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rageBand

  이 글은 개러지라는 음악 장르와는 관련 없습니다. 개러지 장르를 구사하는 밴드에 대한 내용은 개러지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개요

1. 개요

음악 제작 프로그램. 2004년 발매된 아이라이프 '04부터 포함되었다.

인터페이스를 연결하면 바로 간단한 작곡이 가능하며, 팟캐스트 제작도 지원한다. 09'에서는 더 이상 넣을 기능이 없었는지 음악 레슨 기능을 집어넣었다. 기본적인 기타&피아노 레슨과 유명한 아티스트를 초빙하여 자신의 곡을 가르쳐주는 레슨이 있는데, 전자의 경우 무료로 받을 수 있고, 후자의 경우는 유료... 인데 한국에선 지역제한 걸렸는지 못 샀다가... 2018년 되어서야 무료로 풀렸다.

내장 소프트웨어 음원을 사용한 시퀀싱을 하거나 녹음을 해서 음악을 만든다. 바로 써먹을 수 있는 루프 소스도 많으며, 기타를 연결하여 사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앰프들도 갖추고 있다.

아이패드 2 발표와 함께 아이패드용 앱으로도 출시되었으며 이후 아이폰에서도 지원되도록 유니버셜화. iOS용 앱은 직접 터치로 연주하면서 음악을 만들수 있다. 이걸로 음악 작업을 하는 사람도 꽤 많다.[1][2]

최근 버전엔 작업물을 사운드 클라우드로 바로 업로드 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 SNS에 자기 작업물을 자랑하기를 즐기던 사람들에겐 편리할 기능.

웬만한 음악 관련 어플보다 기능이 많이 좋아졌다. 라이브루프(LIVE LOOPS)는 기능은 음악에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도 간단하게 음악을 만들 수 있다.. beat masher와 같이 탭만으로도 그럴싸한 음악이 완성된다. 참고로 맥용 개러지밴드에는 없는 기능이지만, 작업한 결과물을 아이클라우드를 통해 업로드 후 맥용 개러지 밴드, 로직에서 불러 올 수 있으며, 수정 및 레코딩도 가능하다.

상위 버전으로 로직을 판매 중.[3]

영국의 가수 로빈 깁이 죽기 전 마지막으로 만든 곡 Sydney는 이 어플로 만들었다. 해당 곡은 사후앨범 50 St. Catherine's Drive에 수록되었다.


  1. [1] 대표적인 사람들이 비요크데이먼 알반, 고릴라즈의 The Fall 앨범은 아이패드로만 제작된 앨범으로 유명하다 (정확하게는 아이패드용 KORG 어플과 개러지밴드 조합으로 만들어짐.)
  2. [2] 국내에서도 프로듀서 피제이가 자신의 앨범 Walkin' Vol.2의 일부 곡은 아이폰으로 작업한뒤 컴퓨터로 옮겨서 마저 끝냈다고 언급했으므로 작업에 개러지밴드를 썼을 것으로 생각된다.
  3. [3] 즉 개러지밴드는 로직의 일종의 "라이트 버전" 으로 생각하면 편하긴 하나, 그렇다고 개러지밴드가 절대 꿀리거나 그런 것은 아니다. 윈도우-OSX에서 쓰이는 모든 DAW를 통틀어도 굉장히 "가성비 최강"에 속하는 물건이기 때문. (신디사이저-이퀄라이저-다이나믹-이펙터가 아예 올인원으로 들어있다.) 게다가 쓰기도 쉬운 편이라서 박명수는 "박명수의 어떤가요" 특집 때 개러지밴드 사용법을 익히고 얼마되지 않아 간단한 데모곡 하나를 써냈다.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iLife 문서의 r78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9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