저렴하다.

스팀(플랫폼)상점에 SONAR의 마이너 버전인 Music creator 6 Touch이 올라왔나 싶더니, SONAR 최신버전인 SONAR X3가 $99.99에 올라왔다 Music creator 6 Touch 의 판매량이 좋았던 모양. 둘 다 기본적으로 EDIROL사의 하이퍼캔버스를 라이센스한 Cakewalk tts(General Midi2호환)라는 소프트 모듈과 기타 이펙트가 들어있어서 접근성이 나쁘지 않다. 또한 스팀에서도 별매되는 샘플링을 구매할 수 있다.

언제부턴가(제보바람) Cakewalk SONAR X3 를 판매중지했었다가 새 버전을 출시하면서 2015년 10월 14일 스팀에디션 버전도 출시했다. SONAR Artist 기반이며, Professional 버전과 Platinum 버전도 팔고 있다. 스팀에디션 버전에서 업그레이드도 가능.

출시일부터 한달간 50% 할인판매하고 있으며[3], 그 외 mp3 기능 활성화와 각종 가상악기들도 반값으로 팔고 있다. 'SONAR'+'Z3TA+2' 번들 패키지를 통해서 Z3TA+2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참고로 스팀에디션에는 Z3TA+1.5 가 기본적으로 포함되어 있다.

2016년 4월 30일 SONAR-2016을 출시했다. 다만 스팀에디션의 경우 이전버전을 업그레이드하지 않고 SONAR-2015로 별도로 구분한다. 그 대신 기존 스팀에디션 구입자에게는 전에 구입한 버전과 일부 구입DLC에 맞춰서 SONAR-2016의 스팀 제품키를 이메일로 보내주므로 새로 구입할 필요는 없다.

현재 Cakewalk SONAR 프로그램 자체가 싱가포르 기업인 Bandlab 사로 넘어가면서 무료가 되었다.

2.5. 특징

깁슨에 인수된 이후, 마치 어도비처럼 연간 사용권 및 월간 사용권 정책을 취하고 있다. 연간 라이센스는 평생 사용할 수 있지만, 기능 업데이트 및 버그 패치를 1년간만 지원받을 수 있고, 월간 사용권은 한달간만 사용 가능하다. 2016년 8월부터 12월 31일까지 platinum에디션 한정으로 평생 업데이트를 지원했었다. 기존 구매자는 50달러의 추가금을 지불했어야 했고, 신규 구매자는 평생 업데이트 버전을 구매하는 방법으로 지원받을 수 있었다. 추가 판매계획은 없는 것 같다.

매달 업데이트되는 기능추가와 버그 패치. 2015년 소나와 2017년 소나는 기능과 성능에서 큰 차이를 보인다.

http://www.cakewalk.com/Products/SONAR/Whats-New#start

깁슨에 인수된 후 2년간 이루어진 기능 추가 및 버그 수정은 지난 버전(x1~x3)에서 이루어진 변화보다 더욱 크다. 매달 이루어지는 버그 수정 및 패치로 모든 에디션이 최신 윈도우에 더욱 안정적으로 동작하게 되었으며 초기 버전보다 매우 빨라졌다. 서드파티 플러그인은 신버전에 맞추어 업데이트되었고, 십여년간 발전이 없었던 미디 편집기능이 대폭 강화되어 현대적인 편집기능을 가지게 되었다. 특히 있으나 마나 하던 스탭시퀀서 기능이 강화되어 FL스튜디오처럼 루프 패턴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windows 10의 최신 기능을 발 빠르게 적용해서 유니버셜 윈도우 플랫폼(UWP)을 이용해 windows 10이 제어 가능한 대부분의 입력장치[4]를 미디 컨트롤러로 사용 가능해졌다. xbox컨트롤러를 이용하는-예를 들다면 버튼은 플레이와 레코딩버튼에 매핑시키고 좌우 스틱과 트리거는 노브따위에 매핑시키면 꽤 정교한 파라미터 컨트롤과 오토메이션 편집을 할 수 있다.

