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tHub

홈페이지

1. 개요
2. 특징
3. MS의 인수
4. 기타
5. 유사 서비스

1. 개요

GitHub is how people build software

GitHub는 사람들이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방법입니다

대표적인 무료 Git 저장소. 2008년 공개했다. Git 호스팅 기능 덕분에 GitHub는 자유 소프트웨어의 성지로 떠올랐다. 본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있다. 경쟁사 SourceForge는 애드웨어, 해킹, 바이러스 등등의 문제로 많은 개발자들의 신뢰를 잃어 사실상 망했으며, 대부분의 프로젝트가 GitHub 쪽으로 이주하게 됐다. 마스코트는 고양이문어를 합친 모습의 Octocat이다. 새 모양 실루엣의 트위터 로고가 마음에 든 깃허브 관리자가 그 디자이너에게 제작을 의뢰했다고 한다.

원래는 공개 프로젝트만 무료였고 비공개 프로젝트는 결제를 해야 했으나, MS에 인수된 이후 2019년 1월 초부터 비공개 저장소를 무료로 제공하기 시작했고#, 2020년 4월 중순부터 비공개 저장소 공동 작업자수 제한도 풀렸다.#

2. 특징

  • 각 소스코드 저장소마다 Gollum이란 마크다운 기반 위키를 만들 수 있다. 위키를 클론하고 싶을 경우 https://github.com/(사용자 이름)/(저장소).wiki.git을 클론하면 된다.
  • GitHub Pages라는 이름으로 웹 호스팅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Jekyll(지킬)이라는 Ruby 기반 정적 CMS 툴을 내장하고 있다.[1] Jekyll을 사용하지 않을 경우에도 평범한 HTML/CSS/JS를 툭 던져놓으면 홈페이지로 쓸 수 있다. (사용자 이름).github.io라는 이름으로 저장소를 만들면 된다. 개인 도메인을 사용하고 싶은 경우 저장소 루트 경로에 CNAME 파일을 만들고 도메인을 입력한 뒤 DNS에 GitHub 서버 주소를 입력하면 된다.[2]
  • 각 소스코드 저장소마다 홈페이지를 한개씩 만들 수 있다. GitHub Pages의 하위 디렉토리로 들어가게 된다.[3]
  • 각 레포지토리마다 별도의 이슈 트래커를 무료로 지원한다. 마이크로소프트도 GitHub의 이슈 트래커를 상당히 애용하고 있다.
  • 2020년 2월부터 디스커션 보드가 추가되었다. 이전까지는 이슈 트래커에서 버그 리포팅과 특정 주제에 대한 토론을 함께 진행했는데, 이제 토론은 별도의 게시판에서 진행할 수 있다.
  • 2명 이상의 협력자(Collaborators)를 등록하여 하나의 프로젝트를 가지고 GitHub를 통해 공동 작업할 수 있다.
  • GitHub Gist : 단일 소스 파일과 간단한 메모를 저장 또는 공유하는 용도로 사용할 수있다. public/private 여부를 선택할 수 있으며, 여러 툴[4]에서 (코드 단위 레포지토리 용도로) 기본적으로 제공하는 추세이다.
  • 외부 라이브러리의 취약점이 확인된 경우 사용자에게 해당 사실을 통보하고 자동으로 최신 버전으로 교체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3. MS의 인수

Bloomberg에 따르면 2018년 6월 4일, 마이크로소프트가 GitHub를 인수하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

GitHub는 2016년에만 무려 6,600만 달러의 엄청난 적자를 기록했고, 이 때문에 자체 상장보다는 인수되는 것을 희망해 왔다고 한다. 또한 오픈 소스에 친화적인 태도를 보이는 마이크로소프트의 CEO인 사티아 나델라에게 감명받았다고 한다. 현지시각으로 2018년 6월 4일 오전 6시에 MS 트위터를 통해서 GitHub 인수 소식이 정식 발표되었다. # 인수 금액은 75억 달러이다. 인수가 완료되면 Xamarin의 CEO였던 냇 프리드먼이 GitHub의 CEO로 부임할 예정이다. 그리고 2018년 10월 26일, 인수 절차가 완료되었다. 관련기사

