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M/UA

미국 영화 배급사

{{{#!folding [ 펼치기 · 접기 ]

메이저 6사

월트 디즈니 스튜디오스 모션 픽처스

워너 브라더스

유니버설 픽처스

20세기 폭스

파라마운트 픽처스

소니 픽처스

미니메이저 6사

앰블린 파트너스
라이언스게이트

CBS 필름스
메트로 골드윈 메이어

글로벌 로드 엔터테인먼트
STX 엔터테인먼트

중소

A24
FUNimation
Well Go USA
아마존 스튜디오
Shout! Factory

Fathom Events
하노버 하우스
안나프루나
해즈브로 스튜디오
매그놀리아 픽처스

Eleven Arts
3D 엔터테인먼트
GKIDS
미라맥스(와인스틴)
IFC 필름스

}}}||

MGM 로고 역사

UA 로고 역사

UA 창립 100주년 영상

1. 개요
2. 타이틀
3. 역사
4. 작품
5. 기타

1. 개요

미국영화 배급사. MGM/UA는 'Metro-Goldwyn-Mayer/United Artists(메트로-골드윈-메이어/유나이티드 아티스트)'의 준말.

회사의 전신인 MGM은 러시아유대인인 루이 버트 메이어(Louis Burt Mayer)가 창립한 회사이다. 당시 그레타 가르보, 주디 갈란드 등의 수많은 유명 영화인들을 전속으로 거느렸으며 스튜디오 휘하의 화려한 스타 군단을 내세워 1930년대의 영화 산업을 완전히 지배했다.[1]

이후로도 1960년대까지는 할리우드 7대 메이저에 들어갈 정도로 큰 영화사였으며, 이른바 할리우드의 스타 시스템을 만들어낸 회사이기도 하다. 그외에《톰과 제리》로 유명한 터너 픽처스라든지 로리마 프로덕션, 캐논 그룹 같은 중소 유명 영화사들을 계열로 두고 다양한 영화를 제작한 기업이었지만 이후의 길고 긴 흥행 부진으로 결국 부도나 버렸다. 덕분에 존재감이 많이 사라졌지만, 국내 미개봉 영화를 아직도 만들고 있는 근성 넘치는 회사.

여담이지만 메트로 골드윈 메이어의 설립자인 루이 버트 메이어(Louis Burt Mayer)는 미국 영화 예술 과학 아카데미(Academy of Motion Picture Arts and Science. 줄여서 AMPAS)를 설립하여, 이 아카데미의 회원들이 뽑는 시상식을 개최하게 되는데, 이 시상식이 바로 미국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이자 전 세계가 주목하는 시상식인 아카데미 시상식이다.

2. 타이틀

옛날부터 영화를 봐오던 사람들에게 사자가 울부짖는 회사 로고는 꽤 익숙하다. 현재 쓰이는 사자 "레오"(Leo the Lion)가 출연한 로고는 앨프리드 히치콕 감독이 만든 것. 실제로 꽤 최근까지 '영화가 시작하는 장면'으로 많이 패러디가 되기도 했다. 이 사자의 울음소리는 미묘하게 영화마다 횟수가 다른데[2][3], MGM 내부 인사들이 내부 시사를 한 뒤 내린 평가가 반영되었다는 카더라가 있다.

항간에 돌아다니는 잡학 모음집에 의하면, MGM 로고를 찍는 과정에서 레오가 조련사(혹은 스탭) 한명을 잡아먹는 사고가 있었다(!)는 설도 있는데, 이는 검증되지 않은 도시전설일 가능성이 높다. 이후 오프닝 장면에서 수사자에서 암사자로 바뀌었다.

오프닝 사자의 이름과 비하인드 스토리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드에서 트와이스의 오프닝으로 패러디 되기도 하였다. 암사자 대신 가르릉 대는 이미지로

3. 역사

긴 이름을 보면 알겠지만 사실 여러 영화사가 합쳐진 이름이다. 1916년에 세워진 메트로 영화사, 1917년에 세워진 골드윈 영화사, 메이어 필름을 비롯한 3개 업체가 1924년에 합쳐지면서 각 영화사 앞 글자를 따서 MGM이 되었다. 한편, 유나이티드 아티스트 영화사는 1919년 4인의 스타 영화인들이 세운 영화사이다.

아이러니하게도 MGM은 그레타 가르보, 주디 갈란드, 에바 가드너, 클라크 게이블, 제임스 스튜어트, 앨프리드 히치콕 같은 영화인들을 전속으로 거느리며, 할리우드에서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하던 영화사였고, UA는 정반대로 당시 메이저 배급사들의 횡포에 맞서서 찰리 채플린, 데이비드 와크 그리피스, 매리 픽퍼드, 더글러스 페어뱅크스 등 4인의 스타 영화인들이 독립하여 세운 영화사였다.