매우 안정적인 wasapi와 wasapi 공유모드를 지원한다. 어설픈 오디오인터페이스 보다 메인보드 내장 사운드장치가 더 낮은 지연시간과 더 안정적인 동작을 보장한다.

platinum에디션은 초기에는 플러그인의 가짓수를 제외하면 기능상 차이점이 없었으나 점차 다른 에디션과 차별점을 주고 있다. 특히 멀티스레딩 지원이 더욱 좋아졌다. 모든 스레드에 균등하게 부하를 배분해서, 낮은 레이턴시에서 일어나던 drop out현상이 사라졌다. UX의 자유로운 배치는 모든 에디션이 지원하는 기능이지만, platinum에디션은 색상을 비롯해서 버튼 하나 노브 하나까지 편집할 수 있다.

서드파티 플러그인은 여전히 강점이다. addictive drum2, AAS사의 아날로그 모델링 악기들, 4front사의 피지컬 모델링 피아노, Nomad Factory사의 Blue tube 플러그인, Overloud사의 기타엠프와 컨벌루션 리버브, 이전 모기업이었던 Roland사의 플러그인등등 쓸만한 가상악기와 이펙트가 풀버전/라이트버전으로 포함되어있다. 사실 x3부터 2015 platinum버전 까지는 서드파티 플러그인을 제외하면 다른 DAW소프트웨어에 비해 특출난 장점이 없었지만 2017년의 sonar는 다른 사용자에게 추천할만한 daw가 되었다.

한국에서는 MS-DOS 시절, 압도적인 점유율을 가지고 있었으나, Windows 95출시 이후, 대세가 바뀌어서 Cakewalk SONAR 보다는 Cubase를 많이 쓰고 있다. 물론 이는 Cubase 윈도우 버젼이 쓸만해지기 시작한 시기와 궤를 같이한다. 초기에 Windows 3.1로 등장했던 IBM PCCubase는 뭔가 신선했지만 당시 Mac 버젼과 비교하면 말 그대로 상당히 구렸기 때문이다. 복돌이가 거기서 거기지만 Cubase 쪽에 많이 있기 때문인데, Cakewalk SONAR의 초기 버전이 디지털 오디오 관련 기능에서 상당히 불안정한 모습을 보여주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오히려 최근 버전에서는 Cakewalk SONAR 보다 CubaseNuendo가 불안정하다.

2.6. 부활

최근 모회사인 깁슨이 케이크워크 소프트웨어의 개발 중단을 발표함에 따라 다운로드 서버만 남게되고 더이상의 업데이트는 없을 예정이다.원문포럼

대체적으로 국내 반응들은 “깁슨에 인수될때부터 불안했는데...”라는 반응[5][6]

이로서, 30년이상 역사의 종지부를 찍게되었는줄 알았는데.....그런데, 짜잔!

BandLab Technologies에서 싱가포르 기준 2018년 2월 23일 금요일에 깁슨으로부터 특정 에셋과 Cakewalk Inc.의 지식 재산권을 취득 했다는 발표가 있었다.

포럼의 글에 의하면 기존의 소나 소유자에게 크로스오버나 크로스그레이드 비용을 청구하지 않을 것 이라고 한다. 홈페이지포럼

싱가포르 기준 2018년 4월 4일에 cakewalk by BandLab이라는 이름으로 무료로 배포되기 시작했다.# 공식 성명 무료로 바뀌었으므로 서드파티 플러그인은 없다시피하지만, 코어는 플래티넘 버전이다.


  1. [1] 이후에 회사명이 Cakewalk로 변경되었음
  2. [2] Artist, Professional, Platinum
  3. [3] Professional, Platinum 버전은 제외
  4. [4] xbox컨트롤러를 포함한 xinput장치,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블루투스를 포함한 무선 장치
  5. [5] 실제로 깁슨은 이전에도 옵코드사의 비전 스튜디오라는 시퀀서를 인수했다가 없앤전력이 있던회사다.
  6. [6] 이런면에서 과거 Logic Pro큐베이스의 행보는 상당히 운이 좋았던 툴이라 볼수도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3.8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