이에 대해서 걱정 또는 비판하는 목소리가 많았다. GitHub는 오픈 소스의 성지 역할을 하고 있는 사이트였고, 이는 GitHub 특정 기업에 종속되지 않은 중립적인 행보를 보였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오픈 소스를 배척한다는 이미지가 강해 자유 소프트웨어 쪽에서는 거의 악마로 묘사되는 MS가 GitHub를 인수하게 되면 오픈 소스를 탄압 또는 고사시킬 것이라는 우려이다. 그럼 GitHub가 이 지경이 되기 전에 기부라도 좀 했어야지 물론 이는 빌 게이츠 시절 이야기고 사티아 나델라 CEO 이후엔 친 오픈 소스, 탈 윈도우 플랫폼 행보를 보이고 있다. 그 전에 인수한 링크드인도 MS의 색채를 거의 없앤 채로 운영 중. 하지만 한번 쌓인 이미지가 그리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는 게 문제다. 또한 경쟁사 서버에 자신들의 소스 코드가 올라가게 되었다는 점에서 MS와 경쟁관계에 있는 수많은 기업들(애플, 구글 등) 또한 찝찝할 수밖에 없다.

GitLab 측에서는 MS의 GitHub 인수를 축하하는 글을 블로그에 올렸다. MS의 인수 소식 때문인지, 애플Xcode 10부터 GitLab 기능을 통합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

GitHub의 텍스트 에디터인 Atom이 같은 Electron 프레임워크 기반의 비주얼 스튜디오 코드와 유사한 위상이어서, MS에서 Atom을 정리하려는 것은 아닌가 우려하는 사용자들이 있었으나, 일단 GitHub의 새로운 CEO는 Atom을 계속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

한편으로는 오라클이 아니라 MS가 인수해서 다행이라는 반응도 있다. 이전부터 오픈소스 진영에서는 오라클이 주적(主敵)으로 취급되곤 했는데, 그 주적한테 인수되는 것 자체가 자칫 큰 반발을 살 수 있기 때문.[5] 다행히 인수 의사를 밝힌 MS는 친 오픈소스 행보를 보이고 있기 때문에, 앞서 언급했듯 GitLab 등에서도 환영 의사를 나타낼 수 있었다. 오라클이 인수했다면 썬 마이크로시스템즈오픈오피스, 아니면 MySQL 꼴 날 수도 있었을 일. 물론 오픈소스의 적이 GitHub를 인수할 일은 애초에 없었을 것이긴 하다.

2020년 3월 16일 자바스크립트 패키징 벤더인 npm을 인수했다.

4. 기타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 IT 업계에서는 프로그래머 면접에서 GitHub 계정이 일종의 포트폴리오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관련 업계에서 상당히 각광받는 중. 아예 입사지원서에 GitHub 계정/url을 요구하는 곳도 있고 점점 늘어나는 추세다. 최근에 들어서는 국적을 가리지 않고 스타트업이나 개방적인 기업 중심으로 GitHub를 포트폴리오로 사용 / 기업 활동에 사용하는 일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오픈 소스 프로젝트라면 뭐든 올릴 수 있기 때문에 가끔 괴상한 것들이 올라오기도 한다.