유나이티드 아티스트 영화사를 설립한 4인. 채플린 옆에 모자를 쓰고 있는 사람이 바로 설립자 중 하나이자, 《국가의 탄생》을 감독한 데이비드 와크 그리피스이다. 007 시리즈록키 시리즈로 유명한 유나이티드 아티스트(UA) 영화사는, 1981년, 《천국의 문》으로 아주 망해가고 있었고, 이를 MGM이 인수하여 MGM/UA가 되었다.

그러나 80년대부터 몇몇 영화를 빼면 흥행이 극도로 부진하기 시작했는데 박스오피스 모조를 보자. 북미 최대 흥행작이 제작한 지 무려 80년이 되어가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이다! 그리고 북미 흥행작 2억 달러가 넘은 영화가 아예 없다!

결국 이러다보니 재정위기에 부딪쳐 89년, 1차 부도를 내기도 했고, 2007년, 파라마운트와 결별 후에 톰 크루즈와 제작자인 폴라 와그너 두 명과 계약하여, 《로스트 라이언즈》와 《작전명 발키리》가 나왔지만 흥행 실패로 재정난이 더욱 심화되었고, 2008년, 톰 크루즈와 폴라 와그너가 다시 파라마운트와 계약하여 회사를 나가면서, 결국 2010년 12월, 파산했다. 이후 스파이글래스 엔터테인먼트[4]에 경영권이 넘어갔다. 그리고 2012년에 매각되어 MGM 홀딩스 네트워크로 개편되었으며, 이후에는 자체적인 배급을 중단하고, 다른 영화사와 공동으로 제작, 배급을 하고 있다. 예를 들어 워너 브라더스와는 호빗 시리즈, 소니 픽쳐스와는 007 시리즈[5]로보캅 시리즈 리메이크, 20세기 폭스와는 폴터가이스트 리메이크를 작업했으며, 2016년에는 파라마운트 픽처스가 배급을 담당한 《벤허》를 개봉했다. 《스펙터》 이후 소니 픽쳐스와의 007 시리즈 계약이 끝났으며, 안나프루나 픽처스와 새로 계약했다. 2017년부터는 할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 중 파라마운트 픽처스, 워너 브라더스, 소니 픽처스 공동 제작, 배급에만 제작하게 될 것이며, 2018년 개봉될 일라이 로스데스 위시가 안나프루나 픽처스와 첫 공동배급을 맡았다.

대한민국에서는 스카이라이프를 통해 MGM플러스라는 영화채널을 운영했던 적이 있다.

2020년 들어 매각설이 나돌고 있다. 애플넷플릭스를 포함한 회사들과 인수합병 관련 논의를 나누었다고. 업계 관계자들이 추산한 MGM의 기업가치는 약 100억 달러 이상이라고 한다. #

4. 작품

5. 기타

네바다라스베이거스시에 만달레이 베이 컨벤션센터 전시장을 설립하여 경영하고 있다. 라스베이거스 모노레일도 원래 MGM/UA가 소유했다가 라스베가스 시청에 넘어가면서 새로 지었다. MGM 그랜드역역세권을 독점 중.


  1. [1] 어빙 탈버그데이비드 O. 셀즈닉과 같은 거물급 영화 제작자들도 MGM과 같이 일하면서 거대한 명성을 쌓았다.
  2. [2] 벤허의 경우, 레오는 가만히 있고 벤허의 배경음악이 흘러나온다. 이는 윌리엄 와일러 감독의 요청이라 함.
  3. [3]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도 그냥 그림으로 되있지 톰과 제리처럼 레오가 살아 움직이거나 그러진 않는다. 아마 숙연한 분위기 조성 때문인듯.
  4. [4]식스센스》와 《스타 트렉: 더 비기닝》의 제작사.
  5. [5]카지노 로얄》부터 《스펙터》까지 공동 배급.
  6. [6] 미국 배급을 담당했다. 하지만, 이 것 때문에 007 시리즈 두 편이 딜레이 되었으며, 이 것의 폭망으로 인해 MGM은 흔들리게 되고, 결국 1989년에 1차 부도를 내고 만다. 그래서, 국내 007 시리즈의 팬들은 이 영화를 제작한 통일교를 굉장히 안 좋게 보고 있다.
  7. [7] 북미에서만 배급하였으며 20세기 폭스는 해외 배급, 유나이티드 아티스트는 제작.
  8. [8] 이 회사를 망하게 만들어준 만악의 근원이다.
  9. [9]카지노 로얄》부터 《스펙터》까지 공동 배급.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7.95ms)