  • 아폴로 11호에 사용된 가이던스 컴퓨터의 소스 코드가 공개되었다.
  • 페르시아의 왕자 오리지널 버전 소스 코드. 공개자는 조던 메크너 본인. 워낙 예전 소스라 자기도 기억 안 나니까 궁금한 거 있어도 묻지 말라고 써 놨다. 더군다나 사용언어는 애플 II 어셈블리어.(...) 추가로 굉장히 많은 언어 사용이 감지되는데, 확장자로 인한 것으로 어셈블리로 작성된 프로그램이 맞다.
  • 집안일 관리용 이슈 트래커.(...) README 파일이 가관이다. "My house has no source code, so I only use the issue tracker." 이 레포지토리는 2012년 12월 말에 트렌드 1위로 등극하기도 했다! 2018년 10월 현재 상태로 저 레포지토리는 사라진 상태. 하지만 이 레포지토리에 영감을 얻은 여러 사용자들이 비슷한 집안일 관리용 레포지토리를 만들었다. 1, 2, 3 이외에도 상당히 많은 레포지토리들이 존재한다. 원조와 다른 점은 소스 코드를 가지고 있다는 것 정도.
  • GitHub랑 연동해서 실제 책을 집필하게 해주는 GitBook이란 서비스도 있다.
  • 엔하위키[6] 미러[7]통째로 저장되어 있기도 하다. GitHub에서 위키질을 할 수가 있다 편집을 못한다 PR을 일일이 보내야 한다
  • GitHub Student Developer Pack이라고 학생의 경우에 인증을 하면 GitHub의 유료 요금제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GitHub 외에도 AWS Educate, Bitnami, CrowdFlower, DigitalOcean, Dnsimple, Hackhands, Microsoft Azure, namecheap, Orchestrate, SendGrid, Stripe, Travis CI, Udacity, Unreal Engine, JetBrains[8] 등도 어느 정도의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므로 관심있다면 위의 링크를 통해 찾아보자. 참고로 신청하고 승인되기까지 상당히 걸리는데 찾아보면 미국인의 경우에도 1년이 넘게 걸리는 곳도 있다고 한다. 국내 모 국립대의 경우에 2개월만에 승인 메일이 도착했다는 최근에 들어서는 대학교 이메일[9]을 이용하는 경우, 바로 처리가 되는것으로 보인다. 학교 이메일 없이 국내 초/중/고 학생증만으로 하루 만에 인증이 완료되었다는 사례도 있다.
  • 페이스북인공지능 바둑 프로그램인 다크포레스트도 공개되어 있다.
  • 심지어 MS-DOS 1.25와 2.0의 소스 코드도 공개되어 있다!
  • 케모노 프렌즈 애니메이션의 대사집도 공개되어 있다. 카도카와: ??
  • 레진 코믹스에서 취업공고를 GitHub에 올리기도 하였다.

일정 제한을 두고 비공개 프로젝트를 자유롭게 생성할 수 있기 때문에, 실제 현장에서도 서버 돌리기는 뭣할 때 여기를 사용해서 프로젝트를 호스팅하는 경우가 있다.

2019년 7월, 국내 통신사인 SKT에서 오픈 소스 프로젝트를 업로드한 뒤 경품을 걸고 Star 어뷰징을 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결국 이 사실이 포럼에 퍼지면서 거하게 국제망신을 당하고 이벤트를 내렸다. # 사건 정리 블로그

5. 유사 서비스

강력한 기능과 안정성을 원한다면 마이크로소프트Azure DevOps가 대체재가 될 수 있다. 한 저장소당 최대 5명의 사용자가 무료 이용이 가능하며 공개/비공개 설정도 자유롭다.

그 외에 BitbucketGitLab이라는 후보도 있다. 이 중에서 GitLab이 Bitbucket보다 여러모로 강력한 기능을 제공하고 제한도 적게 걸지만[10], Bitbucket에 비하면 서버 운영이 불안정한 편이다. Bitbucket은 Jira와 Confluence로 유명한 Atlassian에서 개발했기 때문에 신뢰도는 확실하다.


  1. [1] 안전 모드로 돌아가기 때문에 플러그인은 사용할 수 없다.
  2. [2] 2018년 5월부터 커스텀 도메인 적용시에도 HTTPS 적용.
  3. [3] 즉, abcd라는 저장소를 만들 경우 이와 연동되는 홈페이지의 주소는 http://(username).github.io/abcd가 된다.
  4. [4] Google Colab 등.
  5. [5] 커뮤니티 상에서는 최악의 인수 기업으로 오라클, 텐센트, 아마존닷컴을 뽑았고, 최선의 경우로 구글마이크로소프트를 뽑았다.
  6. [6] 마크다운으로 변환시켰다고 한다.
  7. [7] 참고로 이건 리그베다 위키FrontPage반달 당했을때 포크된 데이터다.(...) 청동씨 이건 아니죠. 돌아와서 얘기를 하세요
  8. [8] IntelliJ IDEA, CLion 등의 IDE 개발사. 유료 버전 사용이 가능하다.
  9. [9] ac.kr 도메인으로 끝나는 이메일.
  10. [10] Bitbucket(Bitbucket Cloud)은 공개/비공개 여부에 상관없이 한 저장소당 최대 5명의 사용자까지만 무료다. GitLab은 인원 수 제한이 아예 없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61.0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